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검색 결과

'물바람숲'에 대해 1790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겨울 들판의 경계경보, 황오리를 아시나요?겨울 들판의 경계경보, 황오리를 아시나요?

    윤순영 | 2011. 11. 29

    황오리 해마다 월동 개체 수 감소   몸길이 약 60~65cm 앉아 있을 때는 전체적으로 황갈색을 띠어 암수가 비슷하게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수컷의 목에는 검은색의 띠가 있다. ▲황오리의 얼굴 암컷 머리부분이 더 밝다.   ▲황오리 수컷 목에 검은...

  • 돌고래도 임신은 괴로워돌고래도 임신은 괴로워

    조홍섭 | 2011. 11. 28

    배 불러 저항력 증가, 최고 속도 절반으로 떨어져 범고래 등 천적이나 참치선단 그물에 붙잡힐 확률 높아져   ▲임신한 병코돌고래의 모습. 사진ㄴ=손 노렌.    물살을 가르며 쏜살같이 헤엄치는 돌고래의 체형은 저항을 최소화하는 전형적인 유선형이다. ...

  • 인류는 4만년 전부터 참치를 먹었다인류는 4만년 전부터 참치를 먹었다

    조홍섭 | 2011. 11. 25

    동티모르 동굴에서 참치 뼈 대거 발굴, 최초의 원양 어업 증거 어획 기술로 바다 진출 가속화, 5만년 전 호주 점령… 논문   ▲참치. 먼 바다의 표층에 산다. 사진=국립해저자원프로그램(NURP), 위키미디아 커먼스.    현생 인류의 조상은 7만년 전 아프...

  • 물 새는 상주보, 다른 4대강 보는 괜찮나물 새는 상주보, 다른 4대강 보는 괜찮나

    김성만(채색) | 2011. 11. 24

     | 한겨례신문, 인터넷판 캡쳐. 물이 새는 것을 확인한 뒤 발포우레탄으로 메꾸었다. 하지만 물이 새는 것은 그치지 않고 있다.물새는 상주댐, 발포우레탄으로 땜빵! 한미 FTA 비준안 졸속처리로 나라가 시끄러운 가운데 한국일보와 한겨례신문에서 ...

  • 코끼리, 꿀벌만 보면 덩치값 못하고 ‘벌벌’코끼리, 꿀벌만 보면 덩치값 못하고 ‘벌벌’

    조홍섭 | 2011. 11. 24

    눈, 코, 귀 쏘일라 `붕붕' 소리만 들어도 경고 발령하고 줄행랑 주민은 코끼리 쫓고 꿀 따고, 코끼리는 안전 이동…상생 효과   ▲케냐의 아프리카코끼리 떼. 코끼리 개체수와 인구가 급증하면서 농민과의 갈등이 심각한 문제이다. 사진=샘 스티어맨,...

  • 밤에만 피는 난 최초 발견밤에만 피는 난 최초 발견

    조홍섭 | 2011. 11. 23

    파푸아뉴기니 외딴 섬 자생, 야간만 개화는 2만5천 난 중 유일 버섯 모양의 꽃자루 독특, 야행성 파리 유인하는 듯   ▲최초로 발견된 야간에만 개화하는 난. 사진=자프 페르뮬렌   난은 고등식물 세계에서 가장 다양하게 진화했다. 난초과에는 무려 2...

  • 두드리면 보인다, 애벌레 킬러 딱따구리의 비법두드리면 보인다, 애벌레 킬러 딱따구리의 비법

    김성호 | 2011. 11. 23

    오색딱따구리는 이름에서 엿볼 수 있듯이 다섯 가지의 색으로 치장한 딱따구리입니다. 다섯 가지의 예쁜 색은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흰색, 검은색, 갈색, 붉은색, 주황색입니다. 아래꼬리덮깃에 나타나는 주황색은 어찌 보면 붉은색으로 보이기도 보이...

  • 나는 공룡이 원시 새 잡아 먹었다나는 공룡이 원시 새 잡아 먹었다

    조홍섭 | 2011. 11. 22

    공룡 뱃속에 든 원시 새 화석 중국에서 발견 깃털 공룡 나무 위 생활 뒷받침, 비행 기원 논쟁 새 국면   ▲원시 새를 잡아 먹는 깃털 공룡 미크로랍토르 구이를 화석으로 바탕으로 복원한 모습. 사진=징마이 오코너.    화석은 고대 생물의 삶을 들...

  • 더운 물로 가는 가시고기, 촌충이 시켜서더운 물로 가는 가시고기, 촌충이 시켜서

    | 2011. 11. 21

    촌충에 감염된 큰가시고기 선호 수온 변화, 촌충의 ‘좀비’로 바뀌어영국 연구자, 기후변화로 기생충 만연 가능성 제시   ▲큰가기고기의 뱃속에서 배가 터질 듯이 크게 자란 새 촌충. 해부한 모습이다. 사진=위키미디아 커먼스.   연안에서 살다 산란...

  • 남극 빙상 밑 거대 ‘유령 산맥’ 미스터리 풀려남극 빙상 밑 거대 ‘유령 산맥’ 미스터리 풀려

    조홍섭 | 2011. 11. 18

    얼음 밑 3천m에 알프스 규모의 가파른 산맥, 생성 원인 미스테리 10억년에 걸친 지각변동과 얼음 봉인이 어린 산맥 보존 드러나     ▲남극 대륙에서 갬부르셰프 산맥의 위치(왼쪽 그림의  오른쪽 세모)   남극 대륙을 둘러싼 가장 큰 수수께끼의 하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