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비상! 비상!

조회수 17862 추천수 0 2012.05.08 23:45:40

(비상! 비상!)

 

“비상! 비상!” 누옥에 돌아가는 대로 산천과 들녘에 비상을 걸어둬야 하겠습니다. 당단풍 나뭇가지 틈새에서 다소곳이 지난 추운 겨울을 나던 사마귀네 알집이 늦은 봄을 지나면서 드디어 열리고 오늘 비로소 텅 비었습니다. 헌데 그 빈집을 이용해 누군가 한쪽 귀퉁이에 겁도 없이 알을 낳고 새끼까지 치고 있습니다. 아마도 작은 불개미의 일종인 듯싶습니다.

 

사마귀 집.jpg

이곳의 식생들은 독성을 가진 것도 있고 다소 거친 모습들도 제법 있지만, 모두들 하나같이 저를 지키기 위한 수동적인 자세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무서운 맹 독사까지도 저는 저대로, 나는 나대로일 정도로 순탄한 저마다의 흐름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서로가 서로를 인정하고 존중하기에 그렇습니다. 하지만 유독 이 녀석 사마귀만은 막무가내입니다. 선뜻한 갈퀴 모양의 두 팔을 높이 쳐들고 무고한 날 겁주기가 일반입니다. 결국 내 편에서 알아서 먼저 피해가야 합니다. 어처구니없는 일이지만 모른 척, 지는 척 넘어가 줌이 좋습니다. 때문에 이 녀석들이 몽땅 살아서 들녘으로 퍼지면 작은 곤충들의 안녕과 평안은 얼마간 깨어져야 합니다. 따라서 비상을 급하게 걸어줘야 할 것입니다. 물론 녀석들도 이유도 없이 재미로 취미로 살육을 감행하진 않습니다. 단지 저 살기 위한 방책으로 불가피 최소한도의 사냥을 감행하겠지만, 우선 모습에서부터 평화롭지가 않으니 일단 놀라지 말도록 경계경보는 내리고 봐야하겠습니다.

나에겐 친근할지언정 무법자로 소문난 말벌과도 생사를 건 사투를 용감하게 벌이는 모습을 보면 그의 싸움꾼으로서의 자질은 의심할 바 없습니다. 무협소설은 저리가랄 만큼 대단한 장면을 연출해 준답니다.

 

거는 비상은 비상이고, 사마귀들이 대책 없이 무참한 살육자는 아니란 사실적 증빙은 우선해야 하겠습니다.

 

사마귀 노린재.jpg

 

‘벌개미취’ 화사한 꽃잎 위에서 사마귀가 마침내 파리를 한 마리 잡았습니다. 그때 ‘시골가시노린재’ 한 마리가 세상에나! 식사중인 사마귀 다리 아래로 막무가내 지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뭔가 잔뜩 노리고 있는 평상시 같으면 어림도 없는 수작이지만, 지금은 안전하다는 뜻을 노린재도 사마귀도 서로가 잘 알고 있음입니다. 다만 넋을 빼앗긴 파리만 모를 뿐이죠. 심지어 어서 쉬이 지나가라고 몸통을 높이 들어주기까지 하는 사마귀의 능청 태연스러움을 모른 척 할 순 없습니다. 옳습니다. 필요한 하나는 가졌으니 더는 욕심도 미련도 없다는 뜻이 아니고 무엇일까요?

그래도 일단 비상은 비상입니다. 비상! 비상!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39 [포토에세이] 마네킹 벌판에 눕다 imagefile kocyoung 2011-11-30 20997
438 비움(무심 14) pumuri 2011-11-30 96015
437 어떻게 대화하게 되었나? image pumuri 2011-11-30 94330
436 닥치고 탈핵, 오늘부터 인터넷 생방송 조홍섭 2011-12-02 11286
435 [포토에세이] 허수누이 imagefile kocyoung 2011-12-05 16417
434 여유 14 pumuri 2011-12-05 105852
433 위기의 지구에서 살아남는 응급치료법 image pumuri 2011-12-05 72711
432 [에세이] 개구리 장날 kocyoung 2011-12-07 11154
431 <토론회> 방사능 아스팔트 처리와 재발방지, 어떻게 할 것인가? 이유진 2011-12-07 16387
430 허베이 스피리트호 기름 유출 사고 4년, 주민의 건강 영향 관리 토론회 image 조홍섭 2011-12-09 11501
429 환경독성 포럼-가습기 살균제 사고 계기로 본 생활용품 안전 imagefile 조홍섭 2011-12-09 12551
428 송도갯벌과 저어새 축제 image [1] 조홍섭 2011-12-09 12854
427 서울에서 동물과 더불어 살기 위한 정책 간담회 image 조홍섭 2011-12-09 10650
426 [포토에세이] 벼락 전나무 imagefile kocyoung 2011-12-12 16209
425 녹색교육센터 활동가 공채 image 조홍섭 2011-12-13 11175
424 태안 허베이 스피리트호 기름유출사고, 그 후 4년 토론회 조홍섭 2011-12-13 16723
423 왜 아플까? (건강하게 사는 법 14) pumuri 2011-12-13 95108
422 바다 같은 사람 (명상편지 14) pumuri 2011-12-13 96428
421 [포토에세이] 멍청한 꿩 서방 imagefile kocyoung 2011-12-14 15439
420 겨울방학, 생물사랑 체험 한마당 imagefile 조홍섭 2011-12-15 12862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