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이’ 박쥐 발견

조홍섭 2013. 04. 12
조회수 24253 추천수 0

중앙아프리카 남수단서, 검은 바탕에 연노랑 반점과 띠 무늬 선명

새로운 속으로 미 과학자 보고, 1940년대 이미 발견했으나 지나쳐

 

 new bat.jpg » 남수단에서 발견된 새로운 박쥐. 사진=디안 리더, 미국 버크넬 대

 

검은 바탕에 옅은 노랑 무늬의 반점과 띠 무늬가 나 있는 ‘바둑이’ 형태의 새로운 박쥐가 중앙아프리카에서 발견됐다.

 

디안 리더, 미국 버크넬 대학 동물학자는 최근 온라인 공개 학술지 <주키스>에 실린 논문에서 ‘니움바하 수페르바’로 이름붙인 이 박쥐를 새로운 속으로 분류했다. 이 학명은 박쥐를 채집한 남수단 방강가이 보호구역 토착어로 “매우 특이하다” 또는 “드물다”는 뜻이다.
 

연구자는 당시 “이 박쥐를 보자마자 인생에 다시 못 올 순간이 왔음을 직감했다.”라고 말했다. 그만큼 이 박쥐는 기존의 박쥐와 너무나도 다른 모습이었다. 포유류에서 새로운 종, 더구나 속을 발견하는 일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new bat2.jpg » 새로운 속으로 밝혀진 박쥐의 배(위)와 등 모습. 사진=디안 리더, 미국 버크넬 대학

 

new bat3.jpg » 신속 박쥐의 머리 모습. 사진=디안 리더, 미국 버크넬 대학

 

그러나 미국에 돌아와 박물관의 표본을 확인해 본 결과 몇 점의 표본이 이미 채집돼 있음을 알 수 있었다. 1947년 헤이만이란 과학자는 이 박쥐를 가나에서 채집해 보고했지만 이미 알려진 종의 아종으로 보았다.
 

이번 연구에서는 이 박쥐가 덩치가 크고 두개골의 형태 등이 다른 박쥐와 전혀 달라 새로운 속으로 분류될 수 있음을 밝혔다.

 

ZooKeys-285-089-g007.jpg » 새로 발견된 박쥐가 채집된 장소. 서로 멀리 떨어진 서식지에 드물게 서식하고 있어 보호가 필요함을 보여준다. 그림=디안 리더, 미국 버크넬 대학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ZooKeys 285: 89?115, doi: 10.3897/zookeys.285.4892
A new genus for a rare African vespertilionid bat: insights from South Sudan
DeeAnn M. Reeder 1,†, Kristofer M. Helgen 2,‡, Megan E. Vodzak 1,§, Darrin P. Lunde 2,|, Imran Ejotre
http://www.pensoft.net/journals/zookeys/article/4892/a-new-genus-for-a-rare-african-vespertilionid-bat-insights-from-south-sudan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

    윤순영 | 2019. 06. 11

    잠깐 마주쳤던 기억만 남기고 훌쩍 날아가검은뺨딱새는 1987년 5월 대청도에서 1개체가 처음으로 확인된 이후 1988년 대청도, 2004년 어청도, 2005년 소청도, 2006년에는 전남 홍도에서 관찰됐다. 기록이 손꼽을 만큼만 있는 희귀한 새다. 지난 ...

  • 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

    윤순영 | 2019. 05. 13

    어청도 찾은 희귀 나그네새…사람 두려워 않는 앙징맞은 새황금은 지구에서 가장 가치 있는 물질이다. 밝은 황색 광택을 내고 변색하거나 부식되지 않아 높게 치는 금속 가운데 하나다.이름에 황금을 올린 새가 있다. 월동지와 번식지를 오가면서 ...

  • “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

    조홍섭 | 2019. 03. 12

    안데스 운무림서 촬영…포식자 회피 추정하지만 생태는 수수께끼날개를 통해 배경이 선명하게 보이는 투명한 나비가 중앙·남 아메리카에 산다. 아름답고 신비로운 이 나비 사진이 2018년 생태학자들이 찍은 ‘올해의 사진’으로 뽑혔다.과학기술과 의학...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