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적 기후 될 가능성 높아”
기상학자들, 섬뜩한 전망 내놔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가 해법


미국은 지금 바짝 마른 날씨와 씨름 중이다. 미국 가뭄감시센터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서 31개주 1369개의 카운티가 가뭄 상태다. 전체 3142개 카운티 중 40%가 넘는다. 그런데 1930년대 ‘더스트 볼’(미국 중부지역에서 모래바람과 함께 왔던 대가뭄) 이후 최악의 가뭄이라는 이번 가뭄이 앞으로 100년간 일상적인 기후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기상학자들은 최근의 가뭄이 이른바 ‘뉴 노멀’(이상기후가 일상화된다는 뜻의 신조어)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섬뜩한 전망을 내놓았다. 오레곤 주립대학, 북부 아리조나 대학 등 여러 대학들이 공동연구해 과학저널 <네이처 지오사이언스>에 발표한 보고서는 앞으로 100년간 계속 가뭄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21세기가 ‘대가뭄의 세기’가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사이언스 데일리> 등은 30일 이 보고서의 내용을 인용해, 지난 2000~2004년 미국 서부, 캐나다, 멕시코 지역을 강타했던 장기 가뭄은 800년 만에 일어난 일이지만, 다음 세기까지 80~95년 동안 강수량은 당시와 비슷하거나 더 낮아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 가뭄 지역들은 숲이 광범위하게 시들고, 하천이 마르거나 농작물 생산이 크게 감소하는 등 큰 홍역을 치렀다.


연구진이 나무의 나이테를 통해 조사한 결과 2000년대 초반 가뭄은 중세 시기인 977~981년, 1146~1151년에 이은 최악의 장기가뭄이었다. 당시 콜로라도강의 저수량은 절반으로 줄어들었고, 곡물 생산량은 5% 이상 하락했다.


문제는 이런 가뭄이 계속 악순환 된다는 것이다. 이산화탄소 배출로 인한 기후변화로 초래된 가뭄은 식물의 생장을 방해해 식물의 이산화탄소 처리량을 크게 감소시킨다. 식물은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산소를 배출하는데 이 순환이 방해받는 것이다. 2000~2004년 당시 가뭄 지역에선 식물의 이산화탄소 처리량이 51%나 감소했다.


따라서 ‘가뭄→공기중 이산화탄소량 증가→더 심한 가뭄’의 악순환 상태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보고서의 공동저자인 오레곤대학 비버리 로 교수는 “만약 전체적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줄지 않으면 상황은 더욱 나빠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특단의 대책이 없는 한 평균적으로 화석연료 사용으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의 30%를 흡수하는 ‘온실가스 흡수원’(Carbon Sink)이 21세기 안에 사라질 수도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현재 기승을 부리고 있는 미국 중부 지방의 가뭄이 이런 현상에 의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로 교수는 “이미 마른 땅은 더 마르게 된다”며 연관성을 부인하지는 않았다. 그는 “가뭄 상황이 계속되면 숲이 황무지나 초원으로 변하게 될 수도 있다”며 “현재 가뭄 문제의 중대성이 간과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형섭 기자 suble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99 영화 속 생태이야기 - 4대강 녹조, 빙산의 일각일 뿐 image jjang84 2012-08-17 20056
498 환경운동연합 후원의밤에 초대합니다 image anna8078 2012-08-17 10663
497 [포토에세이] 반딧불이, 내 동무야! imagefile 고충녕 2012-08-14 18733
496 [자료실] 지난해 우리나라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세계 몇 위?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13 17311
495 식물학자 되어 보기 프로그램 조홍섭 2012-08-13 10207
494 [화보] 물이 누렇게 나와… 한강, 4년만에 녹조주의보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10 15609
493 가을 기다리는 애기 밤송이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08-08 10132
492 녹조현상 하늘 탓 vs 4대강 사업 탓 imagefile ph1942 2012-08-08 25947
491 두물머리 행정대집행 유보되었대요~ ^^ movie [1] anna8078 2012-08-06 12870
490 [동영상] 전설 속 담비 치악산에서 포착 꽃송이가 2012-08-06 8937
489 내일부터 가을로 접어드나욤? imagefile [3] rarabok 2012-08-06 9698
488 가로수 입양해 가꾸세요 물바람숲 2012-08-03 8972
487 대한민국은 작은 개 천국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02 17893
486 [8월 7일] 초대합니다. 하늘이네 느티나무 아래로~ 윤주옥 2012-08-02 8528
485 [포토에세이] 어느 쪽이 주인공? imagefile [2] 고충녕 2012-08-02 14362
» 미 '최악의 가뭄' 100년간 계속된다 [4] 물바람숲 2012-08-01 9729
483 낮보다 눈부신 사막의 밤 imagefile [1] 물바람숲 2012-07-26 21962
482 [포토에세이] 왕자와 쥐 서방 imagefile 고충녕 2012-07-25 10248
481 사라져가는 산호초 복원 실마리 찾았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7-24 24449
480 우연히 만난 버섯 imagefile [3] beat7 2012-07-23 9872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