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을 자동차에 비유해 보시고 마음은 짐이라고 생각해 보십시오. 태어날 때 어떤 이유에 의해 내가 티코 같은 자동차를 부여 받았을 수도 있고, 벤츠 같은 차를 부여받았을 수도 있습니다. 먼저 내 몸이 그랜저인가, 티코인가, 벤츠인가, 차의 용량을 알아야 됩니다. 그 다음에 어느 정도의 짐을 실어야 할지 판단을 하십시오.
아무리 내 몸이 벤츠라 하더라도 짐을 반 이상 실으면 안 됩니다. 항상 반은 비어 있어야 합니다. 용량이 크고 좋은 차라도 가득 채워가지고 다니면 머지않아 고장이 나고 망가집니다.
그러면 쉬어야 됩니다. 쉴 때는 짐을 잔뜩 지고 쉬면 안 됩니다. 등산하다가 쉴 때 짐 지고 쉬는 사람은 없죠? 짐을 내려놓고 앉아서 편안한 마음으로 쉬어야 하는데, 마음이 너무 조급한 나머지 앉지도 못하고 불안해합니다. 그러면 그게 쉬어집니까? 안 됩니다.
쉬어야겠다고 판단이 되면 50%의 짐조차 다 내려놓고 아주 편안한 상태로 쉬어야 됩니다. 그렇게 하면 하루 이틀이면 기력이 생깁니다.
쉬지 못하는 건 시간적으로 일에 많이 바쳐서라기보다 마음으로 놓지 못해서 그렇습니다. 놓으십시오. 항상 문제를 달고 다니고, 24시간 뭐가 떠나지를 않아서 쉬지도 못하는데, 그런 것들을 마음에서 내려놓으십시오.

 


                                                            * 무심 47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 남아공에서의 하루 (명상편지 4) pumuri 2011-08-11 123078
9 여유 3 pumuri 2011-08-10 132925
8 대신 걱정하는 주머니 (무심 3) pumuri 2011-08-09 127119
7 연금술사 (명상편지 3) pumuri 2011-08-08 127287
6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34349
5 수선인의 행동지침(실천 1) imagemovie pumuri 2011-07-08 129098
4 수선인의 행동지침(자신) imagemovie pumuri 2011-07-08 131767
3 수선인의 건강지침 image pumuri 2011-07-07 127371
2 물은 답을 알고 있다.(명상편지 1) pumuri 2011-07-06 140357
1 신(神)은 죽었다!(웃기네) image pumuri 2011-07-05 1380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