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450㎏ 먹는 코끼리, 기후변화 줄이는 ‘착한 식성’

조홍섭 2019. 07. 19
조회수 15364 추천수 0
콩고분지 둥근귀코끼리, 작은 나무 먹어치워 크고 조밀한 나무 늘려

f1.jpg » 서아프리카 콩고분지에 서식하는 둥근귀코끼리. 열대우림에 적응해 코끼리 가운데 덩치가 가장 작지만, 키 2.4∼3m, 무게 2∼4t으로 많은 양의 식물을 먹는다. 토마스 브로이어,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적도 아프리카 서부에 있는 콩고분지는 지구에서 두 번째로 큰 훼손되지 않은 열대우림이 보존된 곳이다. 이곳에는 사바나에 사는 아프리카코끼리와 종이 다른 둥근귀코끼리가 산다.

지름 30㎝ 이하면 어떤 나무도 쓰러뜨리는 이 코끼리는, 나뭇잎과 껍질은 물론 씨와 열매 등을 하루 450㎏까지 닥치는 대로 먹는 대식가다. 그러나 이런 식습관이 열대림을 망가뜨리기는커녕 숲을 지탱하는 중요한 구실을 한다.

이 코끼리의 똥 무더기 하나에서 식물 96종의 씨앗 1000여 개가 발견되기도 했다. 식물의 씨앗을 먼 거리로 옮겨 ‘비료’와 함께 살포하는가 하면, 나무에 고정된 무기물 등 중요한 영양분을 토양으로 되돌려 주어 ‘숲의 거대 정원사’란 별명을 얻었다.

둥근귀코끼리의 식성이 초래하는 또 다른 효과가 발견됐다. 이 코끼리가 숲을 교란한 덕분에 지상의 생물량(바이오매스)이 늘어났고, 그 결과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이산화탄소를 숲이 더 많이 저장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f2.jpg » 둥근귀코끼리는 키 작은 나무를 키 큰 나무로, 빨리 자라는 나무를 느리고 단단하게 자라는 나무로 숲의 구조를 바꾸어 결과적으로 지상에 더 많은 양의 탄소를 보관하는 구실을 한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파비오 베르자기 이탈리아 투시아대 생물학자 등 국제 연구진은 과학저널 ‘네이처 지구과학’ 15일 치에 실린 논문에서 모델링과 현지 조사를 통해 이런 결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베르자기는 “코끼리가 작은 나무를 먹어치운 결과 더 적은 수의 나무가 더 크게 자라고, 목재가 단단한 수종으로 숲이 바뀌어 나가게 된다”고 ‘네이처 리서치’의 연구 후기에서 설명했다.

그는 이런 변화를 기후와 토양이 비슷하지만, 형태는 전혀 다른 남아메리카의 아마존 열대림과 비교했다. 아마존에는 콩고보다 더 작은 나무가 더 빽빽하게 우거져 있다. 

그는 이런 차이가 “아마존 열대우림에서는 1만년 전 거대 초식동물이 모두 멸종했지만, 아프리카에는 코끼리가 살아남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코끼리가 작은 나무들을 없애자 키 큰 나무 밑에 그늘과 수분 부족에 잘 견디는 나무들이 하층 숲을 형성했는데, 이들은 목질이 더 촘촘하고 단단해 같은 크기의 숲이라도 더 많은 탄소를 간직할 수 있다는 것이다.

f3.jpg » 콩고분지 열대림의 모습. 키 큰 나무 밑에 빛과 물 부족에 잘 견디는 느리게 자라는 나무들이 하층 식생을 이뤄 작은 나무가 빽빽한 아마존과 대조를 이룬다. 아벨 카바나 ,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연구자들이 실제로 코끼리가 있는 곳과 없는 곳의 나무를 비교해 보니, 코끼리가 있는 곳의 나무 밀도가 ㎥당 75g 더 크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따라서 열대림 1㎢에 코끼리가 0.5∼1마리만 있어도 지상의 숲에 보관할 수 있는 탄소량은 ㏊당 26∼60t에 이른다고 연구자들은 계산했다.

반대로 이 코끼리가 멸종한다면, 열대림의 목재 속에 보관되던 탄소가 대기 중 이산화탄소로 돌아가 기후변화를 악화하게 된다. 한반도보다 10배가량 넓은 중앙아프리카의 둥근귀코끼리는 한때 수백만 마리가 살았지만 현재 약 10만 마리만 남아 있으며, 밀렵과 서식지 파괴로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취약종’으로 분류하고 있다.

연구자들은 둥근귀코끼리가 콩고분지에서 지상에 추가로 저장한 탄소량을 30억t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사상 최고였던 세계의 탄소 배출량 371억t의 8%에 해당하는 양이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Fabio Berzaghi et al, Carbon stocks in central African forests enhanced by elephant disturbance, Nature Geoscience (2019) DOI: 10.1038/s41561-019-0395-6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배설물로 발견한 열대 아시아 신종원숭이 2종

    조홍섭 | 2020. 07. 08

    유전자 분석 결과 띠잎원숭이 실제론 3종 동남아열대림에 사는 띠잎원숭이는 숲의 은둔자이다. 검은 털로 뒤덮인 50㎝ 크기의 몸집에다 나무에서 좀처럼 내려오지 않고 과일, 씨앗, 어린잎 등을 먹는데, 인기척을 느끼면 황급히 사라지기 때문이다.1세...

  • 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청둥오리가 잉어를 세계에 퍼뜨린다

    조홍섭 | 2020. 07. 06

    소화관 통해 배설한 알에서 새끼 깨어나…‘웅덩이 미스터리’ 설명 물길이 닿지 않는 외딴 웅덩이나 호수에 어떻게 물고기가 살게 됐을까. 가장 그럴듯한 설명은 물새가 깃털이나 다리에 수정란을 묻혀왔다는 것인데, 아직 증거는 없다.최근 유력하게...

  • 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뻐꾸기는 개개비 알 개수 세며 탁란한다

    조홍섭 | 2020. 07. 01

    둥지에 알 1개 있을 때 노려…비교 대상 없어 제거 회피 여름이 되면 다른 새의 둥지에 슬쩍 자신의 알을 낳아 육아의 부담을 떠넘기려는 뻐꾸기와 그 희생양이 될 개개비 사이의 ‘전쟁’이 시작된다. 세 마리 가운데 한둘은 탁란을 당하는 개개...

  • '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흑색선전'으로 포식자 피하는 야생 구피

    조홍섭 | 2020. 06. 29

    눈 색깔 검게 바꿔 포식자 주의 끈 뒤 마지막 순간에 도피 수조에서 관상용 열대어인 구피(거피)를 기르는 이라면 종종 구피가 ‘놀란 눈’을 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이다. 홍채가 검게 물들어 눈동자와 함께 눈 전체가 검게 보인다. 흔히 물갈이 ...

  • 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백악기 거대 악어는 왜 두 발로 걸었나

    조홍섭 | 2020. 06. 26

    사천 화석서 육식공룡과 비슷한 악어 확인…“공룡도 진화 초기 두 발 보행” 경남 사천 자혜리에서 발견된 중생대 백악기 원시 악어가 공룡처럼 두 발로 걸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왜 원시 악어가 두 발로 걸었는지 주목된다. 악어는 공룡과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