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생선’ 명태 되살아날까

물바람숲 2015. 12. 02
조회수 22223 추천수 0
강원도 해양심층수수산자원센터
인공부화 치어 100마리 동해 풀어
18일 저도어장서 2만마리 방류
국내에서 처음으로 인공 부화·사육에 성공한 새끼 명태 100마리가 동해안에 방류됐다. 멸종 위기에 놓인 ‘국민 생선’ 명태가 부활할지 눈길을 끈다.

강원도는 1일 고성군 현내면 저도어장에서 명태 치어 100마리를 시험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들 치어는 강원도 해양심층수수산자원센터가 지난해 동해안에서 잡은 명태의 알을 부화시켜 4~20㎝ 크기로 키워낸 3만6000마리 가운데 일부다.

이날 방류는 오는 18일로 예정된 본행사에 앞서 원통 관을 이용해 수면 밑 10여m에 직접 치어를 방류하는 중층방류시스템을 점검하고 방류된 치어가 제대로 생존하는지 확인하려고 실시했다. 중층방류시스템을 이용하면 치어가 갈매기 등에게 잡아먹히는 것을 막고 수면에 떨어질 때 충격도 예방할 수 있다.

강원도와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강릉원주대는 오는 18일 저도어장에서 명태 치어 2만마리를 방류하는 행사를 열 참이다. 이들 기관은 지난해부터 해양심층수를 활용해 명태 종묘를 생산한 뒤 바다에 방류하는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지난해에는 3차례 채란 끝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명태 치어 9만4000마리를 부화하는 데 성공했지만 부화 30일 만에 대량 폐사하기도 했다.

강원도는 수정란 추가 확보를 위해 살아 있는 건강한 어미 명태 6마리(40~70㎝)를 사육하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해 3월 잡은 명태가 지금까지 건강한 상태로 살아 있어 명태 육상양식 기술 확보 가능성도 밝은 상태다. 명태는 1980년대까지 국민생선으로 불릴 만큼 흔했지만 10여년 전부터 ‘금태’로 불릴 정도로 귀한 물고기가 됐다. 명태 어획량은 1981년 16만5000t이었지만 지난해에는 2t 정도로 씨가 말랐다.

박동호 강원도 해양심층수수산자원센터 한해성어류담당은 “명태 새끼 방류에 성공하면 명태 새끼인 노가리 남획 등의 이유로 사라졌던 명태 자원도 조금씩 회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야생 호랑이도 백신이 필요해, 개홍역 유일 대책야생 호랑이도 백신이 필요해, 개홍역 유일 대책

    조홍섭 | 2020. 11. 27

    개보다 너구리 등 야생동물이 바이러스 ‘저수지’…정기 포획 조사 때 접종하면 효과아무르호랑이(시베리아호랑이, 한국호랑이)의 주요 멸종위협으로 떠오른 개홍역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서는 개가 아닌 야생 호랑이에게 직접 백신을 접종하는 대책이 ...

  • 2천년 채취한 진귀 한약재, ‘칙칙한’ 애들만 살아남아2천년 채취한 진귀 한약재, ‘칙칙한’ 애들만 살아남아

    조홍섭 | 2020. 11. 26

    티베트 고산식물 천패모, 채집 심한 곳일수록 눈에 안 띄는 위장 색 진화사람의 자연 이용은 진화의 방향도 바꾼다. 큰 개체 위주로 남획하자 참조기는 살아남기 위해 점점 잘아지고 상아 채취가 계속되자 상아가 없는 코끼리가 늘어난 것은 그런...

  • 악어도 도마뱀처럼 잘린 꼬리가 다시 자란다악어도 도마뱀처럼 잘린 꼬리가 다시 자란다

    조홍섭 | 2020. 11. 25

    미시시피악어 23㎝까지 복원 확인…연골과 혈관, 신경도 되살려사람 등 포유류나 새들은 사지의 끄트머리가 잘려나가도 새로 자라지 않지만 도롱뇽이나 일부 물고기는 완전하게 원상 복구하기도 한다. 도마뱀은 그 중간으로 원래 형태와 기능은 아니지...

  • 태평양 심해저 산맥서 최대 규모 장어 서식지 발견태평양 심해저 산맥서 최대 규모 장어 서식지 발견

    조홍섭 | 2020. 11. 24

    3천m 해산에 ㎢당 수만 마리 서식 추정…최대 심해저 광산, 생태계 보전 과제로태평양 한가운데 심해저에 솟은 산꼭대기에서 심해 장어가 ㎢당 수만 마리의 고밀도로 서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사실은 지구 해저의 75%를 차지하는 심해저 생...

  • ‘마당을 나온 암탉’은 박새의 도움이 필요해‘마당을 나온 암탉’은 박새의 도움이 필요해

    조홍섭 | 2020. 11. 23

    가축인 닭도 다른 야생동물 경계신호 엿들어…첫 실험 결과장편동화와 애니메이션 영화로 인기를 끈 황선미의 ‘마당을 나온 암탉’은 양계장을 탈출한 암탉 ‘잎싹’이 족제비와 용감하게 싸우며 아기 오리를 기르는 과정을 감명 깊게 그렸다.&nbs...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