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검색 결과

'기후변화'에 대해 183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자연사 수수께끼' 이끼도롱뇽, “기후변화로 위험”'자연사 수수께끼' 이끼도롱뇽, “기후변화로 위험”

    조홍섭 | 2019. 09. 06

    유라시아와 북미 연결됐던 증거…온난화로 서식지 40% 사라질 가능성허파가 없어 피부로만 호흡하는 특별한 양서류인 미주도롱뇽은 아메리카 대륙이 본고장이다. 그러나 최근 우리나라에 미주도롱뇽의 일종인 이끼도롱뇽이 널리 서식한다는 사실이 밝혀...

  • 국화는 어떻게 세계를 ‘정복’했나국화는 어떻게 세계를 ‘정복’했나

    조홍섭 | 2019. 09. 04

    기후변화 틈타 전 세계로 퍼져…수많은 꽃이 한 송이 이룬 것도 비결고등식물의 95%를 차지하는 꽃을 피우는 식물 가운데 세계적으로 큰 두 ‘가문’이 있다. 종 수가 많기로 국화과와 난초과 식물이 난형난제하다. 국화과에는 2만5000∼3만5000종이...

  • 쓰름매미가 운다, 가을이 온다쓰름매미가 운다, 가을이 온다

    윤순영 | 2019. 08. 30

    기후변화, 빛 공해, 길고양이…매미는 올여름 더위도 이겨냈다이른 아침은 제법 서늘하다. 새벽부터 방충망에 붙어 잠을 깨우던 참매미 울음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해가 떠올라야 참매미가 합창하고, 한낮엔 말매미의 파도 치기 울음소리가 여전히 요...

  • 짚 울타리 덕에 내몽골 사막에 나무 뿌리 내린다짚 울타리 덕에 내몽골 사막에 나무 뿌리 내린다

    이은주 | 2019. 08. 05

    모래 고정해 식물 정착 도움, 나중엔 비료로 활용지난 7월 21일부터 일주일간 내몽골 황사 발생지인 후룬베이얼에 사막화 지역 생태계 복원 연구를 위해 다녀 왔다. 현지 조사지인 이곳은 중국 북동 3성 왼쪽, 우리나라에서 보면 북서쪽에 있으며...

  • 하루 450㎏ 먹는 코끼리, 기후변화 줄이는 ‘착한 식성’하루 450㎏ 먹는 코끼리, 기후변화 줄이는 ‘착한 식성’

    조홍섭 | 2019. 07. 19

    콩고분지 둥근귀코끼리, 작은 나무 먹어치워 크고 조밀한 나무 늘려적도 아프리카 서부에 있는 콩고분지는 지구에서 두 번째로 큰 훼손되지 않은 열대우림이 보존된 곳이다. 이곳에는 사바나에 사는 아프리카코끼리와 종이 다른 둥근귀코끼리가 산다....

  • 참새 몸에 매 부리, 긴꼬리때까치의 `관성력 사냥법'참새 몸에 매 부리, 긴꼬리때까치의 `관성력 사냥법'

    윤순영 | 2019. 07. 18

    사냥감은 순식간에 목이 등뼈에서 탈골돼 죽어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는 우리나라에 짧은 시간 동안 머무르는 나그네새를 비롯해 우리나라에서 번식을 하거나 러시아 번식지로 이동하는 다양한 철새를 만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중간기착지...

  • 암컷 북극여우는 왜 얼음길 3500㎞를 걸었나암컷 북극여우는 왜 얼음길 3500㎞를 걸었나

    조홍섭 | 2019. 07. 03

    유럽에서 북미로 하루 평균 46㎞ 주파…먹이 찾아 이동한 듯    노르웨이 탐험가 프리드소프 난센은 1885년 북극을 탐험하다 북위 85도 지점에서 갓 찍힌 여우 발자국을 보고 깜짝 놀랐다. “여우가 이 먼 해빙까지 와서 대체 뭘 하고 ...

  • 북극 순록이 기후변화 이기는 법, 다시마 먹기북극 순록이 기후변화 이기는 법, 다시마 먹기

    조홍섭 | 2019. 05. 03

    겨울비 땅에 얼어붙으면 스발바르순록 먹이 찾아 해안으로스발바르순록은 지구 최북단에 서식하는 순록이다. 기후변화의 타격을 가장 심하게 받는 이 동물은 생존을 위해 기발한 대응책을 마련했다.이례적으로 더운 겨울, 바다가 얼어붙지 않아 작은 ...

  • 남극 2번째 큰 황제펭귄 번식지 붕괴남극 2번째 큰 황제펭귄 번식지 붕괴

    조홍섭 | 2019. 05. 02

    2만여쌍 번식지 3년째 새끼 못 태어나…폭풍으로 해빙 일찍 녹은 탓 남극의 겨울이 시작되는 4월 황제펭귄은 강풍에 떠밀려 빙붕 주변에 형성되는 정착빙에 모여 번식한다. 혹한 속에서 새끼가 태어나면 12월까지 새끼가 헤엄칠 수 있을 때까지 길러...

  • 바다뱀은 표류 선원처럼 빗물로 갈증 채운다바다뱀은 표류 선원처럼 빗물로 갈증 채운다

    조홍섭 | 2019. 02. 19

    1년 절반 탈수 상태, 우기 첫 폭우가 만든 ‘담수 렌즈’서 ‘폭음’ “어디를 봐도 물이지만, 마실 물은 한 방울도 없구나!” 망망대해에서 표류하던 선원은 이렇게 탄식했다지만, 삶의 절반을 이런 갈증 속에 살아가는 동물이 있다.세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