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잠자리 방석

조회수 21863 추천수 0 2011.10.23 02:23:06

잠자리 방석

 

누구 사는 강마을 앞마당 강둑에도 어김없이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거기서 여름 한 시즌 그동안의 막급한 수고를 마친 달맞이꽃들이 모두 지고 남겨진 마른 풀대라고 제 역할을 모두 마친 건 아닙니다. 자연계의 생산성 효율성은 우리가 함부로 예단하듯 그리 간단치도 녹녹치도 소홀하지도 않습니다. 그렇습니다. 마른 풀대 이들의 마지막 의무는 피곤한 잠자리들에게 앉아서 편히 쉴 방석을 제공함입니다. 일컬어 잠자리 방석이죠.

잠자리방석1.jpg

 여긴 여유가 있으니 그중 다행입니다. 공중에 떠있는 녀석도 곧 빈자리를 찾아 곤한 몸을 앉힐 것입니다.

 

강둑 주위가 아직은 청정성이 보장된 고로 잠자리가 많아도 제법 많습니다. 하매 달맞이 마른 풀대가 모자라는 경우도 심지어 없지 않습니다. 그럴 땐 다소곳이 공중에 정지비행으로 순서를 기다릴 줄도 예들은 압니다

잠자리방석2.jpg

하필 달맞이 마른 풀대 꼭지는 셋, ‘여름좀잠자리’ 식구는 넷, 어쩔 수 없이 암컷 누이 하나가 공중에 정지비행으로 방방 뜬 채 잠자코 기다리고 있습니다. 참말 질서정연하고도 천진한 우리네 강마을, 내 앞마당의 가을, 높이도 그렇거니와 마른 풀대가 제법 강직함이 보장된 고로 어지간한 바람엔 꿈쩍도 하지 않습니다. 허니 잠자리 방석으론 이를 데 없이 제격입니다.

물론 여간해서 꿈쩍도 않는 달맞이 마른 풀대가 가장 제격이긴 하지만 오로지 그곳만 고집하지도 않습니다. 그럴듯한 ‘큰엉겅퀴’ 고개 숙인 머리꼭지 위도 마다치 않습니다.

 잠자리방석3.jpg

가까이 방방 떠있는 친구가 ‘여름좀잠자리’ 수컷이며 지금 한창 혼인색으로 붉게 치장하고 있거니와, 건너편 멀리에 앉아 세침을 떼고 있는 색깔 둔탁한 친구가 암컷입니다. 역시 몸치장 색깔로 구별은 간단 확연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59 체력을 기르는 방법 (건강하게 사는 법 17) pumuri 2012-01-31 229290
758 성격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7) pumuri 2011-09-04 212034
757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201894
756 신(神)은 죽었다!(웃기네) image pumuri 2011-07-05 195989
755 얼굴에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8) pumuri 2011-09-21 195340
754 수선인의 행동지침(자신) imagemovie pumuri 2011-07-08 187702
753 정약용과 정조의 대화 (무심 10) pumuri 2011-09-29 186776
752 물은 답을 알고 있다.(명상편지 1) pumuri 2011-07-06 186343
751 몸은 자신을 싣고가는 도구 (건강하게 사는 법 1) pumuri 2011-08-17 185855
750 여유 5 pumuri 2011-08-15 183149
749 날씽와 관련된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10) pumuri 2011-10-02 180764
748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79573
747 여유 3 pumuri 2011-08-10 174719
746 수선인의 행동지침(실천 1) imagemovie pumuri 2011-07-08 173422
745 수선인의 건강지침 image pumuri 2011-07-07 171887
744 연금술사 (명상편지 3) pumuri 2011-08-08 170344
743 대신 걱정하는 주머니 (무심 3) pumuri 2011-08-09 169029
742 여유 6 pumuri 2011-08-26 166369
741 여유 9 pumuri 2011-09-26 165926
740 원하는 걸 하도록 내버려 두라 (명상편지 9) pumuri 2011-09-21 163981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