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시민단체 '핵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의 성명서입니다.

 

독립된 원자력안전위원회 없애기로 결정

원전 안전 중시한다는 박근혜 당선자,

1년 만에 세계에서 가장 후진적인 규제 체계로 되돌아가

 


박근혜 당선자의 인수위원회는 오늘(1월 15일) 정부부처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지난 2011년 10월 26일 대통령산하로 독립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미래창조과학부 산하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는 독립적인 원자력안전 규제기관을 없애고 과거의 원자력안전위원회로 되돌아가는 것이다. 이로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후진적인 원전 안전규제 체계를 갖게 될 위기를 맞고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오래전부터 한국과 일본의 원자력안전 규제기관의 독립을 권고해왔다. 원자력발전이나 관련 기술을 추진, 개발하는 역할과 규제하는 역할을 동시에 한 부처에서 담당한 나라는 세계에서 한국과 일본이 유일했다. 추진과 규제가 한 부처에 공존하다보면 당연히 추진분야쪽으로 힘이 쏠리고 규제분야는 형식적인 들러리 역할을 할 수 밖에 없게 된다. 그 결과 줄어드는 안전점검기간, 높은 원전 이용률 위주의 가동문화, 형식적인 점검, 지속적인 안전규제 완화 등이 현재의 안전불감증의 원전 가동문화를 가져왔다. 최근의 각종 비리와 위조부품 사건들은 그동안 얼마나 우리나라의 원전 안전 규제가 문제가 많은지 여실히 보여주는 단면이다.

 


세계적으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전 추진부처로부터 독립되어 환경부처에서 담당하거나 대통령 직속 기구로서 그 독립성을 보장 받고 있다.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로 원전을 추진하는 경제산업성 산하에 있던 원자력안전위원회를 2012년 6월에 환경성의 위원회로 독립시키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우리나라는 대통령 산하 직속 기구로 독립시킨 것이다. 국제원자력기구의 지적을 근거로 2009년부터 과거 한나라당 정두원의원 등을 위시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독립하는 개정법안을 제출했으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로 원자력안전위원회 독립 여론이 높아져서 관련 법안들이 2011년 7월 국무회의를 통과하고 10월에 대통령 산하로 독립된 것이다.

 


이후 독립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위원장이 원자력산업회의 출신인 점이 문제가 되면서 국회 청문회 절차를 거쳐야하는 점, 비상근위원의 상근위원화, 안전규제 업무 담당자의 확대 등이 제기되면서 보완이 논의되었다. 그런데, 박근혜 당선자는 이 모든 것을 무위로 돌리고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격하시킨 것이다.

 


박근혜 당선자가 과학분야 인수위원으로 장순흥 교수를 지명할 때부터 이런 문제는 예정되었다고 볼 수 있다. 원자력 마피아의 입장에서는 원전 안전 규제기능이 확대되는 것을 막아야 했을 것이다. 박근혜 당선자는 입으로만 ‘원전 안전’을 외쳤다는 것이 그동안의 인수위원회 인사와 이번 부처개편안으로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박근혜 당선자는 약속을 중시한다면 잘못 끼워진 첫단추부터 바로 채워야 한다. 독립된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없애고 미래창조과학부 산하로 격하시킨 결정을 취소해야한다.

 

 

2013. 1. 15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18 '석탄화력발전소 증설계획, 어떻게 볼 것인가?'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3-02-08 7199
617 원자력안전위원회 어디로 가야 하나 imagefile 조홍섭 2013-02-04 9569
616 실험동물 토론회 imagefile 조홍섭 2013-01-28 10909
615 [1월29일] 피아골 걷기 세 번째_ 신촌에서 직전까지 imagefile 윤주옥 2013-01-28 7259
614 [에세이] 설해목 imagefile 고충녕 2013-01-24 14920
613 한국-러시아 어린이 호랑이 그리기 대회 조홍섭 2013-01-24 9394
612 김진애 전 의원, 4대강 긴급 강연회 imagefile 조홍섭 2013-01-23 8336
611 연료비 40% 줄일 수 있는 웨딩카 나왔다 - 펌 imagefile poppi7 2013-01-22 17889
» 원자력안전위 다시 원자력 진흥 부처 속으로 조홍섭 2013-01-15 8289
609 2013년 겨울 생명평화학교 조홍섭 2013-01-15 7619
608 별밤 속 오로라와 함께 춤을 imagefile 물바람숲 2013-01-11 14532
607 '새 정부의 기후변화 정책, 어디로 가야 하나? imagefile 조홍섭 2013-01-07 7380
606 묏비나리를 겸한 신년 산행 / 1월 5일~6일 imagefile 윤주옥 2013-01-03 7779
605 계사년 하례 imagefile 고충녕 2013-01-02 9807
604 귀가 거기는 아닐텐데^^ㅋ imagefile [1] 꽃송이가 2012-12-27 14755
603 [에세이] 길 imagefile [3] 고충녕 2012-12-22 9402
602 국내 첫 인조모피 패션쇼 조홍섭 2012-12-21 8968
601 '한 중 일 문화 속의 뱀' 심포지엄 조홍섭 2012-12-20 10930
600 4대강 벌금 마련을 위한 일일 호프 imagefile 조홍섭 2012-12-14 10750
599 13일 밤 '별동별비'가 내려요 imagefile 물바람숲 2012-12-13 14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