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에 한가지만 (무심 13)

조회수 59278 추천수 0 2011.11.19 19:06:01

무슨 문제가 있으면 24시간 사로잡혀서 무겁게 짓눌려 계십니다. 잘 때도 깊이 잠들지 못하고 편치가 않습니다.
뒤통수가 늘 묵직한 분들은 생각을 많이 해서 그렇습니다. 별거 아닌 생각들이 뒤통수에 매달려 있고,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갈등합니다. 가슴이 늘 답답하고 얹힌 것처럼 묵직한 분들은 감정적인 것이 해소가 안 돼서 그렇고요.
이곳에 와서 명상하는 한두 시간조차도 내려놓지 못하고 달고 계십니다. 명상하는 동안만이라도 버려보십시오.
명상을 하면서 버리는 연습을 하다 보면 점점 평상시에도 버린 상태가 이어집니다. 24시간 내내 생각나다가 점점 생각나는 시간이 짧아지고, 나중에는 누가 물어보면 그때서야 생각나고 평소에는 아무 생각도 안 나게 됩니다. 그렇게 자꾸 버리다 보면 가슴도 후련하고 머리도 시원해집니다.

'지금 여기' 라는 말이 있습니다. 일할 때는 일하는 생각만 해야 되고, 먹을 때는 먹는 생각만 해야 되고, 명상할 때는 명상만 해야 됩니다. 명상하려고 앉아서도 동시다발로 여러 가지 생각이 들어와 복잡한데, 점차 한 가지로만 가야 합니다.
그걸 '무심(無心)' 이라고 합니다. 명상할 때는 집중해서 명상하고 밥 먹을 때는 맛있게 열심히 먹습니다. 밥 먹을 때도 이 생각 저 생각 하지 않고 그저 '맛있다' 하면서 먹으면 그게 무심입니다. 일할 때도 아주 열중해서 누가 불러도 잘 모를 정도로 빠져서 하면 무심입니다.
아무 것도 없는 것이 무심이 아니라 그때 그 한 가지만 하는 게 무심입니다. 다른 생각이 안 나는 것입니다.

 

무슨 문제가 있으면 24시간 사로잡혀서 무겁게 짓눌려 계십니다. 잘 때도 깊이 잠들지 못하고 편치가 않습니다.
뒤통수가 늘 묵직한 분들은 생각을 많이 해서 그렇습니다. 별거 아닌 생각들이 뒤통수에 매달려 있고,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갈등합니다. 가슴이 늘 답답하고 얹힌 것처럼 묵직한 분들은 감정적인 것이 해소가 안 돼서 그렇고요.
이곳에 와서 명상하는 한두 시간조차도 내려놓지 못하고 달고 계십니다. 명상하는 동안만이라도 버려보십시오.
명상을 하면서 버리는 연습을 하다 보면 점점 평상시에도 버린 상태가 이어집니다. 24시간 내내 생각나다가 점점 생각나는 시간이 짧아지고, 나중에는 누가 물어보면 그때서야 생각나고 평소에는 아무 생각도 안 나게 됩니다. 그렇게 자꾸 버리다 보면 가슴도 후련하고 머리도 시원해집니다.

'지금 여기' 라는 말이 있습니다. 일할 때는 일하는 생각만 해야 되고, 먹을 때는 먹는 생각만 해야 되고, 명상할 때는 명상만 해야 됩니다. 명상하려고 앉아서도 동시다발로 여러 가지 생각이 들어와 복잡한데, 점차 한 가지로만 가야 합니다.
그걸 '무심(無心)' 이라고 합니다. 명상할 때는 집중해서 명상하고 밥 먹을 때는 맛있게 열심히 먹습니다. 밥 먹을 때도 이 생각 저 생각 하지 않고 그저 '맛있다' 하면서 먹으면 그게 무심입니다. 일할 때도 아주 열중해서 누가 불러도 잘 모를 정도로 빠져서 하면 무심입니다.
아무 것도 없는 것이 무심이 아니라 그때 그
                                                          * 무심 37~38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60 [포토에세이] 거미야! 어미여! imagefile kocyoung 2011-11-17 25671
459 지구의 차원 상승 - 차크라의 복원 pumuri 2011-11-17 72561
458 아침 명상을 시작하면서 (명상편지 12) pumuri 2011-11-17 65665
457 COP 17 협상 전망과 국제 기후정의운동의 대응 세미나 imagefile 조홍섭 2011-11-18 10933
456 [포토에세이] 왕사마귀 구하기 imagefile kocyoung 2011-11-19 14074
455 지구의 차원 상승 - 정치 경제의 변화 - 1 pumuri 2011-11-19 60814
» 한 번에 한가지만 (무심 13) pumuri 2011-11-19 59278
453 지구의 차원 상승 - 정치 경제의 변화 - 2 pumuri 2011-11-20 62097
452 여유 13 pumuri 2011-11-20 61228
451 [포토에세이] 동장군 코빼기 imagefile kocyoung 2011-11-21 18041
450 제 3회 포유류연구회 열려 조홍섭 2011-11-21 17084
449 지구의 차원 상승 - 사회 문화의 변화 pumuri 2011-11-22 61319
448 [포토에세이] 미로 찾기 imagefile kocyoung 2011-11-23 17915
447 2025년의 지구 - 의식주 pumuri 2011-11-23 100696
446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pumuri 2011-11-23 115346
445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건강하게 사는 법 13) pumuri 2011-11-23 114099
444 [포토에세이] 조락의 계절 imagefile kocyoung 2011-11-27 13840
443 2011 강화 갯벌 심포지엄 image 조홍섭 2011-11-28 9132
442 희망메신저란? image pumuri 2011-11-29 78096
441 소화는 시원하게 잘 되시나요? (명상편지 13) pumuri 2011-11-29 46869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