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도평 터줏대감 재두루미, 흰목이네 부부의 힘겨운 겨울나기

윤순영 2011. 10. 07
조회수 24350 추천수 0

새끼를 데리고 오지 못한 올해, 하지만 흰목이네는 19년 약속을 잊지 않았다

그들을 외면한 것은 우리, 무분별한 농경지 매립 등으로 생명의 희망을 내찰 것인가

 

겨울을 알리는 진객 재두루미가 김포 홍도평야에 찾아왔다. 한강 하구 주변인 김포시, 고양시, 파주시의 너른 농경지는 재두루미의 주요한 도래지이지만 최근 농경지 매립 등 급격한 환경변화로 언제 마지막 월동이 될지 모르는 상황이기에 이들의 방문이 더욱 반갑다.

 

4322.jpg 

4268.jpg 

▲무르익은 황금빛 벼와 조화를 이루는 재두루미 부부

 

 

지난해보다 13일 정도 이른 10월6일 재두루미가 처음 도착했다. 멸종위기야생동식물 2급인 재두루미는 러시아 아무르 강 유역에서 번식을 하며 해마다 2천㎞의 긴 여행을 한 뒤  한강 하구 김포평야와 강원도 철원에서 겨울을 난다.

 

7812.jpg 

▲경기도 김포시 홍도평야

 

1980년대 후반 자취를 감추었던 재두루미는 1992년 12월 홍도평에서 7마리가 월동하는 것이 관찰되면서 19년 동안 보호 노력을 기울였다. 덕분에 그 숫자가 최대 120마리로 늘어났지만 무분별한 농지매립으로 이제는 20여 마리가 홍도평에서 월동을 한다.

 

4273.jpg 

▲수컷이 허기를 채우려고 먹이를 먹는데 정신이 없는 동안 암컷이 경계를 서 준다.

 

지난해 보다 큰기러기는 20여일 일찍 도착했고 재두루미는13일 이르게 도착 한 것을 보면, 올 겨울은 몹시 추울 것 같고 재두루미의 겨울 나기도 힘겨울 것 같다.

 

8192.jpg 

▲아파트를 울타리 삼아 나는 큰기러기.

 

생존을 위해 철새들은 쉼 없이 날아 국경을 넘고 바다를 건너 우리 곁으로 온다. 그들에게 비행은 자연과의 투쟁이며 생명을 이어가기 위한 본능이다.

 

8110454.jpg ▲매립차량

7463.jpg ▲농경지 매립

 

재두루미들이 우리나라를 잊지 않고 찾아 올 수 있는 것은, 부모로부터 이어온 학습 때문이다. 이 땅이 변하지 않는다면, 그리하여 재두루미에게 위협을 가하지 않는다면 올해 이곳을 찾아온 재두루미들은 내년에도, 그리고 그 후로도 계속  잊지 않고 찾아 올 것이다.

 

8202.jpg 

▲농지매립 후 원래 용도인 농업용 창고로 사용하지 않고 불법 물류 창고로 변해 버린 모습.

 

한반도가 생명이 넘치는 희망의 땅이 될지는 온전히 우리가 결정하는 것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재두루미와 큰기러기는우리나라를 찾아왔다. 새들이 외면하지 않는 땅, 아직까지 한반도엔 작지만 큰 생명의 희망이 남아 있다.

 

4321.jpg

 ▲흰목이네  부부

 

홍도평야를 19년째  찾아오는 흰목이네 부부는 올해 새끼를 데리고 오지 않았다. 번식지 여건이 좋지 않았는지 모른다. 하지만 생명이 다하는 순간까지 이곳 홍도평을 새끼와 함께 찾아 올 것이다.

 

이 재두루미 가족을 '흰목이네'라 부르는 것은 수컷의 목 색깔이 유난히 희고 옆 목을 타고 귀 근처까지 올라가는 회색 선이 없기 때문이다. 홍도평에 터줏대감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는 부부이다.

 

4325.jpg ▲흰목이네 수컷

4317.jpg ▲흰목이네 암컷

 

흰목이네는 홍도평을 버리지 않았다. 이곳을 찾아온다는 약속을 지키고 있지만 우리가 외면하고 있다. 2000km 머나먼 길을 날아와 얼굴에 힘든 모습이 역력하고 털도 거칠어 보인다. 해마다 변해가는 터전에서 이리저리 쫓기는 이들의 모습이 가련하다.

 

윤순영/ 한겨레 물바람숲 필진,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

    조홍섭 | 2020. 04. 29

    시간당 20회, 영장류 공통…사회적 소통과 ‘자아 확인’ 수단 코로나19와 마스크 쓰기로 얼굴 만지기에 어느 때보다 신경이 쓰인다. 그런데 이 행동이 사람과 침팬지 등 영장류의 뿌리깊은 소통 방식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침팬지 등 영장류와 ...

  • 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

    조홍섭 | 2020. 04. 28

    고래보다 1억년 일찍 바다 진출, ’수렴 진화’ 사례 공룡 시대부터 지구에 살아온 가장 오랜 파충류인 악어는 대개 육지의 습지에 산다. 6m까지 자라는 지상 최대의 바다악어가 호주와 인도 등 동남아 기수역에 서식하지만, 담수 악어인 나일악어...

  • ‘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

    조홍섭 | 2020. 04. 27

    손목서 성호르몬 분비, 긴 꼬리에 묻혀 공중에 퍼뜨려 손목에 향수를 뿌리고 데이트에 나서는 남성처럼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수컷도 짝짓기철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 과일 향을 내뿜는다. 사람이 손목의 체온으로 향기를 풍긴다면, 여우원숭이는 손목 분...

  • 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

    조홍섭 | 2020. 04. 23

    어미 박새, 뱀 침입에 탈출 경보에 새끼들 둥지 밖으로 탈출서울대 연구진 관악산서 9년째 조사 “영장류처럼 뱀에 특별 반응” 6달 된 아기 48명을 부모 무릎 위에 앉히고 화면으로 여러 가지 물체를 보여주었다. 꽃이나 물고기에서 평온하던 아기...

  • 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

    조홍섭 | 2020. 04. 22

    북한 과학자, 국제학술지 발표…권곡·U자형 계곡·마찰 흔적 등 25곳 제시 금강산의 비경이 형성된 것은 2만8000년 전 마지막 빙하기 때 쌓인 두꺼운 얼음이 계곡을 깎아낸 결과라는 북한 과학자들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북한의 이번 연구는 금강산을...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