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독(毒)을 먹다

조회수 10414 추천수 0 2013.05.30 00:08:52

(독‘毒’을 먹다)

 

가화(양귀비).jpg

(양귀비)

 

어젠 아침 기온이 20여 도를 넘어갈 만큼 때 이른 무더위가 덮여 왔었다. 아무래도 예사롭지 않은 이런 급작스런 무더위 뒤엔 비가 한바탕 쏟아지기 마련이라 은근한 기다림이 있었다.

잠깐 고사리 성장 정도를 점검키 위해 가까운 참숲에 들었다가 제법 숨을 거북하게 하는 더운 기에 굴복 서둘러 돌아오고 말았다.

제법 웃자라 있는 고사리는 그런 중에도 한줌쯤 얻어왔다. 대신 털북숭이 고비는 댓 포기만 얻어왔다. 아직 어린 고비들이 제법 군락을 이루고 자라기 시작했더라.

산지를 잠시만 걸어도 워낙 야생의 바탕이라 쉬이 숨이 차고 땀도 수월찮게 나왔다. 아닌 게 아니라 저녁때 뉴스를 들으니 근동 강릉 지역 기온이 올 처음 30도를 넘겼단다.

 

남녘으로부터 부상해 올라오는 전선이 올라올수록 약해지는 모양이다. 밤늦게 조금씩 내리시는 비는 역시 미약하기만 하다. 그래도 지금의 비는 양을 불문하고 긴박한 생명수에 다름이 없다.

아침이 돼도 땅거죽만 겨우 적셨을 뿐 흐르는 일은 없었다. 지붕 슬래브에서 떨어지는 낙숫물이 없는 것을 보면 그의 양을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일부러 겨우내 묵어있던 물을 모두 비우고 3개의 낙수 그릇을 말끔하게 정비해 놓은 수고가 무색해지고 말겠다. 하늘엔 어둠이 걷혀가며 한 곳부터 빠르게 밝아지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내일이 24절기 중 6번째 절기로서 곡우라니 작아도 때맞춰 와주신 비의 은혜를 길이 기억할 것이다.

 

매년 봄과 가을이면 독식 행사를 한 두 차례씩 갖는다. 봄철엔 주먹 고사리 서너 줄기를 삶아낸 붉으죽죽한 물에 곧바로 라면을 삶아 먹는 것이고 가을엔 버섯 종류가 그것이다. 독은 독으로 다스린다는 원리에 추종, 약한 독을 스스로 주입함으로서 신체가 가지고 있는 제독 기능을 각성시켜 쇠퇴를 막을 요량이었다. 지나칠 정도로 정결함을 강조하는 현대인의 식 습관은 신체 내성을 되레 약화시키는 요인이기도 하다.

지나친 화식과 함께 자연이 고향인 인간이 자연을 멀리하게 되는 그런 퇴화 상태에서 갑자기 들어오는 독성 물질에 신체는 기어코 중병을 얻고야 만다는 건 내 지론이다. 병도 병 같지 않은 우리 아이들 아토피성 피부염은 그의 첫 경종인 셈이다.

인공계의 독성은 자체로 그저 독극물이지만, 자연계의 독성은 절반의 약성을 동시에 함유 한다 랄 때, 친화적이고 공존적인 자연으로부터 심신이 멀어질수록 온갖 치료약과 필연적으로 가까워진단 발언은 경고에 준하지 않을 수 없다. 실존하는 어떠한 치료약이라도 또 하나의 독성, 불가피한 독성 물질이란 사실을 모르는 이도 없다.

 

이곳에 들어온 첫해 가을, 자연 공부를 위한 산행 중에 얻어 온 싸리버섯 한줌의 독성을 제거한다고 했지만, 완전히 제거되지가 않았던지 약간 부담을 느낀 경험이 있었음을 새삼 상기한다. 알다시피 고비를 제외하면 천연의 고사리엔 약간씩 자연의 독성이 들어있다. 게다가 지의류인 이끼와 함께 가장 원시적인 양치식물인 고사리는 수십 억 년 전부터 지구상에 존재해 온 원천의 독성이기에 인체 조성과도 연관이 깊으리란 추정에서 비롯됨이다.

 

아차! 부작용, 깜박 잊고 이틀 동안 연거푸 복용을 했더니 양이 너무 많았었는지 올핸 가벼운 중독으로 제법 부담스러웠다. 강력한 알칼리 성분이 고사리 독성의 주성분인 모양이다. 위산을 지나치게 중화시킨 나머지 이틀을 배가 늘 뻐근할 정도로 소화가 되지 않았다. 심장에 불시로 가다 오는 통증은 은근한 걱정거리가 되기도 했다. 이러저러한 이유로 같은 시간을 꼬박 잠들지 못했기에 현기증이 좀처럼 물러가지 않았다.

 

아하! 깊은 잠을 좀 자 둬야겠구나! 오후 소주 두 병을 강제로 마시고 서너 시간 푸욱 잠들었다가 이제 깨어났다. 자청한 독식은 몸의 내성을 키우려는 적응력 강화의 일환이었는데, 올핸 더 이상은 삼감이 옳겠다. 아직도 중독이 다 풀리지 않았음을 알겠더니. 오늘 하루는 더 지나 봐야할 모양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59 동물보호법 개정을 위한 제2차 토론회 조홍섭 2012-10-29 10074
558 한국-러시아 어린이 호랑이 그리기 대회 조홍섭 2013-01-24 10077
557 초고압 송전탑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4-03-14 10108
556 올 가을 단풍 절정은?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09-19 10112
555 핵발전소 우리도 이제 알거든! - 봄 밤 녹색극장 imagefile anna8078 2012-05-14 10131
554 [에세이] 겨우살이 kocyoung 2012-02-05 10174
553 4대강다큐 <모래가 흐르는 강> '조계종 시사회' imagefile 조홍섭 2013-03-08 10181
552 허베이 스피리트호 기름 유출 사고 4년, 주민의 건강 영향 관리 토론회 image 조홍섭 2011-12-09 10195
551 햇빛발전 협동조합 실무 미니 워크숍 imagefile 조홍섭 2013-02-26 10210
550 핵 없는세상을 위한 부산 시민 한마당 imagefile 조홍섭 2013-03-07 10213
549 독일 방사선 방호 협회장 초청 강연 조홍섭 2013-03-13 10221
548 ‘산림분야’ 사회적기업 아카데미가 열립니다 imagefile guk8415 2012-04-23 10266
547 [에세이] 여름에 온 손님 imagefile 고충녕 2013-07-31 10285
546 눈길 끄는 에너지·환경정책 제안 imagefile 물바람숲 2012-09-05 10319
545 오키나와 듀공 살리기, 서명 부탁합니다 imagefile 조홍섭 2013-11-20 10325
544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국회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1-11-14 10358
543 [포토에세이] 봄날 그리운 님에게로 imagefile 고충녕 2012-05-31 10368
542 쓰지 신이치 초청 강연-후쿠시마 이후 일본의 사회문화적 충격과 변화 imagefile 조홍섭 2012-04-15 10370
541 [화보] 초강력 허리케인 '샌디' imagefile 물바람숲 2012-11-05 10405
540 기후변화 공부하고 카타르 가자-제 2회 기후변화 대학생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조홍섭 2012-06-20 1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