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정부분 불균형은 어쩔 수 없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어느 정도 오행상의 불균형을 타고나게 되므로
일정부분의 불균형은 어쩔 수 없습니다. 그렇게 완전한 건강은 없다는 것이지요.

그러니 건강에 대해 너무 크게 기대하지 마세요.
누구라도 마음이든 몸이든 한두 가지 통증이나 고통은 있게 마련입니다.
먹고 살아가는데 큰 지장이 없으면 건강한 거라고, 건강에 대해 너무 큰 기대를 하지 않는다면,
마음이 좀 더 편안해질 것입니다.


○ 습관이 병을 부른다

습관이 바뀌어야 근본적인 건강의 향상을 꾀할 수 있습니다.
단순히 약을 복용하고 처방대로 행하는 것만으로는 근본적인 틀은 쉽게 바뀌지 않습니다.
자신의 습관 중에서 건강에 역행하는 습관이 있는지 살펴보세요.
평소 자신의 몸을 과하게 사용한 적은 없었는지 확인해 보세요.


○ 기운이 정체될 때, 약할 때

기운이 정체될 때 병이 옵니다. 우리 몸 속 기가 흐르는 길을 경락이라고 부르는데,
이 경락 사이사이에 탁기(濁氣)가 들어가 쌓이면 기운의 순환이 막힙니다.
중풍이나 뇌출혈은 이렇게 기운이 꽉 막혔을 때 일어나는 급체 증상입니다.
장기간 쌓인 탁기는 암이나 당뇨병 등 만성 질환으로 발전하기 쉽습니다.

시기적으로는 병은 자신의 기운보다 운세의 기운이 강할 때 옵니다.
운세가 좋지 않은 달이나 해에 자신의 기운이 약하면 병이 드는 것이지요.
자신의 기운이 강하면 아무리 좋지 않은 운이라도 이겨 냅니다.
반대로 기운이 약하면 운세가 좋지 않을 때마다 허약한 장부에 병이 듭니다.


○ 우주기와의 연결 단절

기는 몸 안에서만 흐르는 게 아니라 우주에도 흐르고 있습니다.
내경(內經)이 몸 안의 기가 흐르는 길이라면, 외경(外經)은 우주의 기가 흐르는 길입니다.

인간은 이 외경과 연결이 되어야만 완전한 건강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인간은 본래 우주의 축소판이기에 원래의 기운 즉 우주기를 찾아 와야만
건강을 회복할 수 있는 것입니다. 병이 오고, 하나를 극복하면 새로운 병이 오고, 또 오고……
이러는 것은 자체 내의 기운이 한계에 다다랐기 때문입니다.


○ 마음이 아프면 몸이 아프다

인간은 마음이 몸을 지배합니다. 마음 한 번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몸이 왔다 갔다 합니다.
병을 풀려면 마음을 풀어야 합니다. 마음을 풀면 몸의 병은 50~80% 나은 것입니다.
반대로 마음을 풀지 않고 몸의 병을 풀면 곧 재발하거나 상처가 커집니다.

그러니 무작정 고쳐야겠다고 생각하기 이전에 병이 어떻게 나한테 오게 되었는지
꼼꼼히 따져 보세요. 원인을 찾아내서 제거해야 합니다.
편협하고, 폐쇄적이고, 급하고, 생각 많고, 욕심 많고……
찾아보면 이런 저런 원인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 전생의 업에 의해서도 아플 수 있다?


들여다보면 병은 금생에 연유하는 것이 아닐 때가 많습니다.
전생의 업 때문에 부실한 몸을 타고나는 것이고, 몸으로 겪어내면서 전생의 업을 갚는 것입니다.

자신의 몸을 하찮게 여기고 돌보지 않은 업보로 병약하게 태어나고,
자연에 폐를 끼친 대가로 특정 부위에 병이 들고,
타인에게 마음의 상처를 준 업보로 정체불명의 병을 앓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갚아 나갑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39 [포토에세이] 멍청한 꿩 서방 imagefile kocyoung 2011-12-14 15180
338 바다 같은 사람 (명상편지 14) pumuri 2011-12-13 94291
» 왜 아플까? (건강하게 사는 법 14) pumuri 2011-12-13 93128
336 태안 허베이 스피리트호 기름유출사고, 그 후 4년 토론회 조홍섭 2011-12-13 16542
335 녹색교육센터 활동가 공채 image 조홍섭 2011-12-13 10947
334 [포토에세이] 벼락 전나무 imagefile kocyoung 2011-12-12 16044
333 서울에서 동물과 더불어 살기 위한 정책 간담회 image 조홍섭 2011-12-09 10428
332 송도갯벌과 저어새 축제 image [1] 조홍섭 2011-12-09 12732
331 환경독성 포럼-가습기 살균제 사고 계기로 본 생활용품 안전 imagefile 조홍섭 2011-12-09 12315
330 허베이 스피리트호 기름 유출 사고 4년, 주민의 건강 영향 관리 토론회 image 조홍섭 2011-12-09 11278
329 <토론회> 방사능 아스팔트 처리와 재발방지, 어떻게 할 것인가? 이유진 2011-12-07 16203
328 [에세이] 개구리 장날 kocyoung 2011-12-07 10914
327 위기의 지구에서 살아남는 응급치료법 image pumuri 2011-12-05 71361
326 여유 14 pumuri 2011-12-05 103808
325 [포토에세이] 허수누이 imagefile kocyoung 2011-12-05 16220
324 닥치고 탈핵, 오늘부터 인터넷 생방송 조홍섭 2011-12-02 11014
323 어떻게 대화하게 되었나? image pumuri 2011-11-30 92733
322 비움(무심 14) pumuri 2011-11-30 93995
321 [포토에세이] 마네킹 벌판에 눕다 imagefile kocyoung 2011-11-30 20733
320 소화는 시원하게 잘 되시나요? (명상편지 13) pumuri 2011-11-29 57912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