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잠자리 방석

조회수 22121 추천수 0 2011.10.23 02:23:06

잠자리 방석

 

누구 사는 강마을 앞마당 강둑에도 어김없이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거기서 여름 한 시즌 그동안의 막급한 수고를 마친 달맞이꽃들이 모두 지고 남겨진 마른 풀대라고 제 역할을 모두 마친 건 아닙니다. 자연계의 생산성 효율성은 우리가 함부로 예단하듯 그리 간단치도 녹녹치도 소홀하지도 않습니다. 그렇습니다. 마른 풀대 이들의 마지막 의무는 피곤한 잠자리들에게 앉아서 편히 쉴 방석을 제공함입니다. 일컬어 잠자리 방석이죠.

잠자리방석1.jpg

 여긴 여유가 있으니 그중 다행입니다. 공중에 떠있는 녀석도 곧 빈자리를 찾아 곤한 몸을 앉힐 것입니다.

 

강둑 주위가 아직은 청정성이 보장된 고로 잠자리가 많아도 제법 많습니다. 하매 달맞이 마른 풀대가 모자라는 경우도 심지어 없지 않습니다. 그럴 땐 다소곳이 공중에 정지비행으로 순서를 기다릴 줄도 예들은 압니다

잠자리방석2.jpg

하필 달맞이 마른 풀대 꼭지는 셋, ‘여름좀잠자리’ 식구는 넷, 어쩔 수 없이 암컷 누이 하나가 공중에 정지비행으로 방방 뜬 채 잠자코 기다리고 있습니다. 참말 질서정연하고도 천진한 우리네 강마을, 내 앞마당의 가을, 높이도 그렇거니와 마른 풀대가 제법 강직함이 보장된 고로 어지간한 바람엔 꿈쩍도 하지 않습니다. 허니 잠자리 방석으론 이를 데 없이 제격입니다.

물론 여간해서 꿈쩍도 않는 달맞이 마른 풀대가 가장 제격이긴 하지만 오로지 그곳만 고집하지도 않습니다. 그럴듯한 ‘큰엉겅퀴’ 고개 숙인 머리꼭지 위도 마다치 않습니다.

 잠자리방석3.jpg

가까이 방방 떠있는 친구가 ‘여름좀잠자리’ 수컷이며 지금 한창 혼인색으로 붉게 치장하고 있거니와, 건너편 멀리에 앉아 세침을 떼고 있는 색깔 둔탁한 친구가 암컷입니다. 역시 몸치장 색깔로 구별은 간단 확연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59 [8월 7일] 초대합니다. 하늘이네 느티나무 아래로~ 윤주옥 2012-08-02 8821
758 동물보호법 개정을 위한 토론회 조홍섭 2012-09-18 8917
757 차기 환경부 개편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8-30 8977
756 2012년 환경활동가 교육 워크샵 참가자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2-10-26 9009
755 <한스푼>에 동반하는 영상과 음향 파일 링크입니다. 고충녕 2012-07-20 9087
754 2012년 노벨 생의학-화학상 수상자는? imagefile 물바람숲 2012-09-03 9109
753 마을이 학교다 imagefile 조홍섭 2012-06-15 9116
752 전력수급기본계획 연속쟁점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10-02 9145
751 제1회 산양의 날 행사 및 국제 심포지엄 개최 image 조홍섭 2012-10-03 9193
750 18소년 좌충우돌 남극표류기 imagefile 조홍섭 2012-08-22 9226
749 내성천 여름생명캠프 imagefile 조홍섭 2012-06-08 9229
748 가로수 입양해 가꾸세요 물바람숲 2012-08-03 9349
747 숲 마음으로 걷기 imagefile 조홍섭 2012-09-05 9378
746 고리 1호기 안전점검, 무엇이 문제인가? 긴급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6-21 9423
745 [동영상] 전설 속 담비 치악산에서 포착 꽃송이가 2012-08-06 9431
744 4대강 재자연화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9-21 9468
743 강정마을을 위한 시노래 콘서트 imagefile 조홍섭 2012-03-27 9488
742 제11회 환경책 큰잔치 조홍섭 2012-10-10 9489
741 탈핵 이후 1년, 독일은 어떻게 변하고 있나 강연회 imagefile 조홍섭 2012-02-29 9494
740 가축 3997마리를 "일괄 폐기처분" 한다니 조홍섭 2012-10-26 9496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