다음은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의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설악산 비경을 담은 사진 전시회 열려 

 

u9g7kk2qx.jpg

 

설악산 국립공원 지키기 국민행동127()부터 210()까지 서울 인사동의 아라아트센터 3층에서 조명환 작가의 ‘No! 케이블카, 설악산 그대로사진전을 개최한다.

 

설악산은 국립공원, 천연기념물(천연보호구역),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 백두대간 보호지역, 산림 유전자원 보호구역으로 우리나라 자연생태계 최후의 보루이다. 설악산 국민행동은 설악산 비경을 담은 사진을 통해 설악산은 관광개발 대상지가 아닌 절대보전해야 하는 지역임을 시민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사업은 양양군 오색에서 설악산 끝청까지 3.5km구간을 6개 지주와 3개 가이드타워로 연결하고 상류정류장, 하류정류장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828일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를 조건부로 통과했다.

 

이후 강원도 양양군은 지난해 말 설악산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원주지방환경청에 제출했다. 현재 설악산국민행동은 부실한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반려와 갈등조정 협의회 구성을 요구하며 원주지방환경청 앞에서 2주째 비박농성중이다.

 

또한 127이면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백지화를 촉구하며 강원도청 앞에서 철야 천막농성을 시작한 지 100일을 맞는다.

 

조명환 사진작가는 그동안 백두대간 생것들’, ‘굴업도 생것들’, ‘한국의 산 나무’, ‘한국의 산 야생화’, ‘아름다워서 슬픈 가리왕산’, ‘설악산 그대로등 한반도의 자연생태의 아름다움을 기록한 사진집을 출간했다.

 

작가는 설악산은 우리나라 최고의 비경을 자랑하는 곳이다. 케이블카를 설치하여 설악산을 훼손하기보다 설악산을 지금 그대로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진전을 공동기획한 소설가 박인식씨는 설악산 정상 케이블카는 관광수익 증대라는 경제차원의 문제가 아니다. 한국인의 정체성과 영혼의 측면에서 바라볼 때 그 본질이 드러난다. 설악의 파멸은 한국인 영혼의 파멸을 의미하는 것으로 1800만 산사람들이 분노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2016126설악산 국립 공원지키기 국민행동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19 묏비나리를 겸한 신년 산행 / 1월 5일~6일 imagefile 윤주옥 2013-01-03 10830
618 [에세이] 개구리 장날 kocyoung 2011-12-07 10880
617 물바람숲 필진, 김성호 교수가 자연과 만난 사연 admin 2011-10-20 10889
616 [에세이]밥 짓는 연기 imagefile 고충녕 2013-07-16 10896
615 녹색당 정책포럼 ‘동물과 공존하는 우리동네 만들기’ 조홍섭 2013-03-28 10903
614 응답하라! 설악산 산양 imagefile 조홍섭 2013-12-23 10913
613 쉬잇! 습지의 소리를 들어보렴 imagefile 조홍섭 2012-05-02 10927
612 녹색교육센터 활동가 공채 image 조홍섭 2011-12-13 10934
611 [에세이] 선배 그러면 안 돼 3-3 고충녕 2012-10-20 10939
610 4대강사업의 평가와 미래지향적인 물 관리 정책방향 토론회 조홍섭 2013-03-03 10950
609 [에세이] 잡석에 대한 단상 고충녕 2012-11-12 10955
608 미군기지 환경오염문제를 둘러싼 ‘민관공동조사’의 과제 조홍섭 2013-08-20 10965
607 <Post-2020 국가 감축목표에 대한 시민사회의 제안> 공개세미나 imagefile 조홍섭 2015-02-03 10968
606 글로벌 기후변화 홍보대사 모집 조홍섭 2012-04-30 10970
605 '기후변화 시대, 집도 진화한다!' 월례 포럼 imagefile 조홍섭 2012-01-12 10978
604 [엽편사진소설] "통화 중" imagefile 고충녕 2012-06-23 10984
603 닥치고 탈핵, 오늘부터 인터넷 생방송 조홍섭 2011-12-02 10997
602 저어새 섬 그림대회 및 탐조대회 imagefile 조홍섭 2013-05-29 11004
601 2011 인천 환경영화제 열려 조홍섭 2011-11-03 11008
600 제28회 우이령포럼 '산림생태의 최대 보고, 가리왕산이 부서진다' 조홍섭 2012-10-23 11024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