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울가 똘똘이 꼬마물떼새와 희귀종 친구 구별법

윤순영 2017. 07. 11
조회수 4675 추천수 0

멸종위기종 흰목물떼새는 가슴 줄무늬 가늘고 부리 길어

꼬마물떼새는 눈에 금테 둘러…모두 호기심 많아 다가오기도


크기변환_DSC_8971.jpg » 흰목물떼새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법정 보호종이다.


크기변환_DSC_0554.jpg » 흰목물떼새가 냇가에서 사냥 준비를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 도래하는 물떼새는 11종이며 소형에서 중형 크기이다. 큰 눈과 짧은 부리, 비교적 긴 다리를 가지고 있으며 비번식기에는 무리를 이루어 생활하고 암수가 깃털색이 비슷한 종이 많다. 


둥지는 모래, 돌, 자갈을 이용하여 지상에 만든다. 우리나라에서는 흰목물떼새, 꼬마물떼새, 흰물떼새 3종이 번식을 하고 이중 흰목물떼새는 텃새다.


크기변환_DSC_9746.jpg » 흰목물떼새가 개울가 돌틈에서 먹이를 찾고 있다. 매우 드물게밖에 볼 수 없는 텃새이다.


크기변환_DSC_0782.jpg » 노란색 눈테가 선명한 꼬마물떼새.


흰목물떼새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돌과 자갈이 많은 냇가나 강변 지역을 선호하다. 4~6월에 3~4개의 알을 낳고 22~25일 동안 알을 품는다.


크기변환_DSC_0540.jpg » 흰목물떼새는 강과 냇가의 사초과가 자라는 자갈밭 중류에서 서식한다.


크기변환_DSC_1503.jpg » 갓 깨어난 흰목물떼새 새끼와 알.


먹이활동을 할 때나 새끼를 보호할 때 종종걸음으로 달리듯이 걷다가 잠시 멈추고 다시 달리듯이 걷는 동작을 반복한다. 걷다가 멈출 때면 몸을 위아래로 흔드는 습성이 있다. 


미심쩍거나 의심되는 것을 발견하면 가까이 다가와 확인하기도 한다. 물떼새과의 새들은 대부분 이처럼 살펴보는 경향이 있는데, 아마도 안전을 확인하기 위한 행동일 것이다.


크기변환_DSC_8978.jpg » 둥지 밖으로 나와 어미 가슴 아래 앉아있는 흰목물떼새 새끼.


크기변환_DSC_8145.jpg » 흰목물떼새가 영역에 들어온 멧비둘기를 맹렬히 쫓아내고 있다.


흰목물떼새는 꼬마물떼새와 비슷해 얼른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 흰목물떼새는 부리와 다리가 길고 아랫부리가 시작되는 곳은 노랗지만 꼬마물떼새는 부리와 다리가 짧다. 흰목물떼새의 가슴에 있는 검은색 줄무늬는 가는 반면 꼬마물떼새의 가슴 줄무니는 넓다.


크기변환_DSC_7647.jpg » 흰목물떼새는 가슴의 검은 선이 가늘다.


크기변환_DSC_2991.jpg » 꼬마물떼새는 가슴의 검은 선이 넓다.


흰목물떼새는 눈 테의 노란색이 선명하지 않고 눈 선이 등 깃털과 비슷한 갈색이거나 조금 진하다. 유사종 꼬마물떼새는 눈 테가 노란색으로 뚜렷하고 눈 선이 검은색을 띠며 머리꼭대기에 검은색과 흰색의 줄이 있다.


크기변환_DSC_8021.jpg » 흰목물떼새는 노란색 눈 테가 선명하지 않다.


크기변환_DSC_4033.jpg » 꼬마물떼새의 눈 테는 선명한 노란색이어서 흰목물떼새와는 확연히 차이가 난다.


크기변환_DSC_3005.jpg » 꼬마물떼새는 작지만 똘똘하다. 침입자나 낯선 것을 보면 살펴보는 경향이 있다.


흰목물떼새의 몸 길이는 21㎝, 꼬마물떼새는 16㎝로 꼬마물떼새가 훨씬 작다. 흰목물떼새는 맑고 높은 소리로 ‘피위~’‘피위~’ 하고 울며 꼬마물떼새는 큰소리로 ‘키유’ ‘키유’ 또는 ‘피유’ ‘피유’ 하고 운다.


흰목물떼새는 텃새로 돌과 자갈이 있는 강과 냇가에서 3~5마리에서 15~20마리에 이르는 무리를 형성하여 먹이를 잡는다. 꼬마물떼새는 여름철새로 해안, 강, 하천, 논, 호수에서 서식한다.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전문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날개로 감싸 물기 차단, 수컷 물꿩이 알품는 정성날개로 감싸 물기 차단, 수컷 물꿩이 알품는 정성

    윤순영 | 2017. 09. 22

    일처다부제로 수컷 물꿩이 알 품고 보육 도맡아…깃털 빠지고 바랠 정도로 헌신거대한 발가락과 화려한 깃털 지닌 '물에 사는 꿩' 모습, 나그네새에서 철새 정착 창녕 우포늪에는  열대지역에 주로 사는 물꿩이 2010년부터 해마다 찾아오고...

  • 극락조 뺨치는 공작거미의 색깔과 댄스극락조 뺨치는 공작거미의 색깔과 댄스

    조홍섭 | 2017. 09. 15

    암컷 유혹 위해 수컷 극단적 현란함과 과시행동 진화길이 5밀리 깡총거미로 호주서 60여종 발견, 신종 발견 잇따라다윈과 함께 자연선택에 의한 진화론을 처음 제시한 월러스는 말레이제도에서 극락조를...

  • 율무밭에 나타난 희귀 흰꿩, 붉은 볏에 놀란 눈율무밭에 나타난 희귀 흰꿩, 붉은 볏에 놀란 눈

    윤순영 | 2017. 09. 13

    신라 때부터 기록 남은 '상서로운 동물', 실제론 색소 결핍 돌연변이4년 전부터 홍천 출현, 율무밭에서 보통 새끼들과 먹이 찾고 모래목욕지난 7월 초 강원도 홍천에 흰꿩이 나타난다는 소식 전해 듣고 장마가 소강상태를 보일 때마다 들러 탐색...

  • 물고기 사냥의 달인, '불새' 호반새물고기 사냥의 달인, '불새' 호반새

    윤순영 | 2017. 08. 18

    메뚜기부터 물고기, 개구리, 쥐, 뱀까지 닥치는 대로 사냥마지막 여름 철새, "쿄로로로~" 독특한 울음…보기는 힘들어시골에서는 호반새를 흔히 불새라 부른다. 몸 전체가 주황색으로 불타는 모습이어서 그렇게 불렀나 보다. 머리가 크고...

  • 하루 수십번 '이사', 쇠제비갈매기의 자식 사랑하루 수십번 '이사', 쇠제비갈매기의 자식 사랑

    윤순영 | 2017. 06. 14

    새끼 깃털과 비슷한 땅에 오목한 둥지 파고 옮겨 다녀…새끼 보호 위한 수단작은 물고기 많은 개활지에 집단 번식, 알품기부터 기르기까지 부부가 헌신  쇠제비갈매기는 한국·일본·중국·우수리 등지에서 번식하고 필리핀,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