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와 함께 천둥과 벼락이 잦다. 낙뢰 피해를 막기 위한 요령도 대개 알고 있다. 과연 그럴까?


<내셔널 지오그라픽> 인터넷 판 최근호가 소개한 벼락을 피하는 요령 가운데 우리가 모르기 쉬운 몇 가지를 알아본다.


1. 번개 30초 뒤에 천둥이 치면 위험이 임박했다는 신호


소리의 속도는 상온에서 초속 340m, 따라서 번개가 친 뒤 30초 뒤에 천둥소리가 들린다면 그 거리는 약 10킬로미터가 된다. 벼락이 치는 거리가 더 짧아지기 전에 이때부터 안전 대책을 세우는 것이 좋다.


2. 바닥에 엎드리지 말고 두 발을 모아라


흔히 땅바닥에 바짝 엎드리거나 눕는 것이 벼락 피해를 줄이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다. 안전한 곳을 찾은 뒤 자신의 몸과 바닥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 벼락의 50%는 직접 맞는 것이 아니라 바닥을 통해 감전된다. 바닥에 옷가지, 배낭, 슬리핑백 등을 깔고 앉아 두 발을 가지런히 모은다. 두 발이 떨어져 있으면 지면을 통해 전달된 전압의 차이가 생겨 두 발 사이에서 방전이 일어날 수 있다. 여러 명이 함께 있다면 감전을 피하면서도 서로 연락을 할 수 있도록 각자 15미터쯤 떨어져 있는 것이 좋다.


3. 금속을 멀리 하라 그러나 생각하라


금속이 달린 등산 장비를 몸에서 멀리 떼어놓는다. 하지만 그 결과를 냉정히 판단해야 한다. 우산을 포기하고 비에 젖어 저체온증에 걸릴 위험은 없는지, 쇠고리를 버리고도 암반을 하강할 수 있는지를 생각해 어느 위험이 큰지를 따져봐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99 영화 속 생태이야기 - 4대강 녹조, 빙산의 일각일 뿐 image jjang84 2012-08-17 20097
498 환경운동연합 후원의밤에 초대합니다 image anna8078 2012-08-17 10692
497 [포토에세이] 반딧불이, 내 동무야! imagefile 고충녕 2012-08-14 18761
496 [자료실] 지난해 우리나라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세계 몇 위?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13 17339
495 식물학자 되어 보기 프로그램 조홍섭 2012-08-13 10233
494 [화보] 물이 누렇게 나와… 한강, 4년만에 녹조주의보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10 15634
493 가을 기다리는 애기 밤송이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08-08 10159
492 녹조현상 하늘 탓 vs 4대강 사업 탓 imagefile ph1942 2012-08-08 25968
491 두물머리 행정대집행 유보되었대요~ ^^ movie [1] anna8078 2012-08-06 12923
490 [동영상] 전설 속 담비 치악산에서 포착 꽃송이가 2012-08-06 8975
489 내일부터 가을로 접어드나욤? imagefile [3] rarabok 2012-08-06 9716
488 가로수 입양해 가꾸세요 물바람숲 2012-08-03 8998
487 대한민국은 작은 개 천국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02 17901
486 [8월 7일] 초대합니다. 하늘이네 느티나무 아래로~ 윤주옥 2012-08-02 8550
485 [포토에세이] 어느 쪽이 주인공? imagefile [2] 고충녕 2012-08-02 14381
484 미 '최악의 가뭄' 100년간 계속된다 [4] 물바람숲 2012-08-01 9752
483 낮보다 눈부신 사막의 밤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07-26 22007
482 [포토에세이] 왕자와 쥐 서방 imagefile 고충녕 2012-07-25 10271
481 사라져가는 산호초 복원 실마리 찾았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7-24 24464
480 우연히 만난 버섯 imagefile [3] beat7 2012-07-23 9905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