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을 함께 지켜낸 여러분들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img1.jpg하늘을 가릴 것처럼 초록의 잎들이 무성합니다. 오랜 가뭄인데도 말라 죽지 않고 초록으로 빛나는 잎들 위로 햇볕은 뜨겁기만 합니다. 우리가 애타게 사랑하는 국립공원에도 푸른 잎사귀들로 그득하겠지요.

 

 설악산에 박그림 선생님, 지리산과 북한산에서 1000일 산상시위를 했던 김병관 대장, 그리고 함께 연대하며 서로가 가진 마음과 힘을 보탠 많은 단체들... 그저 고맙고, 또 고맙습니다.

 

케이블카 사업은 국립공원에서 할 수 있는 가장 큰 개발 사업으로 국립공원의 정체성을 흔드는 일이었지만 국민의 정서는 이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었습니다. 다소 힘겨운 싸움이었음에도 우리가 승리 한 것에 정말 기쁘고 함께 한 단체들에게 뜨거운 마음 전합니다.

 

4대강 사업을 막아내기 위해 여주 이포보와 함안보에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들이 올라갔을 때 그 모습이 국시모에게도 닥칠 미래의 모습 같아 두려워했던 기억이 납니다. 만약 국립공원에 케이블카가 들어서게 된다면 우리도 저렇게 결연한 투쟁을 해야 하는데.. 하면서요.

 

잘 아시겠지만 국립공원 케이블카 사업은 국립공원을 지키겠다고 하는 국시모의 입장에선 모든 걸 걸고 싸워야 하는 싸움이었습니다. 그것이 부담스러울 때도 있었고, 우리가 부족해서 속상할 때도 있었습니다. 함께 한 단체들과 지인들에게 느꼈던 든든함 잊지 않겠습니다.

 

국립공원을 놓고 오랫동안 찝쩍거리는 걸 보면 국립공원이 대단히 매력적인 곳임에 틀림없나 봅니다.^^ 멀리서도 가슴 뛰게 하고, 사람들의 욕망에 상처 입으면서도 당당히 서 있는 우리나라 국립공원이 자랑스럽고 이것을 지키기 위해 국시모도 더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

 

윤주옥의 블로그 <낮고 느리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79 <한스푼>에 동반하는 영상과 음향 파일 링크입니다. 고충녕 2012-07-20 7425
478 [동영상] 우리 동네 '물바람숲'입니다ㅎㅎ [7] naeboki 2012-07-20 8637
477 사이언스온 |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물바람숲 2012-07-18 13152
476 [포토에세이] 거미 동료식 imagefile 고충녕 2012-07-17 25173
475 "무안갯벌을 걸으며 체험하는 탄소Zero학교" imagefile 조홍섭 2012-07-16 11349
474 에너지분야 연구개발 전략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7-15 8471
473 경인아라뱃길, 한강주운사업의 허구와 남아있는 과제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7-13 8118
472 청년생태학교 참가자 모집 조홍섭 2012-07-13 7968
471 DMZ 생물권보전지역 단독추진 ‘무산’ 물바람숲 2012-07-13 8237
470 [포토에세이] 색 빛 생명력의 삼중주 imagefile 고충녕 2012-07-08 8534
469 인간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새로운 伏복날 선언, 카라 생명평화음악회 개최 조홍섭 2012-07-06 9997
468 일본 원자로 전문가 이노교수 초청 토론회-고리1호기 안전성, 가동에 문제없나? imagefile 조홍섭 2012-07-06 10000
467 안양 생태하천에 버들치 등 1급수 어종 뛰논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7-05 16998
466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특별한 만남 imagefile 조홍섭 2012-07-03 8203
465 오대산 국립공원 ‘6번 국도의 저주’ image jjang84 2012-07-03 8878
» 여러분들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imagefile 윤주옥 2012-07-02 10705
463 반가운 단비 imagefile 물바람숲 2012-07-02 8108
462 [수필] 방랑예찬 고충녕 2012-06-30 8963
461 핵 없는 세상을 위한 비전과 전략, 19대 국회의 역할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6-27 17189
460 "바람직한 전기요금 체계,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 imagefile 조홍섭 2012-06-27 9299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