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미소에 가을이

 

할미소1.jpg 

 

옥색에서 옥색으로 깊어가는 침목다리 세심교 아래 할미소에 가을이 물씬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곳에 놓아준 봄날의 대형 가재는 제 터전을 어떻게 다스리고 있을지 문득 궁금해집니다. 눈엔 보이지 않아도 건실하게 한길 깊이 소의 모퉁이를 틀림없이 차차로 채워 줄 것을 나는 믿습니다.

 

할미소2.jpg  

 

소 아래 작은 물굽이에 가지와 헤어진 낙엽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습니다. 큰비가 한번만 오셔도 쓸려 내리는 산돌들로 표정이 매번 달라지는 곳이 계곡형 웅덩이지만, 유독 이곳만은 여리고 작은 생명들을 키워 내기 위해 아주 메워지는 적이 결코 없는 신기한 곳입니다. 꼬리 치레 도롱뇽 이의 은밀한 휴게실인 줄은 저들과 나만이 알고 있습니다. 물밑에 어떤 그림자가 설핏 엿보이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수수만년을 깎아지고 단련된 물굽이의 독특함 때문에 알밤 철엔 이곳에서 건져 올리는 밤톨이 한 번에 반 되 가량은 충분히 될 정도로 깊이 감춰진 명당이자 보물 창고랍니다.

 

할미소3.jpg  

 약간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쉬이 흘러가 버릴 뿐, 그래서 정갈한 모래가 늘 깔려 있는 이곳의 알밤은 특히 흠집 하나 없이 훌륭한 것들입니다. 다람쥐가 잠수한다는 소릴 듣지 못했기에 그들의 것일 순 없을 테고, 학이도 얼음장처럼 찬물에 발 적시길 마다함에 철이 다 지난 지금도 적지 않은 양의 알밤, 길 잃은 튼실한 알밤들이 멈춰 고인 채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40 청소년 디엠지 탐방 [1] 조홍섭 2011-05-27 14936
439 멸종위기식물 광릉요강꽃 광릉숲에서 다시 태어나다 imagefile guk8415 2012-05-14 14887
438 꿀벌 떼가 몰려든 이 나무 이름 좀 가르쳐 주세요 imagefile [4] 조홍섭 2011-08-03 14887
437 제민일보 기사입니다. pumuri 2010-11-12 14878
436 포스트 후쿠시마와 탈핵, 에너지 전환 시나리오를 모색하는 심포지엄 imagefile 조홍섭 2011-09-06 14870
435 [에세이] 억새꽃 피는 언덕 imagefile 고충녕 2012-12-08 14853
434 천리포수목원, 수목원 전문가 교육과정 교육생 모집 조홍섭 2011-10-12 14848
433 서울 도시농업 박람회 개최 imagefile 조홍섭 2013-05-22 14828
432 한국의4대강 - 사라지는 것들 movie 박준형 2010-06-28 14822
431 청소년 DMZ 평화 생태 원정대 참가 학생 모집 조홍섭 2011-07-07 14769
430 후쿠시마 이후 대안적 국가에너지 비전의 모색 국제 세미나 조홍섭 2011-05-27 14746
429 [화보] 물이 누렇게 나와… 한강, 4년만에 녹조주의보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10 14724
» [포토에세이] 할미소에 가을이 imagefile kocyoung 2011-10-21 14718
427 나노윤리 - 어떻게 실천할 것인가? 조홍섭 2011-09-04 14705
426 [포토에세이] 산마을 일출 imagefile kocyoung 2012-04-04 14689
425 오는 6월 29일, 국립공원 정책포럼이 열립니다. 윤주옥 2011-06-29 14681
424 [에세이]딱정벌레 imagefile [2] 고충녕 2013-06-30 14605
423 [지리산 6월 캠페인] 6월 11일(토) 매동마을에서 만나요! 윤주옥 2011-06-07 14553
422 [포토꽁트] 아침에 만난 가족들(2) imagefile 고충녕 2012-06-10 14528
421 광릉 숲속 음악회 열려 김성호 2011-06-17 14528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