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국립생물자원관 보도자료입니다.

 

noname01.jpg

 

□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안연순)은 조선시대에 그려진 미술작품 중 대표적인 동식물 그림을 선정해 현대의 실물 표본과 직접 비교 감상할 수 있는 ‘옛 그림 속 우리 생물’ 기획전을 6월 19일부터 내년 3월까지 10개월간 계속한다고 밝혔다.


□ 이번 기획전은 국립중앙박물관을 비롯한 10개 기관의 협조로 조선시대 화훼·초충·영모도* 114점의 이미지를 제공받아 진품과 유사한 영인본(복제품)으로 제작하고 그림 속에 등장하는 동식물의 실물 표본을 함께 전시해 이차원적 붓 그림 속 생물이 삼차원의 현실 세계로 살아나온 것처럼 연출했다.


 ※ 화훼·초충·영모도는 풀벌레를 그린 초충도(草蟲圖), 꽃과 새를 그린 화조도(花鳥圖), 물속 생물을 그린 어해도(魚蟹圖), 포유동물을 그린 영모도(翎毛圖)로 세분할 수 있다.


○ 기획전 전시실 중앙에 위치한 옛뜰의 툇마루와 안방에는 생물장식이 들어간 생활용품 등을 재현했으며 옛 그림을 현대적으로 새롭게 해석한 디지털 영상작품(작가 이이남)도 감상할 수 있다.


○ 옛 그림 속에 등장하는 생물은 과학적으로 검증해 당시의 화가들이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자생생물을 직접 보고 그렸는지, 혹은 주요 참고자료였던 중국 화보로부터 모사했는지 판단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 이번 전시로 옛 그림을 통해 우리 선조들의 자연사상과 당시의 자연환경 등을 엿볼 수 있다.


○ 그림 속에는 우리 곁에 가까이 살아온 생물들이 그려져 있는데, 지금은 멸종위기종으로 보기 힘든 두루미가 집안 뜰에서 애완동물처럼 길러졌다는 사실로 미루어 당시의 자연환경을 가늠케 한다.


○ 또한, 옛 그림과 생물표본을 함께 비교해보며 실학사상의 발전과 더불어 조선시대 화가들이 직접 우리의 자생생물을 관찰하고 자세히 묘사한 사실성이 뛰어난 작품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우리 옛 그림에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서정성을 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용맹함이나 지조, 절개 같은 선비정신과 따뜻한 정감, 익살과 해학을 느낄 수 있다.


- 아울러, 그림 속 생물과 발음이 비슷한 글자의 다른 뜻을 활용해 부귀영화, 무병장수, 자손번창 같은 다양한 상징성을 포함하고 있다.


 ※ 갈대와 기러기를 함께 그린 노안도에서 갈대 노(蘆), 기러기 안(雁)은 늙을 노(老), 편안한 안(安)과 발음이 같으므로 늙어서도 편안하시길 바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 국립생물자원관 관계잔느 “이번 기획전이 미술 교과서에서 보던 대표적인 한국화를 가까이서 감상하며 우리의 전통문화 속에 깊이 자리잡아온 많은 생물의 이야기를 함께 나눠 볼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60 [포토에세이] 거미야! 어미여! imagefile kocyoung 2011-11-17 25671
459 지구의 차원 상승 - 차크라의 복원 pumuri 2011-11-17 72561
458 아침 명상을 시작하면서 (명상편지 12) pumuri 2011-11-17 65665
457 COP 17 협상 전망과 국제 기후정의운동의 대응 세미나 imagefile 조홍섭 2011-11-18 10933
456 [포토에세이] 왕사마귀 구하기 imagefile kocyoung 2011-11-19 14074
455 지구의 차원 상승 - 정치 경제의 변화 - 1 pumuri 2011-11-19 60814
454 한 번에 한가지만 (무심 13) pumuri 2011-11-19 59279
453 지구의 차원 상승 - 정치 경제의 변화 - 2 pumuri 2011-11-20 62097
452 여유 13 pumuri 2011-11-20 61228
451 [포토에세이] 동장군 코빼기 imagefile kocyoung 2011-11-21 18041
450 제 3회 포유류연구회 열려 조홍섭 2011-11-21 17084
449 지구의 차원 상승 - 사회 문화의 변화 pumuri 2011-11-22 61319
448 [포토에세이] 미로 찾기 imagefile kocyoung 2011-11-23 17915
447 2025년의 지구 - 의식주 pumuri 2011-11-23 100696
446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pumuri 2011-11-23 115346
445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건강하게 사는 법 13) pumuri 2011-11-23 114099
444 [포토에세이] 조락의 계절 imagefile kocyoung 2011-11-27 13840
443 2011 강화 갯벌 심포지엄 image 조홍섭 2011-11-28 9132
442 희망메신저란? image pumuri 2011-11-29 78098
441 소화는 시원하게 잘 되시나요? (명상편지 13) pumuri 2011-11-29 46869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