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독(毒)을 먹다

조회수 12230 추천수 0 2013.05.30 00:08:52

(독‘毒’을 먹다)

 

가화(양귀비).jpg

(양귀비)

 

어젠 아침 기온이 20여 도를 넘어갈 만큼 때 이른 무더위가 덮여 왔었다. 아무래도 예사롭지 않은 이런 급작스런 무더위 뒤엔 비가 한바탕 쏟아지기 마련이라 은근한 기다림이 있었다.

잠깐 고사리 성장 정도를 점검키 위해 가까운 참숲에 들었다가 제법 숨을 거북하게 하는 더운 기에 굴복 서둘러 돌아오고 말았다.

제법 웃자라 있는 고사리는 그런 중에도 한줌쯤 얻어왔다. 대신 털북숭이 고비는 댓 포기만 얻어왔다. 아직 어린 고비들이 제법 군락을 이루고 자라기 시작했더라.

산지를 잠시만 걸어도 워낙 야생의 바탕이라 쉬이 숨이 차고 땀도 수월찮게 나왔다. 아닌 게 아니라 저녁때 뉴스를 들으니 근동 강릉 지역 기온이 올 처음 30도를 넘겼단다.

 

남녘으로부터 부상해 올라오는 전선이 올라올수록 약해지는 모양이다. 밤늦게 조금씩 내리시는 비는 역시 미약하기만 하다. 그래도 지금의 비는 양을 불문하고 긴박한 생명수에 다름이 없다.

아침이 돼도 땅거죽만 겨우 적셨을 뿐 흐르는 일은 없었다. 지붕 슬래브에서 떨어지는 낙숫물이 없는 것을 보면 그의 양을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일부러 겨우내 묵어있던 물을 모두 비우고 3개의 낙수 그릇을 말끔하게 정비해 놓은 수고가 무색해지고 말겠다. 하늘엔 어둠이 걷혀가며 한 곳부터 빠르게 밝아지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내일이 24절기 중 6번째 절기로서 곡우라니 작아도 때맞춰 와주신 비의 은혜를 길이 기억할 것이다.

 

매년 봄과 가을이면 독식 행사를 한 두 차례씩 갖는다. 봄철엔 주먹 고사리 서너 줄기를 삶아낸 붉으죽죽한 물에 곧바로 라면을 삶아 먹는 것이고 가을엔 버섯 종류가 그것이다. 독은 독으로 다스린다는 원리에 추종, 약한 독을 스스로 주입함으로서 신체가 가지고 있는 제독 기능을 각성시켜 쇠퇴를 막을 요량이었다. 지나칠 정도로 정결함을 강조하는 현대인의 식 습관은 신체 내성을 되레 약화시키는 요인이기도 하다.

지나친 화식과 함께 자연이 고향인 인간이 자연을 멀리하게 되는 그런 퇴화 상태에서 갑자기 들어오는 독성 물질에 신체는 기어코 중병을 얻고야 만다는 건 내 지론이다. 병도 병 같지 않은 우리 아이들 아토피성 피부염은 그의 첫 경종인 셈이다.

인공계의 독성은 자체로 그저 독극물이지만, 자연계의 독성은 절반의 약성을 동시에 함유 한다 랄 때, 친화적이고 공존적인 자연으로부터 심신이 멀어질수록 온갖 치료약과 필연적으로 가까워진단 발언은 경고에 준하지 않을 수 없다. 실존하는 어떠한 치료약이라도 또 하나의 독성, 불가피한 독성 물질이란 사실을 모르는 이도 없다.

 

이곳에 들어온 첫해 가을, 자연 공부를 위한 산행 중에 얻어 온 싸리버섯 한줌의 독성을 제거한다고 했지만, 완전히 제거되지가 않았던지 약간 부담을 느낀 경험이 있었음을 새삼 상기한다. 알다시피 고비를 제외하면 천연의 고사리엔 약간씩 자연의 독성이 들어있다. 게다가 지의류인 이끼와 함께 가장 원시적인 양치식물인 고사리는 수십 억 년 전부터 지구상에 존재해 온 원천의 독성이기에 인체 조성과도 연관이 깊으리란 추정에서 비롯됨이다.

 

아차! 부작용, 깜박 잊고 이틀 동안 연거푸 복용을 했더니 양이 너무 많았었는지 올핸 가벼운 중독으로 제법 부담스러웠다. 강력한 알칼리 성분이 고사리 독성의 주성분인 모양이다. 위산을 지나치게 중화시킨 나머지 이틀을 배가 늘 뻐근할 정도로 소화가 되지 않았다. 심장에 불시로 가다 오는 통증은 은근한 걱정거리가 되기도 했다. 이러저러한 이유로 같은 시간을 꼬박 잠들지 못했기에 현기증이 좀처럼 물러가지 않았다.

 

아하! 깊은 잠을 좀 자 둬야겠구나! 오후 소주 두 병을 강제로 마시고 서너 시간 푸욱 잠들었다가 이제 깨어났다. 자청한 독식은 몸의 내성을 키우려는 적응력 강화의 일환이었는데, 올핸 더 이상은 삼감이 옳겠다. 아직도 중독이 다 풀리지 않았음을 알겠더니. 오늘 하루는 더 지나 봐야할 모양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79 '녹색일자리 창출의 현실과 과제-한국과 독일의 경험과 정보 공유' imagefile 조홍섭 2012-01-27 10055
678 하천 및 수자원정책 진단 및 대안 모색 토론회 조홍섭 2012-09-03 10076
677 [환경재단 정기상영회] 1월 11일, 지구를 지키는 가장 뜨거운 방법! imagefile 조홍섭 2012-01-05 10081
676 밀양 송전탑 긴급 토론회 조홍섭 2013-05-23 10115
675 교보생명 환경대상 공모 조홍섭 2012-11-13 10137
674 천리포수목원 어린이날 행사 조홍섭 2013-05-03 10147
673 저어새에게 주는 시 조홍섭 2013-06-18 10152
672 숲 해설가 양성과정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2-04-09 10173
671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 100차 모니터링 및 한․일 워크숍 개최 조홍섭 2012-02-28 10193
670 오대산 국립공원 ‘6번 국도의 저주’ image jjang84 2012-07-03 10198
669 가을 기다리는 애기 밤송이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08-08 10199
668 방사능 없는 마을 향해 보내는 ‘러브레터’ imagefile 물바람숲 2012-05-11 10200
667 '자연을 닮아가는 아이들' 유아환경교육 워크숍 조홍섭 2012-03-07 10203
666 바다의 날 기념 남방큰돌고래 보호 방안을 위한 간담회 조홍섭 2013-05-13 10223
665 자연에너지 정책 세미나 조홍섭 2012-02-08 10226
664 4대강 사업, 박근혜 정부에서도 계속되는가 imagefile 조홍섭 2013-04-01 10228
663 [에세이] 선배 그러면 안 돼 1-3 고충녕 2012-10-18 10237
662 타인의 시선 imagefile ph1942 2012-08-29 10242
661 초록투표 캠페인을 응원해주세요 imagefile ph1942 2012-11-22 10245
660 도쿄의 에너지 절약 실태 조홍섭 2013-05-08 10273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