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441579101_20120823.jpg


수족관 쪽 “2마리 중 1마리 폐사
멸종위기 생물 관심 고려해 결정”

지난달 제주 앞바다에서 잡혀 서귀포시 성산읍 섭지코지 아쿠아플라넷 제주의 수족관에 갇혔던 고래상어가 바다로 돌아간다.


아쿠아플라넷 제주는 22일 “다양한 수생생물을 더 가까운 곳에서 관람하고 자연에 대한 감동을 느낄 수 있도록 오랜 시간 준비했으나, 고래상어의 폐사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염려를 끼친 것에 대해 송구하다”며 “멸종위기 생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반영해 이달 안에 남아 있는 고래상어의 무조건 방사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방사하기로 한 고래상어는 지난달 수족관에 들어온 고래상어 2마리 가운데 살아남은 1마리(‘파랑’)다. 길이 4.5m, 몸무게 600~650㎏이다. 정확한 방사 시기와 장소는 관련 기관 및 전문가 등과 협의를 거쳐 결정할 계획이다.


수족관에 전시했던 고래상어 1마리(‘해랑’)는 지난 1일 이후 먹이를 먹지 않는 등 이상징후를 보인 뒤 지난 18일 오전 5시께 폐사했다. 이 고래상어는 길이 4.9m, 몸무게 700㎏이다.


이들 고래상어는 아쿠아플라넷 제주의 개관을 엿새 앞둔 지난 7월7·8일 애월읍 하귀리 앞바다에서 어민이 쳐놓은 정치망에 잡혀 ‘기적의 고래상어’로 불렸으며, 아쿠아플라넷에 기증됐다. 해경은 고래상어가 붙잡힌 시기와 기증 경위 등에 누리꾼들의 문제제기가 잇따르자 내사를 벌였으나 범죄 혐의점을 찾지 못해 내사를 끝낸 바 있다.


제주환경운동연합과 남방큰돌고래를 지키는 모임인 핫핑크돌핀스 등 환경 및 동물보호단체들은 “고래상어가 수족관에 갇힌 뒤 스트레스를 받아 폐사했을 수 있다”며 “나머지 1마리를 바다로 돌려보내라”고 요구해왔다.


제주/글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사진 류우종 기자 wjryu@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한 마리 남은 고래상어, 바다로 간다 imagefile 물바람숲 2012-08-23 13196

최근글

환경사진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