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염려 두 가지

조회수 13373 추천수 0 2011.09.29 02:35:50

염려 두 가지

 

예처럼 음전 순박하기 그지없는 친구가 하필 맹독초라는 사실은 일단 차치하고, 기꺼이 더 이상 낮춰질 수 없으리 철저한 부복으로 담아냈습니다. 초원에서 올라오는 풀내음에 먼저 정신을 깡그리 팔려버리고 그저 그런 아득한 몰아일체에서 저절로 담아냈습니다. 아니, 은방울꽃 제가 스스로 덜컥 뛰어들었다 함이 옳겠습니다.

eun0.jpg 

 

염려가 작지 않습니다.

자주 가는 뒷산 산록에 ‘은방울꽃’ 자연 군락지가 있습니다. 이제부터 신나게 피워 올릴 텐데 그의 만당한 절렁거림을 오며가며 어찌 견뎌야 할 지 때문입니다. 걱정도 팔자라고요? 어디 입장 한번 바꿔 보실래요?

 

유감스럽게도 염려는 게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뉘엿해지는 또 하루의 석양을 등 뒤로 받으며 집으로 돌아오다 윗마을 한쪽 은밀한 구석에서 용케도 발견한 요망한 친구도 하나가 있었으니……. eun1.jpg

-야사에 사연도 많고 정사에도 또렷이 기록된 전형적인 ‘양귀비’입니다.-

 

하필 다 저녁때 땅거미가 서서히 마을을 장악하려는 즈음 우람한 양귀비 한 송이가 어떤 의미인지를 인가에다 한가득 던지고 있습니다. 섬뜩한 의미일 수도 있고 혹여 매서운 질책이 든 경종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이것 양귀비가 세계사의 많은 부분을 바꿔 놓았음을 우린 모르지 않습니다.

사진 찍을 당시도 그랬지만 집에 돌아와 모니터에 올려놓곤 이의 해석과 존속의 의미를 옳게 읽어내느라 한참을 헤맬 따름이었습니다. 종래엔…….

 

시의고금을 불문하고 항상 그렇듯 어렵게 깨우친 소수자는 베풀고 시행하기도 전에 대부분 일찍 죽고, 뭘 모르는 말짱한 어처구니들은 새로 다시 태어남이니 이들에게 가해지는 계몽적 노력은 양의 동서를 막론하고 언제나 꺼지지 않는 등불과 같이 치열하고 쉴 틈이 없어야 함입니다. 모든 학문과 문화와 예술의 지향점이란 바로 민중과 전체사회 계몽주의적 입장을 우선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지론은 강합니다. 도처에 만연된 유혹과 탐심이란 고약한 자본형 속성에 피할 수 없이 노출된 사람들이 그에 반하는 존재의 참가치를 애써 배우지 않고 적극적으로 훈련되지 않고도 스스로 깨우침에 이르러 참인간 어른이 되기는 낙타가 바늘구멍을 통과하는 것만큼이나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온 밤 시간을 번뇌 속에서 깊이 숙고한 끝에 결국 동터오는 새벽녘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난 안고 있었던 어제의 염려 두 가지를 홀연히 다 덜어낼 수가 있었으니 굴원(屈原)의 고사 어부사(漁父詞)에 이르기를…….

 

(滄浪之水淸兮, 可以濯吾纓) 창랑지수청혜 가이탁오영

-창랑에 물이 맑으면 내 갓끈을 씻고-

(滄浪之水濁兮, 可以濯吾足) 창랑지수탁혜 가이탁오족

-창랑에 물이 탁하면 내 발을 씻으리-

 

언급처럼 시속에서 악을 온전히 제거하기 어려울 바에야 ’화이부동(和而不同)‘ 피치 못하니 그들과 함께할 순 있어도 일절 미혹되지 않을 것이며, 여하간 우리네 성정을 곧게 다스리는 양면교사 곧 ’타산지석(他山之石)‘으로 삼고자 는 결연한 의지를 구했음입니다. ’쾌재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59 원자력안전위원회 어디로 가야 하나 imagefile 조홍섭 2013-02-04 13209
458 여름 숲속학교 “전철 타고 두물머리 어깨동무하자.” 조홍섭 2011-07-19 13210
457 “사상 초유의 정전사태, 원인과 대책” 긴급 토론회 조홍섭 2011-09-21 13242
456 [포토에세이] 마지막 만찬 imagefile kocyoung 2011-10-18 13262
455 [포토에세이] 능청도 보통이 아님 imagefile kocyoung 2011-10-25 13268
454 강화 매화마름 에코투어 imagefile 조홍섭 2012-02-20 13293
453 '한 중 일 문화 속의 뱀' 심포지엄 조홍섭 2012-12-20 13294
452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재조정 긴급 토론회 조홍섭 2011-07-27 13296
451 낙동강 준설흙 36% 다시 강바닥 쌓였다 naeboki 2012-06-08 13319
450 일상용품을 해부하는 하루의 시간 imagefile 곽현 2011-07-08 13346
449 [포토에세이] 나비 점고 중 imagefile 고충녕 2012-05-21 13362
» [포토에세이] 염려 두 가지 imagefile kocyoung 2011-09-29 13373
447 광화문광장에 논농사를, 서울광장에 농부시장을! 조홍섭 2012-02-04 13382
446 [11/17~18] 걷기예찬- 지리산둘레길 imagefile windjuok 2012-11-05 13389
445 실험동물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3-01-28 13479
444 [에세이] 길 imagefile [3] 고충녕 2012-12-22 13486
443 [에세이] 청빈은 내 벗 imagefile 고충녕 2013-05-02 13491
442 [포토에세이] 웬일이니? imagefile [1] 고충녕 2012-06-09 13493
441 우이령사람들 2013 여름 생태학교 imagefile 조홍섭 2013-05-10 13499
440 홍릉숲에서 숲속 음악회 열려 조홍섭 2011-11-04 13504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