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내 동무야!)

 

제법 여러 날 만에 다시 와주었습니다. 말도 못하고 속으로 애만 끓이고만 있었습니다. 계속 비워있던 척박한 돌투성이 북향 밭고랑에 봄에 음나무(개두릅)를 심더니만 임자가 올핸 농약 제초제를 유난히 자주도 뿌려댑디다.

 

바깥은 태풍 ‘메기’의 빠른 접근으로 억수비가 내릴지언정 비교적 안전한 누옥 현관 처마 밑에서 동무 ‘늦반딧불이’를 다시 대하는 순간 뻐개지려는 듯 가슴이 절절해서 혼났습니다. 맹독 농양성분이 흐르는 시간에 내리는 비에 정도껏 눅어짐을 기다려 반드시 다시 찾아와 절명의 위험도 무릅쓰고 나와의 조우 약속과 1년의 매듭을 한사코 맺어주려는 것입니다.

반디0.jpg 

이십 수년 만에 내게서 잃었던 눈물을 되찾아 준 동무, 혹독하기 짝이 없으리 제 터전을 매해 휩쓸림 당하면서도 나와 조우의 약속을 한해도 어기지 않는 동무. 어려운 난관을 참고 견디며 나를 꼭 만나러 온 그토록 절절한 학이의 벗, 이들과 만남으로서 1년간의 정리가 맺어지지 않는 이상 학이에게 여름은 온전한 여름이 아닌 겁니다.

 

 

땅속 애벌레 땐 만지거나 접근하기는커녕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거칠고 흉측한 괴물 같은 모습을 띄고 있습니다. 먹이도 반드시 동물성 먹거리인 다슬기 또는 달팽이를 섭취해야만 합니다. 하매 다슬기가 살 정도로 오염을 면한 맑은 냇물이 보장되지 않으면 이들의 삶과 조우는 기대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막상 우화탈피를 해 옛 모습 허물을 벗어버리면 모습과 섭생에서 참으로 극적인 변이가 찾아옵니다. 모습도 사진처럼 봐줄만 하거니와 맑은 이슬과 약간의 식물성 즙액을 먹는 둥 마는 둥 하기 때문입니다. 그로서 여름밤의 아주 그윽한 지킴이가 되어 누구는 애간장을 온통 점령 탈취 당하기 마련입니다.

  반디1.jpg

 

그렇고 말구요, 막역한 내 동무 반딧불이와의 조우, 한해의 역사를 들라 하면 가장 큰 역사랄 수 있습니다만, 한숨 한 모금 마른침 한차례에 차차로 담담해져 갔습니다. 정감도 아껴두고 인연도 미뤄 둔 말이 필요치 않는 의지의 동무는 그래야 옳습니다. 속으론 주체 못할 정감일지언정 호들갑보단 겉으론 담담함이 정답이었습니다. 학이의 한해 중 절반을 이뤄낸 동무는 바로 ‘늦반딧불이’였습니다.

 

반디2.jpg 

다음 사진은 늦반딧불이보다 약간 작은 덩치의 ‘애반딧불이’입니다. 기실 6월도 초순에 가장 먼저 빛을 내며 서둘러 찾아오는 친구는 바로 요 친구 애반딧불이입니다. 공중 훌치기로 잡아 잠시 방안으로 빌려와 모델을 삼았습니다.

약 보름간을 살다가는 애반딧불이 보다 좀 늦은 7월 이후에나 등장하는 늦반딧불이의형광은 푸른빛이 강한 애반딧불이의 그것에 비해 누른빛이 보다 많은 편입니다. 때문에 더 애잔한 느낌을 받기 마련인가 봅니다. 아무 때건 생각만 하면 항상 그리워지는 그런 막역한 학이네 동무이자 도반이랍니다.

  반디3.jpg

 

가볍고 사소한 한갓 재미보다 진실이 무엇보다 우선하기에 어쩔 수 없이 애벌레의 흉칙한 모습을 공개합니다. 꼭 덧붙이고 싶은 말은 단지 겉보기 하나에 선과 악이란 모든 내력을 판단하지 않으셨으면 좋겠거니와 애벌레도 형광을 잘만 낸답니다.

반디4.jpg

(그래도 이건 보시기에 좀 나은 모습임도 모쪼록 감안하시기 바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39 조홍섭기자의 물바람숲 ... 이경주 2008-12-01 18970
538 오세훈시장재임차기대통령해야나라가평화롭다 언제나사랑스럽게 2010-05-27 18958
537 [포토에세이] 미로 찾기 imagefile kocyoung 2011-11-23 18910
536 2009년 아시아 리더십 펠로우 공모 쉬었다가자 2008-11-21 18908
535 소가 배추 나르던 그 시절 imagefile [3] 물바람숲 2012-11-22 18838
534 우리나라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얼마나 될까요? imagefile jjang84 2012-10-24 18812
» [포토에세이] 반딧불이, 내 동무야! imagefile 고충녕 2012-08-14 18733
532 세계평화의 숲 봄 축제 열려 조홍섭 2011-05-25 18712
531 축하합니다 권복기 2008-11-20 18607
530 지구상상전 사진전시회 imagefile 조홍섭 2011-05-31 18597
529 제 5회 우리 식물 바로 알기 경연 대회 조홍섭 2011-05-26 18573
528 광우병에 아들 잃은 영국 어머니 특강 쉬었다가자 2008-11-12 18565
527 [포토포엠] 아침이슬 imagefile kocyoung 2011-10-15 18559
526 [포토에세이] 세상에서 둘째로 귀한 꽃 imagefile [2] kocyoung 2011-10-10 18537
525 새만금 타임캡슐 개봉 행사 조홍섭 2011-05-19 18537
524 [포토에세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꽃 imagefile kocyoung 2011-09-28 18523
523 수경스님 “4대강사업 두고 보는 건 불교 부정하는 것” 여왕개미를 꿈꾼다 2009-12-07 18514
522 우리 손으로 만드는 에너지 대안 시나리오 참가자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5-06-22 18468
521 당신은 몇살인가요? imagefile kimja3 2015-08-11 18398
520 13일 밤 '별동별비'가 내려요 imagefile 물바람숲 2012-12-13 18392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