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배출가스 1급 발암물질 규정


세계보건기구(WHO)가 디젤엔진 배출가스를 포괄적으로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한 사실이 알려진 뒤, 경유차의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과거보다 배출가스 중 미세입자 함유량이 크게 준 경유차를 제작하는 자동차업계에서도 “배출가스 규제가 약한 국가들이 문제가 될 것”이라면서도 “발표 자체가 모호해서 우리 차는 안전하다고 말하기 곤란하다”고 난처해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가 디젤엔진 배출가스를 1급 발암물질로 판단하는 데 주요 근거로 사용한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저널 온라인판에 지난 3월5일 실린 연구결과를 보면, 배출가스에서 주된 발암인자는 호흡성 원소탄소(respirable elemental carbon·REC)로 제시돼 있다. 배출가스 가운데 이 입자는 다행히 현재 기술로 상당 부분 걸러진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따라서 모든 경유차에 무조건적으로 공포를 느낄 필요까지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 이종태 연구관은 “현재 배출가스 기준이 입자 기준까지 포함해 매우 강화돼 있을 뿐 아니라 원소탄소는 매연저감장치(DPF)에서 잘 제어가 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서는 2009년부터 생산되는 차량에 유럽연합(EU)과 같은 ‘유로5’ 기준을 적용해 소형 디젤차의 경우 미세입자를 주행거리 1㎞당 0.005g 이하로 맞추도록 하고 있다. 이는 변경 직전보다는 5배, 2006년 이전에 비해선 10배나 강화된 것이다.


문제는 현재 굴러다니는 경유차가 두 대 가운데 한 대꼴로 지금보다 10배나 느슨한 기준이 적용된 2006년 이전 제작 차량이란 점이다. 교통공해 전문가들은 이들 차량에 대한 관리 강화가 우선돼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환경부는 이미 2006년부터 배출가스에서 매연이 심한 차량을 골라 매연저감장치 장착을 유도하는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대상 지역을 수도권과 5대 광역시, 제주도로 한정했다. 그러다 보니 매연저감장치를 새로 단 차량은 지난해 말까지 66만여대로 2006년 이전 등록 차량 378만여대(2009년 5월 기준)의 17.5%에 불과하다. 환경부 관계자는 “발암 위험을 감안하면 저감장치 부착을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세대 환경공해연구소 임영욱 교수는 “매연저감장치도 운전 조건에 따라 효율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는 한계가 있다”며 “작은 호흡성 분진을 잘 잡지 못하는 부분도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 교수는 길을 걸을 때는 가급적 차량에서 멀리 떨어져 걷고, 차량이 많은 곳을 운전할 때는 외부 공기가 들어오지 않도록 공기순환 시스템을 조절할 것 등을 권했다.


김정수 선임기자, 김경락 기자 jsk21@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59 [엽편사진소설] "통화 중" imagefile 고충녕 2012-06-23 9693
458 고리 1호기 안전점검, 무엇이 문제인가? 긴급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6-21 7505
457 기후변화 공부하고 카타르 가자-제 2회 기후변화 대학생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조홍섭 2012-06-20 10020
456 [르포] 사라지다. imagefile 고충녕 2012-06-18 8589
455 '원전 송전탑 반대' 밀양 이치우씨 죽음, 그 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6-18 13531
454 [포토에세이] 딱정벌레 imagefile 고충녕 2012-06-16 13093
453 옛 그림 속 우리 생물 기획전 imagefile 조홍섭 2012-06-15 15242
452 마을이 학교다 imagefile 조홍섭 2012-06-15 7401
» 2006년 이전 디젤차량 관리강화 시급 물바람숲 2012-06-15 11604
450 2012 제2회 남이섬 버듀 페스티벌- 딱따구리 탐조교육 워크숍 조홍섭 2012-06-15 9008
449 제1기 탈핵학교 수강생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2-06-13 10601
448 [포토꽁트] 아침에 만난 가족들(2) imagefile 고충녕 2012-06-10 14243
447 [포토에세이] 웬일이니? imagefile [1] 고충녕 2012-06-09 11262
446 낙동강 준설흙 36% 다시 강바닥 쌓였다 naeboki 2012-06-08 8540
445 동강 자원봉사 여행 imagefile 조홍섭 2012-06-08 9389
444 아시아 지속가능한관광 남해 국제대회 imagefile 조홍섭 2012-06-08 10887
443 내성천 여름생명캠프 imagefile 조홍섭 2012-06-08 7641
442 [포토꽁트] 아침에 만난 가족들-- imagefile 고충녕 2012-06-08 7799
441 [포토에세이] 다람쥐 구하기 imagefile [2] 고충녕 2012-06-06 12353
440 --출간보고 드리고저-- imagefile [2] 고충녕 2012-06-05 13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