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 보듯이 (무심 15)

조회수 91990 추천수 0 2012.01.21 21:51:07

어떤 일이나 사물을 볼 때는 풍경을 보듯이 보십시오. 그냥 지나치면서 '좋구나, 아름답구나' 아니면 '더럽구나' 그렇게 하는 거예요. 누가 뭐라고 하면 그런가보다 하면 될 걸 일일이 다 접수합니다. 내일이라고 생각해서 반응하고 몇 시간씩 얘기하면서 풀려고 하는데, 그럴 거 없습니다. 내 일이 아닌 것까지 다 접수해서 반응하지 마십시오.
누가 뭐라고 나한테 걸었다? 걸리지 않아도 자기가 걸리는 겁니다. 사실 시비를 거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냥 오가는 풍경을 가지고 자기가 그걸 잡아당겨 내 걸로 만들어서 번잡하게 요리를 하는 겁니다. 그러면 상대방이 또 반응해서 삼십 분, 한 시간을 그냥 주거니 받거니 시달립니다.
그러면 뭐가 남느냐? 상처가 남지 뭐가 남겠어요. 그러지 마십시오. 남의 일입니다. 내가 반응하지 않으면 되는 건데, 오다가다 만나는 것들이 다 내 일이라고 생각하고 내가 아니면 세상이 안 돌아가는 것처럼 참견합니다.

감정적인 문제, 지식, 생로병사, 사물에 관한 것, 철학적인 문제들. 모두 그냥 텔레비전 화면 보듯이 지나가게 하십시오. 누가 자기 의견을 열심히 주장하면 그냥 '아, 저 얘기는 맞는 것 같다' , 아니면 '아닌 것 같다' 그러면 되는 일입니다. 반응을 안 하면 되는데, 전화를 걸고 편지를 써서 틀렸다고 지적해 주고 굉장히 열심히 반응합니다.
뭐든지 지나치게 전쟁 치르듯 치열한 사람이 있습니다. 굳이 아니라고 따지고 집에 가서까지 머리 아프게 계속 생각합니다. 그러지 마십시오. 그냥 내가 접수할 것만 접수하고 아니면 지나가는 겁니다. 온갖 일에 다 관여하지 마십시오.
무슨 얘기를 들으면 그냥 흘러가듯이 들으면 됩니다. 한 시간 동안 강의를 들어도 그 내용이 다 접수되지는 않습니다. 그때의 상태에 따라 어떤 것이 크게 와 닿는 것입니다. 일처리 하실 때도 마찬가지 입니다. 늘 비어 있다가 접수가 되면 그때 순간적으로 하면 됩니다. 늘 그득하게 담겨 있으면 안 됩니다. 다 버리시고 자신의 일에만 집중하십시오.

 


                                                         * 무심 39~41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 걷기에는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18) pumuri 2012-02-12 108282
10 몸은 자동차 * 마음은 짐 (무심 18) pumuri 2012-02-10 86164
9 하루의 시작 (명상편지 17) pumuri 2012-02-09 87625
8 여유 17 pumuri 2012-01-30 92030
7 잘 쉬는 법 (명상편지 16) pumuri 2012-01-28 101387
6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161180
5 감정이입하지 마라! (무심 16) pumuri 2012-01-25 94392
» 풍경 보듯이 (무심 15) pumuri 2012-01-21 91990
3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건강하게 사는 법 13) pumuri 2011-11-23 109395
2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pumuri 2011-11-23 110365
1 2025년의 지구 - 의식주 pumuri 2011-11-23 95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