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저는 걷기를 생활화하여 매우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제가 사는 집의 뒷산을 매일 오르고 있으며,
힘들 때는 평지를 한 시간 정도 산책하고 있지요.

일기가 나쁘거나 겨울 등을 대비하여 줄넘기를 하고 있는데
300번까지는 거뜬히 할 수 있습니다.
다가오는 여름까지는 500번, 겨울까지는 1000번을 힘들이지 않고
할 수 있도록 체력을 기르려고 합니다.
줄넘기는 가급적 양 팔을 몸에 붙이고 하는 것이 좋더군요.

저는 걷기에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음을 체험을 통해 알고 있습니다.
걷기를 통해 발바닥을 자극하면 우리 몸의 심포삼초라는 장부가 강해지면서
신경이 굵어지고 면역력이 강해집니다.

우울증 증세가 있으신 분은 햇볕을 받으며 하루에 만보씩 걸어 보세요.
안에 있던 우울한 부분이 드러나면서 자기도 모르게 밝아질 것입니다.

언젠가는 스페인에 있다는 기독교 성지 순례 길인 ‘산티아고 가는 길’을
도반(道伴, 길을 같이 가는 벗)들과 함께 걷고자 합니다.

왜 하필 외국에 있는 길을 걷느냐고요?
우리나라에는 순전히 걸을 수 있는 길이 없는 것 같더군요.
씽씽 달리는 차들로 인하여 목숨 걸고 걸어야 하기 때문이지요.
누군가가 우리나라에도 순전히 걷는 길을 만들어 준다면
굳이 외국에 나갈 필요는 없겠지요.
먼 훗날에는 우리가 직접 인근에 차량으로 방해받지 않는
‘걷기 명상 길’을 만들고 싶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4 여유 19 pumuri 2012-02-17 55307
63 나 사랑해? (무심 17) pumuri 2012-01-29 68909
62 어떻게 대화하게 되었나? image pumuri 2011-11-30 92659
61 왜 아플까? (건강하게 사는 법 14) pumuri 2011-12-13 93063
60 비움(무심 14) pumuri 2011-11-30 93925
59 바다 같은 사람 (명상편지 14) pumuri 2011-12-13 94223
58 여유 15 pumuri 2012-01-22 96999
57 여유 16 pumuri 2012-01-26 97516
56 희망메신저란? image pumuri 2011-11-29 99002
55 여유 18 pumuri 2012-02-11 100293
54 여유 14 pumuri 2011-12-05 103736
53 마음대로,자유롭게 (명상편지 18) pumuri 2012-02-14 106942
52 여유 1 pumuri 2011-07-26 111882
51 여유 2 pumuri 2011-07-28 112317
50 콧노래 부르면서 (무심 19) pumuri 2012-02-14 114058
49 몸을 사랑하는 습관 : 미안한 마음, 아끼는 마음, 감사한 마음 (건강하게 사는 법 15) pumuri 2012-01-23 117265
48 몸은 자동차 * 마음은 짐 (무심 18) pumuri 2012-02-10 123450
47 당신이 있기에 내가 있다(명상편지 15) [1] pumuri 2012-01-24 123889
46 하루의 시작 (명상편지 17) pumuri 2012-02-09 124999
45 건망증 찬가(무심 2) pumuri 2011-07-27 126603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