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는 시원하게 잘 되시나요?



몇 년 전 『좀머 씨 이야기』라는 소설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주인공 좀머 씨는 방안에 있으면 갑갑해서 못 견디고
눈만 뜨면 밖으로 나와 쉴 새 없이 돌아다니는 사람이지요.
현대인들에게 점점 많아지는 병이
이런 공황증이나 우울증 같은 병이라고 합니다.

그렇게 되는 이유는
마음이 폐쇄적이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숨고 싶고, 가두고 싶고, 꽁꽁 감추고 싶고…
마음을 꼭 닫아놓고 있다가
받아들이고 싶은 것만 선별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정신적인 소화 장애'라고 할까요…

만약 위장이 어떤 것은 소화하고 어떤 것은 거부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틀림없이 위장병이 생기겠지요.
마찬가지로 마음이 편협해서 마음에 드는 것만 소화한다면
탈이 나지 않을 수 없겠지요.

그런 분의 마음을 들여다보면
‘마음에 들고 안 들고’가 너무 분명합니다.
사람을 대할 때도
취향이 맞는 사람을 만나면 마음을 열고 대화가 되는데
좋아하지 않는 사람을 대하면 마음을 닫고 냉정해집니다.

꽉 막힌 마음상태가 몸의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하지요.
마음 상태에 따라 몸이 닫히기도 하고 열리기도 하니까요.

자신을 가두지 마세요.
마음을 활짝 열고 드러내고 받아들여 보세요.
이 사람은 이래서 좋고 저 사람은 저래서 좋구나…

소화는 정신적인 소화가 더 중요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8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200806
57 걷기에는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18) pumuri 2012-02-12 145691
56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pumuri 2011-11-23 145015
55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건강하게 사는 법 13) pumuri 2011-11-23 144207
54 잘 쉬는 법 (명상편지 16) pumuri 2012-01-28 137829
53 서문_이 책을 읽으시는 분들께(무심 1) pumuri 2011-07-25 133102
52 감정이입하지 마라! (무심 16) pumuri 2012-01-25 131234
51 2025년의 지구 - 의식주 pumuri 2011-11-23 130720
50 여유 17 pumuri 2012-01-30 129057
49 풍경 보듯이 (무심 15) pumuri 2012-01-21 127856
48 건망증 찬가(무심 2) pumuri 2011-07-27 126365
47 하루의 시작 (명상편지 17) pumuri 2012-02-09 124709
46 몸은 자동차 * 마음은 짐 (무심 18) pumuri 2012-02-10 123155
45 여유 2 pumuri 2011-07-28 112082
44 여유 1 pumuri 2011-07-26 111660
43 희망메신저란? image pumuri 2011-11-29 98816
42 바다 같은 사람 (명상편지 14) pumuri 2011-12-13 94059
41 비움(무심 14) pumuri 2011-11-30 93762
40 계절, 시간에 관련된 오행 불군형 (건강하게 사는 법 11) pumuri 2011-11-12 93209
39 왜 아플까? (건강하게 사는 법 14) pumuri 2011-12-13 92881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