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거미 굶는 날

조회수 14309 추천수 0 2011.10.01 02:14:45

거미 굶는 날

 

간밤에 비도 수월찮았거니와 감당키 어려울 정도로 짙은 안개가 온 동네를 감싸고 있습니다. 불과 수십 미터 앞에 있는 수풀이 그림자만 남기고 있음은 이곳에 이주한지 처음 보는 짙은 농도입니다. 덕분에 얼굴을 휘감아야 겨우 알뿐 평시엔 보이지도 않던 고성능 거미줄들이 제 자취를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습니다. 알알이 매달린 물방울들로 말미암아 그물이 제 정체를 감출 수 없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hunger0.jpg  

 

이로서 왕거미는 한참 동안 먹이 구할 가능성을 꼬박 접어둬야 할 겁니다. 습관처럼 가운데 정좌하고 있음 뭐합니까? 그냥 잠이나 한숨 더 자둬야 할 겁니다.

  살다보면 공치는 날도 없지 않을 것이고, 비 오시는 날이 너무 길다 보면 불가피 굶는 일이 길어질 경우도 왜 없달 것입니까, 이런 땐 모든 이웃들이 함께 힘들어한다는 사실을 위로 삼기로 그만이겠거니와, 누구는 그래도 거기서 형상적 아름다움 한 조각을 구합니다. 견디지 못할 어려움을 하늘은 부과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믿기 때문에…….

자연의 짐승들도 그러할진대 하물며 일시적인 어려움에 인간의 격조를 값싸게 내던질 필요란 없습니다. 잠시만 참으면 이제도 지나고 곧 모두가 제 길을 다시 찾으리니, 정의와 도의를 먼저 추종하는 자라면 결단코 위기 시에 외로울 리 없겠거니, 한시적인 것과 영구불변의 가치를 쉬이 바꿀 일은 없게 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젖으면 젖은 대로 마르면 또 마른대로 어차피 굶어야하는 딱한 일진도 자연계엔 없지 않습니다.

 

비도 오시고 안개까지 깊었던 즉 오전까지야 그렇다 쳐도, 이후 하루 종일 기상이 맑고 바람도 좋은 덕분에 산천경계가 모두 뽀송하게 잘 말라주었습니다.

석양이 뉘엿해지는 무렵 꼬박 지켜보니 왕거미 녀석이 참으로 열심히 이번엔 ‘노랑코스모스’ 꽃밭에 기대어 다시 집을 짓더이다. 오랜 뺑뺑이돌기 성실한 수고 끝에 반듯한 새집이 완성되자 지치고 가쁜 숨을 ‘헉헉’ 몰아쉬며 드디어 한가운데 정좌했습니다. 이젠 밥을 먹을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뭘 한들 안 되는 날이 있기는 있는 모양입니다. 새집에 저녁 첫 손님으로 받은 것이 하필 태양이었습니다 그려.

hunger1.jpg 

 

꼼짝 없이 ‘그물에 걸린 석양’ 꼴이 되고 말았으니 다 저녁때라지만 아직 만만치 않은 태양 열기에 행여 익을까 해를 떼어내기 위해 가까이 다가갈 수도 없습니다. 그림은 막상 그럴싸할지 몰라도 거미 녀석은 또 다시 쫄쫄 굶을 수밖에 없어지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어쩝니까? 이게 다 일시 운명이려니, 오늘 일진에 재수가 좀 많이 없었으려니 그리 알고 순종 순응할 밖에요.

 

그물망에 딱 걸려 더는 내려가지 못할 태양 덕분에 오늘 저녁은 정념으로 가득한 석양이 원 없이 길어질 것 같습니다. 이래저래 나는 좋고 왕거미 녀석이야 열심히 헛수고만 했지 온종일 굶어야하는 날, 습관처럼 한가운데 정좌하고 있음 뭐 합니까? 어서 빨리 지나가라고 일찍 자두는 게 좋은 이런 날도 살다보면 더러는 있으오리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39 사이트 개편 축하!! kwak1027 2011-05-12 14324
438 광릉 숲속 음악회 열려 김성호 2011-06-17 14315
» [포토에세이] 거미 굶는 날 imagefile kocyoung 2011-10-01 14309
436 [포토꽁트] 아침에 만난 가족들(2) imagefile 고충녕 2012-06-10 14309
435 '위험 사회의 민주주의와 거버넌스' 학술토론회 조홍섭 2011-06-27 14264
434 4대강 현장 실태 보고와 진단 토론회 조홍섭 2011-06-14 14259
433 [포토에세이] 산마을 일출 imagefile kocyoung 2012-04-04 14253
432 당신은 몇살인가요? imagefile kimja3 2015-08-11 14243
431 전문성의 정치와 민주주의 국제 워크숍 imagefile 조홍섭 2011-07-11 14238
430 [포토에세이] 멍청한 꿩 서방 imagefile kocyoung 2011-12-14 14196
429 [에세이]딱정벌레 imagefile [2] 고충녕 2013-06-30 14193
428 소가 배추 나르던 그 시절 imagefile [3] 물바람숲 2012-11-22 14154
427 에너지 대안 포럼, 국가에너지기본계획 이대로 좋은가 image 조홍섭 2011-07-12 14131
426 [포토에세이] 아기산삼 두 분 imagefile [2] kocyoung 2011-10-02 14091
425 제 2회 지역에너지 워크숍 "우리 마을에 꼭 맞는 바이오가스 플랜트는?" image 이유진 2011-11-12 14069
424 개구리가 개굴개굴, 물소리 졸졸~~ [1] lettee84 2011-05-13 14056
423 기후변화 건강 포럼 조홍섭 2011-07-13 14042
422 Green CAP 기후행동 체험교육 참가자 모집 image 이신혜 2009-05-13 14001
421 우이령보존회 제15회 어린이여름생태학교 참가자 모집 조홍섭 2011-07-07 13989
420 기후변화 공부하고 남아공 가자 조홍섭 2011-05-30 13963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