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동면 깨어나 번식, 지구 최강 곰벌레의 비밀

조홍섭 2016. 09. 22
조회수 22180 추천수 0

지구 어디나 사는 '작은 거인', 물기 없으면 휴면 빠져 극한 상황 견뎌

사람 1000배 방사선 견디는 핵심은 디엔에이 둘러싸는 보호 단백질


Dr. William Miller, Flickr_Creative Commons license_s.jpg » 곰벌레의 전자현미경 사진. 갈고리가 달린 여덟개의 다리로 느릿느릿 기어다니는 작은 무척추동물이지만 극한 환경에서 견디는 능력이 뛰어나다. Dr. William Miller, Flickr, Creative Commons


삼엽충이 바다 밑을 기어 다니던 고생대부터 지구에 살던 원시적인 무척추동물로 곰벌레가 있다. 길이가 0.5㎜ 정도로 저 배율 현미경으로도 보이는 이 느린 동물은 이끼나 연못 바닥 등 물기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서식한다. 그러나 흔한 이 동물은 극한 환경에서도 죽지 않고 숨죽이고 있다가 여건이 나아지면 살아나는 불사신 같은 동물로 유명하다.


이탈리아 제노바 대학 프란체스키 교수는 120년 전에 채집해 바싹 마른 이끼 표본에서 찾은 곰벌레에 물기를 뿌렸더니 다리 하나를 움직였다는 충격적인 보고를 1948년에 했다. 그러나 부활의 증거라고 하기엔 무언가 부족했다.


1-s2.0-S0011224015300134-gr1.jpg » 일본 연구진이 영하 20도에서 30년간 보관하다 휴면상태에서 깨운 남극 곰벌레. 뱃속에 먹은 초록색 클로렐라가 보인다. 쓰지모토 외(2016)


최근 메구무 쓰지모토 일본 극지연구소 연구원 등 일본 연구자들은 남극에 사는 곰벌레가 장기 휴면에서 깨어난 뒤 생식능력을 되찾는 과정을 자세히 관찰해 올해 초 과학저널 <저온생물학>에 보고했다. 연구자들은 1983년 11월 6일 일본 남극기지 근처에서 이끼와 함께 곰벌레 2마리와 알 1개를 채집해 영하 20도 상태로 보관했다.


꼭 30년 6개월이 되는 2014년 5월 7일 표본의 해동에 들어갔다. ‘잠자는 숲 속의 공주’라는 애칭의 이 곰벌레에 수분을 공급하고 15도를 유지한 지 하루 만에 곰벌레는 프란체스키 교수가 본 것처럼 다리 하나를 꼼지락거렸다. 


마치 오랜 마비 상태에서 깨어나듯 매일 한 가지씩 늘리게 기능을 회복했다. 첫날 4번째 다리, 둘째 날은 세 번째 다리를 움직였고, 사흘째는 몸을 꼬았고 이튿날엔 몸을 일으키려 했다.


마침내 해동 13일째에 먹이로 준 식물플랑크톤인 클로렐라로 첫 식사를 했고 23일째에는 알을 낳았다. 다른 곰벌레 한 마리는 깨어난 뒤 알을 낳기 전에 죽었고, 30년 동안의 잠에서 깬 알에서도 어린 곰벌레가 깨어났다. 이들은 모두 번식에 성공해 장기 휴면 뒤에도 생식능력이 완벽하게 복원된다는 것을 보였다.


이 장기 휴면에 들어가기 전 체중의 85%를 차지하던 수분의 비중은 3%로 줄었다. 곰벌레는 이처럼 수분이 없는 곳에서는 거의 완전한 탈수 상태로 '건면'에 들어간다. 이런 상태에서 곰벌레는 극한의 추위, 더위, 압력, 방사선, 진공 등에 견디는 초능력을 발휘한다.



■ 곰벌레의 극한 능력


Eye of Science_Science Source_s.jpg » 이끼 속 곰벌레. 몸의 수분이 거의 모두 빠져나간 상태에선 '건면'에 빠지고 이때 극한의 내성이 발휘된다. Eye of Science, Science Source


갈고리가 달린 여덟개의 다리로 느릿느릿 기어가는 동글동글한 몸매 때문에 초소형 곰처럼 보이는 곰벌레는 전 세계의 거의 모든 곳에서 산다. 지금까지 약 1150종이 히말라야 산맥 6000m 고도부터 해저 4000m까지, 적도에서 극지방까지 서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곰벌레가 극한 환경에서 견디는 사례를 <위키백과> 내용을 토대로 소개한다.


-극한 온도: 151도에서 수분, 영하 200도에서 수일 생존


-극한 압력: 2007년 유럽우주기구는 인공위성에 곰벌레 수천 마리를 우주 공간으로 데려갔다. 곰벌레들은 진공과 우주선에 10일 동안 고스란히 노출됐지만 생존했을 뿐 아니라 지구로 귀환한 뒤 번식에도 성공했다. 반대로 6000기압에서도 생존한 사례가 있는데, 이는 지구에서 가장 깊은 마리아나 해구보다 6배 가까운 수압이다.


-방사선: 곰벌레는 우주실험에서 보듯이 방사선에 잘 견딘다. 바싹 건조된 상태에서는 전리방사선이 반응을 일으킬 수분이 적어 해를 덜 입는다고 알려졌지만 수분이 있는 상태에서도 방사선을 잘 이긴다. 사람에게 5~10 그레이의 방사선은 치명적이지만 곰벌레는 수분이 있는 상태에서 그보다 1000배 강한 방사선을 쪼여야 죽는다.


곰벌레가 극한 환경에서도 살아남는 생존 능력이 무엇 때문인지를 둘러싸고 그동안 논란이 계속됐다. 일본 연구자들이 그 비밀을 해명할 한 가지 유력한 가설을 내놓았다. 


타쿠마 하시모토 일본 도쿄대 생물학자 등 일본 과학자들은 20일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실린 논문에서 방사선에 잘 견디는 특성을 지닌 곰벌레 종의 유전체를 규명해 분석한 결과 이 곰벌레가 합성하는 특유의 단백질이 유전자의 디엔에이를 담요처럼 감싸 방사선에 의해 손상되는 것을 막아준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S TANAKA_H SAGARA_T KUNIEDA.jpg » 도쿄대 연구자들이 유전체를 규명한 방사선에 잘 견디는 곰벌레의 일종(Ramazzottius varieornatus). S TANAKA,H SAGARA,T KUNIEDA


논문의 교신저자인 다케가츠 쿠니에다는 이번 연구의 배경에 대해 “연구자 사이에서는 오랫동안 곰벌레의 강한 내성에 매료됐지만 어떻게 그런 내성을 갖게 됐는지는 알 수 없었다. 곰벌레가 그처럼 극한상태를 견딜 수 있도록 하는 분자를 찾아낼 필요가 있었다.”라고 도쿄대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연구자들은 이 곰벌레의 유전체에서 찾아낸 분자가 바로 ‘손상 억제 유전자’(Dsup)이다. 이 유전자를 배양한 사람 세포에 이식한 뒤 엑스선을 쪼였더니 그렇지 않은 배양세포에 견줘 세포 손상이 절반가량으로 줄었다. 게다가 손상 억제 유전자를 지닌 사람 배양세포는 방사선을 쪼인 뒤에도 증식능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 TANAKA_H SAGARA_T KUNIEDA2.jpg » 도쿄대 연구팀이 실험한 곰벌레의 전자현미경 사진. S TANAKA,H SAGARA,T KUNIEDA


하시모토는 “지금까지 방사선에 견디려면 손상된 디엔에이를 복구하는 분자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렇지만 놀랍게도 ‘손상 억제 유전자’는 상해를 복구하는 것이 아니라 디엔에이의 손상을 최소화하도록 작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라고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이번에 발견된 손상 억제 유전자는 방사선 피해를 막는 데 응용될 가능성이 있다. 예를 들어, 사람의 이식용 피부 조각을 안전하게 운반하고 보관하는데 이 유전자가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비비시>는 보도했다. 연구자들은 지난해 이 유전자의 특허를 출원했다. 나아가 대기가 없어 방사선이 강한 화성 표면을 생명이 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미래 프로젝트에도 이런 유전자가 쓰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곰벌레의 손상 억제 유전자를 이식한 사람의 배양세포는 방사선에 대한 내성이 크게 늘었지만 여전히 곰벌레보다 현저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논문에서 “이번에 발견된 손상 억제 유전자 말고 유전체 안에 있는 다른 요인들이 특별한 내성에 기여하는 것 같다.”라며 새로운 단백질을 발견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기대했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Megumu Tsujimoto et. al., Recovery and reproduction of an Antarctic tardigrade retrieved from a

moss sample frozen for over 30 years, Cryobiology, 72 (2016) 78-81. http://dx.doi.org/10.1016/j.cryobiol.2015.12.003


Takuma Hashimoto et. al., Extremotolerant tardigrade genome and improved

radiotolerance of human cultured cells by

tardigrade-unique protein, Nature Communications, 7:12808, DOI: 10.1038/ncomms12808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큰코영양 20만 떼죽음 원인은 세균 감염큰코영양 20만 떼죽음 원인은 세균 감염

    조홍섭 | 2018. 01. 19

    2015년 전체 62%인 20만마리 떼죽음혹한 뒤 고온다습 기상이 면역약화 불러세계적 멸종위기종인 큰코영양이 떼죽음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2015년 5월 중순 카자흐스탄 초원지대를 둘러본 수의학자들은 경악했다. 이제까지 간혹 벌어진 떼죽음과는 차...

  • 벌새 깃털 닮은 ‘무지개 공룡’ 중국서 발굴벌새 깃털 닮은 ‘무지개 공룡’ 중국서 발굴

    조홍섭 | 2018. 01. 17

    벌새와 깃털 색소체 구조 유사1억6천만년 전 오리 크기 공룡새들이 척추동물 가운데 가장 화려한 모습을 자랑하는 비결은 깃털에 있다. 깃털의 색소체 구조 덕분에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빛깔로 보이기 때문이다. 공작의 꼬리나 벌새의 머리, 비...

  • 물고기도 고통에 빠져 모르핀을 찾는다물고기도 고통에 빠져 모르핀을 찾는다

    조홍섭 | 2018. 01. 15

    단순 반사행동 넘어 통증인지 확인, 학계는 이미 합의…정책 대응 시작돼한국 ‘산천어축제' 열풍에 빠진 사이 영국, 다른 가축 수준의 복지 기준 적용양식장에서 기른 산천어, 송어, 빙어를 풀어놓고 얼음낚시나 맨손으로 잡는 겨울축제가 대표적인...

  • 불나면 불씨 옮겨  사냥하는 ‘불새' 있다불나면 불씨 옮겨 사냥하는 ‘불새' 있다

    조홍섭 | 2018. 01. 14

    불붙은 나뭇가지 다른 곳 옮겨 도망치는 쥐·도마뱀 등 사냥원주민 불놓기 여기서 배웠나, 노래와 전통의식에 들어있어덤불과 풀로 덮인 열대 사바나의 초원지대에 들불이 나면 동물들은 불꽃과 연기를 피해 혼비백산 달아난다. 일부 포식자들에겐 뛰...

  • 꽃보다 나비가 7천만년 먼저 진화했다꽃보다 나비가 7천만년 먼저 진화했다

    조홍섭 | 2018. 01. 11

    2억년 전 가장 오랜 나방 비늘화석 발견수분 섭취 위해 이미 긴 대롱 입 지녀 나비와 꽃은 서로를 돕는 대표적인 공생 생물이다. 나비는 꽃가루를 옮겨 식물의 번식을 돕고 대신 영양가 풍부한 꽃꿀을 먹는다. 나비와 나방은 꽃꿀을 효과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