붙잡히면 껍질 벗고 도망치는 도마뱀붙이

조홍섭 2017. 02. 15
조회수 13637 추천수 0

붙잡히면 꼬리 자르기 더해 피부와 비늘까지 벗어 포식자 회피

마다가스카르서 75년 만에 신종 발견, 벌목으로 멸종 위험


F. Glaw_s.jpg » 마다가스카르에서 새로 발견된 물고기 비늘 도마뱀붙이. 붙잡히면 큰 비늘과 함께 겉피부를 쉽게 벗어 버리고 알몸 상태로 달아난다. 꼬리도 잘린 뒤 복원된 흔적이 있다. F. Glaw


도마뱀의 특기는 위험에 처하면 꼬리를 잘라 포식자가 꿈틀거리는 꼬리에 정신이 팔린 사이 도망치는 것이다. 그런데 꼬리 자르기에 더해 비늘과 껍질까지 벗겨놓고 거의 알몸 상태로 달아나는 도마뱀붙이 무리가 있다.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와 코모로 제도에만 서식하는 ‘물고기 비늘 도마뱀붙이’(게코레피스) 속 도마뱀붙이가 그들이다. 도마뱀붙이는 열대지방에 주로 서식하는 파충류로 독특한 구조의 발바닥 빨판을 이용해 벽과 천장을 자유롭게 돌아다닌다.


물고기 비늘 도마뱀붙이는 연구자들에게 연구가 힘들기로 악명이 높다. 형태를 연구하려면 붙잡아야 하는데, 그러는 순간 형태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겉모습이 바뀌기 때문이다. 1911년 독일 연구자 슈미트는 할 수 없이 솜뭉치로 감싸 조사하는 고육책을 썼지만 비늘이 일부 떨어져 나가는 것을 막지는 못했다. 좀처럼 눈에 띄지 않는 습성 등도 이 속의 파충류를 수수께끼로 남겼다.


독일 루드빅 막시밀리안 대 박사과정생인 마르크 쉐르츠 등 국제 연구진은 이 속에서 비늘이 가장 크고 쉽게 껍질을 벗는 신종 도마뱀붙이를 발견했다고 온라인 과학저널 <피어제이> 7일 치에서 밝혔다. 연구자들은 마이크로 단층촬영 기법을 이용해 이 파충류의 골격을 3차원 구조로 밝히고 유전자를 분석하는 방법으로 이 속의 계통을 새롭게 밝혔다.


물고기 비늘 도마뱀붙이로는 75년 만에 처음 발견된 이 도마뱀붙이(게코레피스 메가레피스)는 이 무리 가운데 비늘이 가장 크다. 이 파충류가 사람 크기라면 비늘 하나는 손바닥 크기인 셈이다. 비늘의 표면적이 피부의 부착 부위보다 상대적으로 커 다른 도마뱀붙이보다 비늘이 쉽게 떨어져 나간다. 


또 비늘 아래 피부에는 떨켜가 형성돼 있어 피를 흘리는 등 아무런 상처도 남기지 않고 바깥 피부가 떨어져 나간다. 포식자가 이 도마뱀붙이를 문다면 입안 가득 비늘과 피부를 남겨두고 도마뱀붙이는 거의 알몸 상태로 도망칠 수 있다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F. Glaw2_s.jpg » 비늘과 피부 바깥쪽을 떼어버려 거의 나체가 된 도마뱀붙이. 아무런 상처가 없다. 비늘과 피부는 수주일 뒤 복원된다. F. Glaw


주 저자인 쉐르츠는 “정말 놀라운 건 비늘이 뻣뻣하고 아주 조밀해 만드는 데 많은 에너지가 들었을 텐데도 도마뱀붙이 아주 쉽게 그 아래 피부와 함께 벗어버린다는 사실과 아무런 흉터도 남기지 않고 재빨리 재생된다는 점”이라고 이 잡지가 낸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힘들게 만든 비늘을 쉽사리 떼어주고 또 아무런 방어수단도 없이 알몸으로 몇 주를 살아야 하는 건 도마뱀붙이에게 큰 손실이다. 그러나 그렇더라도 포식자에 잡아먹히는 것보다는 낫다(물론 이런 전략이 선택돼 진화했다는 것을 이 논문이 밝힌 것은 아니다).


물고기 비늘 도마뱀붙이가 비늘을 떨구는 방법으로 포식자를 피한다는 사실은 2015년 다른 속의 대형 도마뱀붙이가 물고기 비늘 도마뱀붙이 한 마리를 잡아 입에 물었지만 약 30초 뒤 알몸으로 빠져나오는 것을 직접 목격한 보고가 있다고 이 논문은 밝혔다.


이 도마뱀붙이의 피부와 비늘은 몇 주 안에 복원된다. 연구자들은 이런 재생 메커니즘을 밝히면 의료에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파충류는 마다가스카르 북부 앙카라나 국립공원의 석회암 지대에만 사는데, 연구자들은 벌목 등 주변 환경 악화에 노출돼 있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해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640px-Tsingy_Ankarana_Madagascar_16-07-2004.jpg » 신종 물고기 비늘 도마뱀붙이가 발견된 마다가스카르 북부 앙카라나 국립공원의 석회암 지대. 위키미디어 코먼스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Scherz et al. (2017), Off the scale: a new species of fish-scale gecko (Squamata: Gekkonidae: Geckolepis) with exceptionally

large scales. PeerJ 5:e2955; DOI 10.7717/peerj.2955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빙하기가 거대고래 출현 불렀다빙하기가 거대고래 출현 불렀다

    조홍섭 | 2017. 05. 24

    300만년 전 빙하 확장과 용승류 체계 확립돼 먹이 크릴 번성낮은 대사율, 장거리 이동에 유리…기후변화는 서식지 축소 위협우리는 현재의 지구가 지질학적인 시간으로 보아도 얼마나 특별한 곳인지 모르기 쉽다. 세계에서 가장 큰 포유류인 대왕고...

  • 살아 있는 식물도감이 1024m 펼쳐졌다살아 있는 식물도감이 1024m 펼쳐졌다

    조홍섭 | 2017. 05. 19

    20일 개장 '서울로 7017' 미리 걸어보니깊은 산 희귀식물 포함 228종 과별로 '가나다' 배열…교육과 산책, 문화공간645개 대형화분 지나며 도심서 자연 만끽…식물 자리 잡으려면 3년은 걸려미국의 저명한 환경저술가인 마이클 폴란은 <세컨 네이...

  • 울산 태화강에는 어떤 생물들이 살고 있을까?울산 태화강에는 어떤 생물들이 살고 있을까?

    신동명 | 2017. 05. 18

    울산시, 6월3~4일 태화강대공원에서 ‘2017 울산 바이오블리츠’ 개최24시간 동안 주변의 확인 가능한 모든 생물 종 탐사…31일까지 참가자 모집지난해 6월 태화강대공원 일대에서 열린 ‘2016 울산 바이오블리츠’ 야간 곤충탐사활동 모습.울산시는 다...

  • 낙동강 최상류 열목어 그때 그 토착종 흔적낙동강 최상류 열목어 그때 그 토착종 흔적

    조홍섭 | 2017. 05. 17

    열목어는 ‘시베리아 연어’로낙동강 최상류, 세계 최남단 서식지  1960년대 탄광 폐수로 절멸 판단해 1980년대부터 홍천산 가져와 풀어놔  최근 국내 연구진 국제 과학저널에 논문홍천산 아닌 고유한 유전적 구성 확인 2만년 전...

  • 짝짓기 강요 수컷 피해 죽은 척하는 왕잠자리짝짓기 강요 수컷 피해 죽은 척하는 왕잠자리

    조홍섭 | 2017. 05. 02

    수컷 추격하면 땅바닥에 추락 몸 뒤집고 꼼짝 안 해별막이왕잠자리 암컷서 관찰…동물계 5종에서 발견별박이왕잠자리는 고산지대 습지에서 볼 수 있는 크고 아름다운 잠자리이다. 배의 무늬가 검은 바탕에 파랗고 노란 점이 흩어져 있는 모습이 밤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