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자와 쥐 서방)

 

어허! 역시 이름에서 고까운 식물 ‘쥐오줌풀’입니다. 동반자 ‘왕자팔랑나비’가 없었더라면 말이죠. 식물의 꽃에 코를 대보면 아닌 게 아니라 쥐 오줌 같은 지린내가 제법 나긴 납니다. 거 뭐가 좋다고 왕자님께오서 철석같이 붙어있는가 모르겠습니다.

 

왕자와 쥐 서방.jpg

 

다행이 ‘왕자팔랑나비’가 쥐 서방을 잔뜩 가치 상승시키고 있습니다. 그의 대가로 달콤한 꿀이 제공된다는 사실이 눈에 보이고, 상호 공존적 도우미를 우린 기억하고 존중하기로 하면 그로서 넉넉하죠.

주관적인 제 입장을 일방 내세우기 마련인 사람들이 쉽게 다소 무책임하게 붙인 이름이라고 인정 한다 쳐도, 호칭이야 어떻든 결코 줄어들지 않는 꿀 공급처의 은혜를 우린 알기만 하면 되겠습니다.

고까운 냄새보다 더 고까운 이름보다 오로지 내실에 입각한 실질을 보다 숭상하고자 합니다. 그게 되는 집안이라니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60 [에세이] 선배 그러면 안 돼 1-3 고충녕 2012-10-18 10036
659 타인의 시선 imagefile ph1942 2012-08-29 10053
658 자연에너지 정책 세미나 조홍섭 2012-02-08 10068
657 식물학자 되어 보기 프로그램 조홍섭 2012-08-13 10074
» [포토에세이] 왕자와 쥐 서방 imagefile 고충녕 2012-07-25 10103
655 [수필] 방랑예찬 고충녕 2012-06-30 10109
654 에너지 분야 석학 에머리 로빈스 강연 imagefile 조홍섭 2013-11-01 10110
653 탈토건 포럼 1차 토론회 조홍섭 2012-11-19 10140
652 야생동물구조센터에서 야생동물들을 구조하고 치료해보자! 2012 어린이 야생동물박사 모집 image leesungal 2012-05-22 10150
651 "바람직한 전기요금 체계, 어떻게 마련할 것인가?" imagefile 조홍섭 2012-06-27 10212
650 2013년 겨울 생명평화학교 조홍섭 2013-01-15 10217
649 국립수목원 산림동물원과 전나무 숲길 개방 조홍섭 2013-05-14 10234
648 저어새 둥지 넣어주기 행사 imagefile 조홍섭 2013-03-13 10244
647 더반 기후총회 보고 대회 imagefile 조홍섭 2011-12-20 10283
646 산림복지 기본선 제안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2-10-27 10293
645 사용후 핵연료 공론화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3-03-04 10293
644 서울에서 동물과 더불어 살기 위한 정책 간담회 image 조홍섭 2011-12-09 10306
643 제3기 대학(원)생 기후변화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조홍섭 2013-06-03 10313
642 '2020년 새로운 기후체제와 대한민국의 선택' 세미나 imagefile 조홍섭 2013-05-28 10325
641 동강 자원봉사 여행 imagefile 조홍섭 2012-06-08 10346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