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저는 걷기를 생활화하여 매우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제가 사는 집의 뒷산을 매일 오르고 있으며,
힘들 때는 평지를 한 시간 정도 산책하고 있지요.

일기가 나쁘거나 겨울 등을 대비하여 줄넘기를 하고 있는데
300번까지는 거뜬히 할 수 있습니다.
다가오는 여름까지는 500번, 겨울까지는 1000번을 힘들이지 않고
할 수 있도록 체력을 기르려고 합니다.
줄넘기는 가급적 양 팔을 몸에 붙이고 하는 것이 좋더군요.

저는 걷기에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음을 체험을 통해 알고 있습니다.
걷기를 통해 발바닥을 자극하면 우리 몸의 심포삼초라는 장부가 강해지면서
신경이 굵어지고 면역력이 강해집니다.

우울증 증세가 있으신 분은 햇볕을 받으며 하루에 만보씩 걸어 보세요.
안에 있던 우울한 부분이 드러나면서 자기도 모르게 밝아질 것입니다.

언젠가는 스페인에 있다는 기독교 성지 순례 길인 ‘산티아고 가는 길’을
도반(道伴, 길을 같이 가는 벗)들과 함께 걷고자 합니다.

왜 하필 외국에 있는 길을 걷느냐고요?
우리나라에는 순전히 걸을 수 있는 길이 없는 것 같더군요.
씽씽 달리는 차들로 인하여 목숨 걸고 걸어야 하기 때문이지요.
누군가가 우리나라에도 순전히 걷는 길을 만들어 준다면
굳이 외국에 나갈 필요는 없겠지요.
먼 훗날에는 우리가 직접 인근에 차량으로 방해받지 않는
‘걷기 명상 길’을 만들고 싶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8 체력을 기르는 방법 (건강하게 사는 법 17) pumuri 2012-01-31 228048
87 성격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7) pumuri 2011-09-04 210349
86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200822
85 얼굴에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8) pumuri 2011-09-21 194640
84 신(神)은 죽었다!(웃기네) image pumuri 2011-07-05 194569
83 수선인의 행동지침(자신) imagemovie pumuri 2011-07-08 186374
82 정약용과 정조의 대화 (무심 10) pumuri 2011-09-29 185699
81 물은 답을 알고 있다.(명상편지 1) pumuri 2011-07-06 185610
80 몸은 자신을 싣고가는 도구 (건강하게 사는 법 1) pumuri 2011-08-17 184116
79 여유 5 pumuri 2011-08-15 181497
78 날씽와 관련된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10) pumuri 2011-10-02 179052
77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78962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