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행의 불균형에 따라, 날씨에 따른 몸의 반응도 달라집니다.


심장이 항진된 분은 더운 것을 아주 싫어합니다. 여름이면 아주 질색을 하죠.
더울 때는 아예 아무것도 못합니다.
음식도 뜨거운 커피나 이런 것은 못 먹고 식은 다음에 먹습니다.

반대로 추운 날씨와 겨울을 못 견뎌하고 찬 것에 오싹오싹해 하는 분도 계시는데,
신장 기능에 이상이 있습니다.

습한 것을 싫어하는 분은 비장에 이상이 있습니다.
우리나라 여름 중에서 장하(長夏)라고 해서 아주 습한 때 있잖아요?
불쾌지수가 80~90%씩 되는 장마 지고 끈적거리는 날씨입니다.
비장에 이상에 있으면 이런 날씨를 아주 싫어합니다.

건조한 것을 싫어하는 분은 폐 기능에 이상이 있는 경우입니다.
또 바람 부는 날에는 음산해서 아무것도 못하는 분은 간 기능에 이상이 있습니다.
『폭풍의 언덕』이라는 책을 보면,
남주인공인 히스클리프가 바람만 불면 광기 어린 행동을 하잖아요?
자기가 그러고 싶어서 그러는 게 아닙니다.
간 기능이 항진되어 있어서 바람만 불면 발광하는 것입니다.
못 견뎌서 마성(魔性)같은 것이 나오는 것이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 남아공에서의 하루 (명상편지 4) pumuri 2011-08-11 123078
9 여유 3 pumuri 2011-08-10 132925
8 대신 걱정하는 주머니 (무심 3) pumuri 2011-08-09 127119
7 연금술사 (명상편지 3) pumuri 2011-08-08 127287
6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34348
5 수선인의 행동지침(실천 1) imagemovie pumuri 2011-07-08 129098
4 수선인의 행동지침(자신) imagemovie pumuri 2011-07-08 131767
3 수선인의 건강지침 image pumuri 2011-07-07 127371
2 물은 답을 알고 있다.(명상편지 1) pumuri 2011-07-06 140357
1 신(神)은 죽었다!(웃기네) image pumuri 2011-07-05 1380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