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태 이어 말쥐치·병어·옥돔 되살린다

물바람숲 2016. 02. 01
조회수 30973 추천수 0
해수부, 사라진 물고기 살리기 프로젝트 
대문어·대게·낙지·주꾸미·연어 등도 추진

 1454072210_145406561041_20160130.JPG » 말쥐치지난해 명태 살리기에 이어 올해부터는 말쥐치, 병어, 옥돔 등 사라진 물고기들을 되살리는 사업이 추진된다.

29일 해양수산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6년 주요 업무 계획’을 발표했다. 이 내용을 보면, 해수부는 지난해 성공한 명태 살리기 사업을 올해 본격화하고, 사라진 물고기들을 살리는 사업을 벌인다. 먼저 지난해 수정란 만들기와 기르기에 성공한 명태는 올해 인공 수정란 생산과 자원 회복, 관리 기술을 개발하는 데 주력한다. 해수부는 지난해 초 어미 명태로부터 수정란을 만들어 3만6천 마리를 10㎝ 이상으로 키운 뒤 지난해 12월 강원 고성 대진항에서 1만5천 마리를 방류했고, 5천 마리를 고성 앞 바다의 가두리 양식장에 풀어 키우고 있다.

해수부는 지난해 명태 살리기가 성공한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는 말쥐치와 병어, 옥돔 등 우리 바다에서 사라진 물고기들을 되살리는 사업을 추진한다. 말쥐치는 1980년대 이후 쥐포의 재료로 널리 사용됐으나, 2000년대 이후 그 숫자가 급격히 줄었다. 병어나 옥돔도 과거 우리 바다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으나, 남획으로 인해 거의 사라진 상황이다. 해수부는 이들 물고기 외에 대문어, 대게, 낙지, 주꾸미, 연어 등의 수정란 생산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수산 자원이 지속할 수 있게 참조기 등 9가지 어린 물고기 잡이를 금지하고, 갈치 등 7가지 물고기의 금어기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고등어 등 11가지 물고기의 허용 어획량을 설정하고 이를 단계적으로 축소해 나가기로 했다.

세종/김규원 기자 che@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3D 가짜 거북 알’로 불법 유통망 추적‘3D 가짜 거북 알’로 불법 유통망 추적

    조홍섭 | 2020. 10. 23

    코스타리카서 현장 시험 성공, 1시간마다 위치 정보 전송입체(3D) 프린터로 만들어 겉모습은 진짜와 똑같고 안에는 위성 위치추적 장치를 넣은 가짜 거북 알이 개발돼 불법 채취꾼을 잡고 유통망을 파악하는 데 쓰일 수 있게 됐다. 중미 코스...

  • 우리 몸엔 늦가을과 늦봄 두 계절만 있다우리 몸엔 늦가을과 늦봄 두 계절만 있다

    조홍섭 | 2020. 10. 22

    늦가을엔 바이러스 감염 대응…‘겨울잠’ 단백질도 많아져온대지역에 사는 사람이라면 4계절은 가장 분명한 환경 변화이다. 그러나 실제로 우리 몸은 4계절이 아닌 2계절을 산다는 사실이 분자 차원의 추적 연구결과 밝혀졌다.미국 스탠퍼드대 연구자...

  • 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

    조홍섭 | 2020. 10. 21

    더워진 봄 산란 앞당기면 새끼 굶주릴 위험 커져, 30년 장기연구 결과기후변화는 평균으로 오지 않는다. 봄은 일찍 찾아오고 평균기온은 오르지만 꽃샘추위는 잦아진다. 동물이 기후변화에 적응하는 일이 만만치 않다는 사실이 장기 현장연구로 밝혀...

  • 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

    조홍섭 | 2020. 10. 19

    인도보다 3천년 앞서 쌀 재배, 고혈당 막는 유전적 적응 일어나한국인을 비롯한 동아시아인은 오랜 벼농사 덕분에 고탄수화물 식사로 인한 비만과 당뇨병 등의 부작용을 막는 유전적 적응을 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오랜 목축 역사가 있는 유럽 ...

  • 냄새로 코로나 검사, 개 활용 연구 활발냄새로 코로나 검사, 개 활용 연구 활발

    조홍섭 | 2020. 10. 16

    헬싱키 공항 현장 배치…80∼90% 정확도 감염자 실시간 찾아요양원 식구들이 아침마다 돌아가며 개와 아침 인사를 나누는 것만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사람보다 10만배나 뛰어난 개의 후각을 이...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