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저는 걷기를 생활화하여 매우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제가 사는 집의 뒷산을 매일 오르고 있으며,
힘들 때는 평지를 한 시간 정도 산책하고 있지요.

일기가 나쁘거나 겨울 등을 대비하여 줄넘기를 하고 있는데
300번까지는 거뜬히 할 수 있습니다.
다가오는 여름까지는 500번, 겨울까지는 1000번을 힘들이지 않고
할 수 있도록 체력을 기르려고 합니다.
줄넘기는 가급적 양 팔을 몸에 붙이고 하는 것이 좋더군요.

저는 걷기에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음을 체험을 통해 알고 있습니다.
걷기를 통해 발바닥을 자극하면 우리 몸의 심포삼초라는 장부가 강해지면서
신경이 굵어지고 면역력이 강해집니다.

우울증 증세가 있으신 분은 햇볕을 받으며 하루에 만보씩 걸어 보세요.
안에 있던 우울한 부분이 드러나면서 자기도 모르게 밝아질 것입니다.

언젠가는 스페인에 있다는 기독교 성지 순례 길인 ‘산티아고 가는 길’을
도반(道伴, 길을 같이 가는 벗)들과 함께 걷고자 합니다.

왜 하필 외국에 있는 길을 걷느냐고요?
우리나라에는 순전히 걸을 수 있는 길이 없는 것 같더군요.
씽씽 달리는 차들로 인하여 목숨 걸고 걸어야 하기 때문이지요.
누군가가 우리나라에도 순전히 걷는 길을 만들어 준다면
굳이 외국에 나갈 필요는 없겠지요.
먼 훗날에는 우리가 직접 인근에 차량으로 방해받지 않는
‘걷기 명상 길’을 만들고 싶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1 물은 답을 알고 있다.(명상편지 1) pumuri 2011-07-06 185872
50 수선인의 건강지침 image pumuri 2011-07-07 171430
49 수선인의 행동지침(실천 1) imagemovie pumuri 2011-07-08 172984
48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79207
47 서문_이 책을 읽으시는 분들께(무심 1) pumuri 2011-07-25 133334
46 여유 1 pumuri 2011-07-26 111872
45 건망증 찬가(무심 2) pumuri 2011-07-27 126588
44 여유 2 pumuri 2011-07-28 112298
43 연금술사 (명상편지 3) pumuri 2011-08-08 169948
42 대신 걱정하는 주머니 (무심 3) pumuri 2011-08-09 168636
41 여유 3 pumuri 2011-08-10 174301
40 남아공에서의 하루 (명상편지 4) pumuri 2011-08-11 161242
39 컵의 물이 반이나 (무심 4) pumuri 2011-08-12 156118
38 여유 4 pumuri 2011-08-13 141706
37 서로를 인정하는 부부관 (명상편지 5) pumuri 2011-08-14 146845
36 늘 준비만 하는 사람 (무심 5) pumuri 2011-08-14 148185
35 다 같은 사람인데 왜 다를까? (건강하게 사는법 5) image pumuri 2011-08-22 141340
34 여유 6 pumuri 2011-08-26 165569
33 바다는 ...(명상편지 7) image pumuri 2011-08-28 137478
32 마음이 맑아지는 비결 (무심 7) pumuri 2011-08-29 132899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