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에 한가지만 (무심 13)

조회수 59273 추천수 0 2011.11.19 19:06:01

무슨 문제가 있으면 24시간 사로잡혀서 무겁게 짓눌려 계십니다. 잘 때도 깊이 잠들지 못하고 편치가 않습니다.
뒤통수가 늘 묵직한 분들은 생각을 많이 해서 그렇습니다. 별거 아닌 생각들이 뒤통수에 매달려 있고,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갈등합니다. 가슴이 늘 답답하고 얹힌 것처럼 묵직한 분들은 감정적인 것이 해소가 안 돼서 그렇고요.
이곳에 와서 명상하는 한두 시간조차도 내려놓지 못하고 달고 계십니다. 명상하는 동안만이라도 버려보십시오.
명상을 하면서 버리는 연습을 하다 보면 점점 평상시에도 버린 상태가 이어집니다. 24시간 내내 생각나다가 점점 생각나는 시간이 짧아지고, 나중에는 누가 물어보면 그때서야 생각나고 평소에는 아무 생각도 안 나게 됩니다. 그렇게 자꾸 버리다 보면 가슴도 후련하고 머리도 시원해집니다.

'지금 여기' 라는 말이 있습니다. 일할 때는 일하는 생각만 해야 되고, 먹을 때는 먹는 생각만 해야 되고, 명상할 때는 명상만 해야 됩니다. 명상하려고 앉아서도 동시다발로 여러 가지 생각이 들어와 복잡한데, 점차 한 가지로만 가야 합니다.
그걸 '무심(無心)' 이라고 합니다. 명상할 때는 집중해서 명상하고 밥 먹을 때는 맛있게 열심히 먹습니다. 밥 먹을 때도 이 생각 저 생각 하지 않고 그저 '맛있다' 하면서 먹으면 그게 무심입니다. 일할 때도 아주 열중해서 누가 불러도 잘 모를 정도로 빠져서 하면 무심입니다.
아무 것도 없는 것이 무심이 아니라 그때 그 한 가지만 하는 게 무심입니다. 다른 생각이 안 나는 것입니다.

 

무슨 문제가 있으면 24시간 사로잡혀서 무겁게 짓눌려 계십니다. 잘 때도 깊이 잠들지 못하고 편치가 않습니다.
뒤통수가 늘 묵직한 분들은 생각을 많이 해서 그렇습니다. 별거 아닌 생각들이 뒤통수에 매달려 있고,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갈등합니다. 가슴이 늘 답답하고 얹힌 것처럼 묵직한 분들은 감정적인 것이 해소가 안 돼서 그렇고요.
이곳에 와서 명상하는 한두 시간조차도 내려놓지 못하고 달고 계십니다. 명상하는 동안만이라도 버려보십시오.
명상을 하면서 버리는 연습을 하다 보면 점점 평상시에도 버린 상태가 이어집니다. 24시간 내내 생각나다가 점점 생각나는 시간이 짧아지고, 나중에는 누가 물어보면 그때서야 생각나고 평소에는 아무 생각도 안 나게 됩니다. 그렇게 자꾸 버리다 보면 가슴도 후련하고 머리도 시원해집니다.

'지금 여기' 라는 말이 있습니다. 일할 때는 일하는 생각만 해야 되고, 먹을 때는 먹는 생각만 해야 되고, 명상할 때는 명상만 해야 됩니다. 명상하려고 앉아서도 동시다발로 여러 가지 생각이 들어와 복잡한데, 점차 한 가지로만 가야 합니다.
그걸 '무심(無心)' 이라고 합니다. 명상할 때는 집중해서 명상하고 밥 먹을 때는 맛있게 열심히 먹습니다. 밥 먹을 때도 이 생각 저 생각 하지 않고 그저 '맛있다' 하면서 먹으면 그게 무심입니다. 일할 때도 아주 열중해서 누가 불러도 잘 모를 정도로 빠져서 하면 무심입니다.
아무 것도 없는 것이 무심이 아니라 그때 그
                                                          * 무심 37~38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60 "바람직한 전기요금 체계,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 imagefile 조홍섭 2012-06-27 9508
459 [엽편사진소설] "통화 중" imagefile 고충녕 2012-06-23 9963
458 고리 1호기 안전점검, 무엇이 문제인가? 긴급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06-21 7799
457 기후변화 공부하고 카타르 가자-제 2회 기후변화 대학생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조홍섭 2012-06-20 10557
456 [르포] 사라지다. imagefile 고충녕 2012-06-18 8893
455 '원전 송전탑 반대' 밀양 이치우씨 죽음, 그 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6-18 13874
454 [포토에세이] 딱정벌레 imagefile 고충녕 2012-06-16 13606
453 옛 그림 속 우리 생물 기획전 imagefile 조홍섭 2012-06-15 16295
452 마을이 학교다 imagefile 조홍섭 2012-06-15 7678
451 2006년 이전 디젤차량 관리강화 시급 물바람숲 2012-06-15 11932
450 2012 제2회 남이섬 버듀 페스티벌- 딱따구리 탐조교육 워크숍 조홍섭 2012-06-15 9267
449 제1기 탈핵학교 수강생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2-06-13 10845
448 [포토꽁트] 아침에 만난 가족들(2) imagefile 고충녕 2012-06-10 14511
447 [포토에세이] 웬일이니? imagefile [1] 고충녕 2012-06-09 11517
446 낙동강 준설흙 36% 다시 강바닥 쌓였다 naeboki 2012-06-08 11600
445 동강 자원봉사 여행 imagefile 조홍섭 2012-06-08 9627
444 아시아 지속가능한관광 남해 국제대회 imagefile 조홍섭 2012-06-08 11163
443 내성천 여름생명캠프 imagefile 조홍섭 2012-06-08 7863
442 [포토꽁트] 아침에 만난 가족들-- imagefile 고충녕 2012-06-08 8091
441 [포토에세이] 다람쥐 구하기 imagefile [2] 고충녕 2012-06-06 12640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