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검색 결과

'생물다양성'에 대해 48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아마존 인턴’의 6주…“뱀, 개구리 덕분에 꿈 같았죠”‘아마존 인턴’의 6주…“뱀, 개구리 덕분에 꿈 같았죠”

    조홍섭 | 2019. 10. 29

    ‘아마존 탐사기’ 낸 전종윤씨일손 부족한 연구기관에 지원페루 열대우림서 생태조사 열대동물 이렇게 예쁠 줄이야손바닥 크기 바퀴벌레와얼굴만 한 개구리도 만나 모기 뜯기...

  • 댐이 삼킨 거대 물고기…대형 담수동물 88% 감소댐이 삼킨 거대 물고기…대형 담수동물 88% 감소

    조홍섭 | 2019. 08. 26

    대형 댐 3700개 건설 예정…“수명 길어 보전·복원 시기 놓칠 수도”메콩자이언트메기는 1200종에 이르는 메콩 강 민물고기를 대표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대형 물고기이다. 다 자라면 길이 3m, 무게 300㎏ 이상에 이르러 웬만한 나룻배보다 크다.플랑...

  • 독일 늑대는 왜 보호구역 대신 군사기지 택했나독일 늑대는 왜 보호구역 대신 군사기지 택했나

    조홍섭 | 2019. 03. 05

    교란됐지만 밀렵 걱정 없어…확산 징검다리로 이용 밝혀져가축을 해치는 해로운 짐승이라는 적개심 탓에 유럽 늑대는 일찌감치 몰락의 길을 걸었다. 잉글랜드는 법으로 늑대를 퇴치해 16세기 초까지 씨를 말렸다. 숲이 울창한 스웨덴의 늑대마저 196...

  • 물범은 돌아왔지만…깊어지는 바이칼호의 고민물범은 돌아왔지만…깊어지는 바이칼호의 고민

    조홍섭 | 2017. 07. 31

    바이칼호 현지 취재 ① 녹조 사태세계에서 가장 깊고 부피가 크며 오랜 호수인 바이칼호는 세계 유일의 민물 물범 등 고유종 비율이 높아 1996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됐다. 그러나 수질오염과 대규모 개발에 이어 관광 열풍으로 위기의...

  • 조릿대 뒤덮인 한라산…먹성 좋은 말이 구해주려나조릿대 뒤덮인 한라산…먹성 좋은 말이 구해주려나

    조홍섭 | 2017. 07. 02

    고산지대 방목 금지 뒤 급속 번식기후변화까지 겹치며 침입종 등극털진달래, 시로미 등 희귀종 ‘고사’말 풀어놓자 하루 25㎏ 먹어치워생물다양성 회복 위해 방목 검토5월18일 한라산 정상의 암봉이 올려다보이는 해발 1700m 장구목에 올랐다. 아고산...

  • 구름쥐, 뱀장어 모양 양서류…필리핀은 생물종 보고구름쥐, 뱀장어 모양 양서류…필리핀은 생물종 보고

    조홍섭 | 2016. 10. 18

    고산지대서 신종 포유류 28종 등 발견 잇따라민다나오 한 지역서만 양서·파충류 126종 확인필리핀은 반군 활동 등 불안한 정치 상황과 잦은 납치와 살인 사건으로 얼룩져 있지만 세계적...

  • 국내 최대 습지, 논에서 만난 늦여름 동물들국내 최대 습지, 논에서 만난 늦여름 동물들

    윤순영 | 2016. 09. 19

    논우렁이부터 벼메뚜기, 참개구리, 저어새로 이어지는 생명의 터전도시를 지키고 생명다양성의 보고이지만 난개발과 매립으로 사라져습지는 생명의 요람이다. 습지에서 가장 먼저 만나는 곤충은 잠자리다. 애벌레 단계에서 물이 꼭 필요하기 때문이다...

  • DMZ 생물 탐사, 야생자두 등 신종·미기록종 쏟아져DMZ 생물 탐사, 야생자두 등 신종·미기록종 쏟아져

    조홍섭 | 2016. 06. 29

    24시간 동안 1541종 확인해 생물다양성 보고 입증, 서울숲의 2배야생자두 신종, 무당벌레붙이·꼬마꽃벌 류 각 1종은 미기록종 후보 비무장지대(DMZ)와 그 주변인 민통선 일대는 생태계의 보고로 꼽힌다. 개발압력이 높은 온대지역이면서도 한국전쟁 이...

  • 악어에 물려가며 호주 오지서 신종 물고기 20종 발견악어에 물려가며 호주 오지서 신종 물고기 20종 발견

    조홍섭 | 2016. 01. 22

    서북부 킴벌리 지역 협곡에 헬기 타고 접근해 조사 호주 전체 담수어종 10% 늘어, 생물다양성의 보고     생물학자가 신종을 발견해 학명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는 것은 학자로서 큰 영예이다. 특히 아직도 새로운 발견이 잇따르는 곤충 등...

  • 한국 새와 습지의 눈물, 한국인보다 더 잘 안다한국 새와 습지의 눈물, 한국인보다 더 잘 안다

    김정수 | 2015. 12. 09

    인터뷰  ‘새와 생명의 터’ 나일 무어스 대표 18년 발품, 새만금 갯벌만 200번 넘게 발길 ‘가슴이 미어진다’"4살 때 수술로 청각 기능 되찾고 처음 들은 기러기 소리 못 잊어"  새만금과 관련된 그의 이야기 끝에는 ‘하트 브레이킹’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