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할미꽃 연가

조회수 18287 추천수 0 2012.03.06 04:36:29

(할미꽃 연가)

 

아직 겨울인 2월말의 차디찬 눈 속에서도 용하게 노란색 꽃술을 무더기로 피워 올리는 ‘꽃다지’도 있기는 있지만, 이곳 강마을의 봄은 역시 3월 중순 경 할미꽃이 가장 크게 열어줍니다.

할미꽃0.jpg 

올해도 풋고추를 대량으로 심으실 예정이랍니다. 누군지 알만한 농부님 네도 올 한해 농사준비를 갖춰가기 시작하고, 언제 강추위가 산하를 장악했었는지 기억에도 벌써 가물가물한 대기는 마치 보드라운 고양이털 같다고 누군가 참 적절하게 비유로 말했었죠.

할미꽃1.jpg 

 

고르고 또 고른 양지녘에다 물 빠짐 좋고 땅도 부드러운 덕분에 특히 무덤가를 좋아하는 할미꽃이지만, 이곳의 할미는 유난히 색상도 화사하고 건강도 또한 발군입니다.

일가족 모두를 이끌고 확 트인 전망까지 어떻게 앉으실 자리를 골라도 기막히게 잘 고르셨습니다. 덕분에 누구는 오차도 아쉬움도 한곳 없는 말끔한 가족사진을 남길 수 있었고요.

할미꽃2.jpg 

 

 

할미꽃 전성기와 청개구리 발생 시기는 약간 시간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늦둥이 할미가 계셔서 조금만 저물 시기를 늦춰주면 이런 정경도 천만다행히 가능합니다. 청개구리 철부지 손자 녀석이 감히 할미의 머리 어깨에 무동을 타고 앉아있습니다. 

하지만 이곳 할미는 너무도 젊으시고 워낙 강건하시기에 다만 즐거울 뿐 타박도 내색도 하지 않으실 따름입니다. 조손지간의 정겨움이 맑고 풍성한 봄 햇살 아래 새록새록 다져지고 있습니다.

할미꽃3.jpg 

 

결국 제 철을 닫으며 화사한 흰 머리 백발을 보암직하게 달고 있습니다. 바로 이 모습 때문에 한방에선 할미꽃을 흰머리 노인 곧 ‘백두옹’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바람이 불 때마다 한 알씩 한 줄씩 가능한 멀리로 날려 보낼 겁니다.

할미꽃4.jpg 

 

옳습니다. 지당하게 흐르기에 일상사인 듯해도 알고 보면 삶의 매사가 온통 기적일 뿐,

이들과 함께 아울려 사는 막급한 축복과 누림의 감동을 감사히 아는 이들은 압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99 그린피스의 후쿠시마 사고 조사 결과와 피해 주민 간담회 조홍섭 2012-03-07 10556
398 독일 최대 환경단체 분트 대표 초청 강연 조홍섭 2012-03-07 9666
» [포토에세이] 할미꽃 연가 imagefile [2] kocyoung 2012-03-06 18287
396 탈핵 이후 1년, 독일은 어떻게 변하고 있나 강연회 imagefile 조홍섭 2012-02-29 8170
395 [포토에세이] 봄을 기다림 imagefile kocyoung 2012-02-29 13600
394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 100차 모니터링 및 한․일 워크숍 개최 조홍섭 2012-02-28 9159
393 후쿠시마 1년, 에너지전환 모색을 위한 야 4당 정책 토론회 조홍섭 2012-02-27 8063
392 후쿠시마 원전사고 1년, 탈핵 행사 imagefile 조홍섭 2012-02-27 9699
391 4대강 진실을 찾는 현장조사 기금마련 콘서트 조홍섭 2012-02-24 8351
390 강화 매화마름 에코투어 imagefile 조홍섭 2012-02-20 12530
389 여유 19 pumuri 2012-02-17 42228
388 [포토포엠] 철지난 그루터기 imagefile kocyoung 2012-02-15 11347
387 콧노래 부르면서 (무심 19) pumuri 2012-02-14 86927
386 마음대로,자유롭게 (명상편지 18) pumuri 2012-02-14 78920
385 제9회 서울환경영화제 자원활동가 모집 imagefile 조홍섭 2012-02-13 9666
384 걷기에는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18) pumuri 2012-02-12 110512
383 여유 18 pumuri 2012-02-11 73479
382 '4대강 청문회를 준비한다’ 토론회 조홍섭 2012-02-10 8631
381 몸은 자동차 * 마음은 짐 (무심 18) pumuri 2012-02-10 88430
380 하루의 시작 (명상편지 17) pumuri 2012-02-09 900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