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메뚜기 수수께끼

mettuki0.jpg

 

날개 끝이 아직 덜 자란 미성숙 ‘벼메뚜기’가 풀잎에 세로로 들어갈 수 있도록 잎새를 정밀하게 갉아먹은 다음 드디어 몸을 바짝 밀착 일치시켰습니다. 계획적인 설계와 시공이 아니라면 단순한 우연 또는 취미 활동이란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벼메뚜기는 반드시 땅속에다 알을 낳기 때문에 산란을 위한 본능적인 습성이라 생각되지도 않지만, 이처럼 치밀한 구조적인 작업이 벼메뚜기의 두뇌수준으로도 가능한 것이 사실입니다. 어쨌든 예전 지푸라기마저 활용처가 있었을 때엔 이런 갉음도 해로웠을 테니 해충이란 소릴 들었을 테지만, 지금은 추수하고 남은 볏짚은 다시 분쇄해 논에 되돌려 줌으로써 다행히 이젠 아닌 듯합니다.

 

해충이란 호칭은 슬며시 면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꼬맹이들의 소일거리, 어른들의 추억이란 이름의 사냥감, 더러는 맥주 안줏감으로 호객의 대상이 되는 모양입니다. 비 농약 유기농법을 선전하는 어느 농촌에선 말입니다.

 

그건 그렇다 치고 칼처럼 세로로 날카로운 풀잎에 어떻게 흔들림 하나 없이 안전하게 붙어있을까 싶어 일부러 반대쪽을 돌아다 보았더니 아니나 다를까, 요렇게 영악스럽게 의지하고 있었습니다. 난 또 한 번 자지러지게 배꼽을 잡았습니다.

 

mettuki1.jpg 

 

옳거니! 그렇게라도 단단히 버텨라 버텨, 서서히 이는 웰빙 곧 ‘참누리’ 운동이 시속에 널리 안착되면 무농약 무공해가 대세인 맑은 세상이 도래하려니, 그럼 너희들도 다시 대지와 초원을 훨훨 장악할 수 있으리라, 하매 굳세게 버텨라, 버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19 여의도 자라 imagefile [1] 조홍섭 2011-10-02 23594
618 살아있는 장수풍뎅이를 만져 보아요-국립수목원, 숲속 곤충 체험 전시회 imagefile 조홍섭 2011-07-19 23302
617 맹꽁이 '공개 수배' imagefile 조홍섭 2011-06-13 23179
» [포토에세이] 벼메뚜기 수수께끼 imagefile kocyoung 2011-10-14 23087
615 자연주의 살림꾼 '효재'를 만나러 오세요 imagefile 조홍섭 2012-02-09 22632
614 사라져가는 산호초 복원 실마리 찾았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7-24 22563
613 [포토에세이] 물방울의 일생 imagefile [3] kocyoung 2011-09-27 22405
612 나도 달려 볼래! imagefile 윤순영 2011-09-01 22284
611 근하신년 imagefile kocyoung 2012-01-01 22023
610 동북아식물연구소 식물 파라택소노미스트 양성 과정 참가자 모집 고유식물 2009-02-28 21974
609 [포토에세이] 봉선화 가족 imagefile [2] kocyoung 2011-10-06 21969
608 [토론회] 에너지 자립마을 길찾기 - 저탄소 녹색마을 정책의 바람직한 전환방향 imagefile 이유진 2011-07-04 21894
607 [포토에세이] 이유 있는 앙탈 imagefile kocyoung 2011-10-08 21711
606 [포토에세이] 가을 소묘 imagefile kocyoung 2011-10-20 21394
605 [포토에세이] 둔갑술 은신술 imagefile kocyoung 2011-10-16 20876
604 [포토에세이] 유홍초 파티 imagefile kocyoung 2011-10-31 20804
603 [포토에세이] 순식간에 생긴 일 imagefile kocyoung 2011-10-07 20734
602 [포토에세이] 잠자리 방석 imagefile kocyoung 2011-10-23 20582
601 제16회 환경의 날 제3회 문화행사 imagefile 윤순영 2011-05-31 20443
600 [에세이]그놈, 그 예쁜 놈 때문에 imagefile 고충녕 2013-12-28 20265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