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저는 걷기를 생활화하여 매우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제가 사는 집의 뒷산을 매일 오르고 있으며,
힘들 때는 평지를 한 시간 정도 산책하고 있지요.

일기가 나쁘거나 겨울 등을 대비하여 줄넘기를 하고 있는데
300번까지는 거뜬히 할 수 있습니다.
다가오는 여름까지는 500번, 겨울까지는 1000번을 힘들이지 않고
할 수 있도록 체력을 기르려고 합니다.
줄넘기는 가급적 양 팔을 몸에 붙이고 하는 것이 좋더군요.

저는 걷기에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음을 체험을 통해 알고 있습니다.
걷기를 통해 발바닥을 자극하면 우리 몸의 심포삼초라는 장부가 강해지면서
신경이 굵어지고 면역력이 강해집니다.

우울증 증세가 있으신 분은 햇볕을 받으며 하루에 만보씩 걸어 보세요.
안에 있던 우울한 부분이 드러나면서 자기도 모르게 밝아질 것입니다.

언젠가는 스페인에 있다는 기독교 성지 순례 길인 ‘산티아고 가는 길’을
도반(道伴, 길을 같이 가는 벗)들과 함께 걷고자 합니다.

왜 하필 외국에 있는 길을 걷느냐고요?
우리나라에는 순전히 걸을 수 있는 길이 없는 것 같더군요.
씽씽 달리는 차들로 인하여 목숨 걸고 걸어야 하기 때문이지요.
누군가가 우리나라에도 순전히 걷는 길을 만들어 준다면
굳이 외국에 나갈 필요는 없겠지요.
먼 훗날에는 우리가 직접 인근에 차량으로 방해받지 않는
‘걷기 명상 길’을 만들고 싶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0 신(神)은 죽었다!(웃기네) image pumuri 2011-07-05 195046
49 물은 답을 알고 있다.(명상편지 1) pumuri 2011-07-06 185965
48 수선인의 건강지침 image pumuri 2011-07-07 171506
47 수선인의 행동지침(자신) imagemovie pumuri 2011-07-08 186907
46 수선인의 행동지침(실천 1) imagemovie pumuri 2011-07-08 173050
45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명상편지 2) pumuri 2011-07-21 179274
44 연금술사 (명상편지 3) pumuri 2011-08-08 170026
43 대신 걱정하는 주머니 (무심 3) pumuri 2011-08-09 168700
42 여유 3 pumuri 2011-08-10 174381
41 남아공에서의 하루 (명상편지 4) pumuri 2011-08-11 161316
40 컵의 물이 반이나 (무심 4) pumuri 2011-08-12 156176
39 여유 4 pumuri 2011-08-13 141773
38 서로를 인정하는 부부관 (명상편지 5) pumuri 2011-08-14 146923
37 늘 준비만 하는 사람 (무심 5) pumuri 2011-08-14 148262
36 여유 5 pumuri 2011-08-15 182143
35 몸은 자신을 싣고가는 도구 (건강하게 사는 법 1) pumuri 2011-08-17 184752
34 건강보다 우선하는 가치는 없다 (건강하게 사는 법 2) pumuri 2011-08-17 153788
33 자신의 몸은 자신이 돌볼 수 있어야 (건강하게 사는법 3) pumuri 2011-08-18 158954
32 우주만큼 복잡한 인체 (건강하게 사는법 4) pumuri 2011-08-19 152652
31 다 같은 사람인데 왜 다를까? (건강하게 사는법 5) image pumuri 2011-08-22 141422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