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함께 논둑길 산책 나선 행복한 새끼 고라니

윤순영 2017. 09. 06
조회수 3180 추천수 1

모처럼 동반 산책, 보통은 새끼 숨겨놓고 어미만 활동

엄마는 잔뜩 긴장해 경계 늦추지 않지만 새끼는 신나 앞장


크기변환_DSC_8684.jpg » 논에 몸을 숨기고 주변을 살피는 암컷 고라니. 다른 고라니에 비해 유난히 귀가 크고 털이 무성하다.


지난 6월 파주 송촌리 평야 논둑길을 거니는 고라니를 만났다. 어미만 있는 줄 알았는데 어미가 움직일 때마다 뒤따라 가는 새끼가 얼핏 보인다. 생전 처음 보는 모습이다. 벼와 풀들이 높게 자라 새끼의 모습이 잘 보이지 않는다.


크기변환_DSC_8695.jpg » 새끼가 딸린 고라니였다. 오른쪽 짙은 고동색이 새끼다.


크기변환_DSC_8705.jpg » 먼 거리에서도 새끼의 안전 때문에 경계를 늦추지 않고 물끄러미 필자를 쳐다본다.


고라니 어미는 대개 새끼를 숨겨두고 활동하지만 오늘은 새끼를 데리고 움직이고 있다. 새끼를 혼자 두는 습성 때문에 종종 홀로 있는 새끼를 발견한 사람이 길을 잃었거나 버려졌다고 착각해 잘못 구조하곤 한다


모든 야생동물들이 그렇듯 인기척을 느끼면 자리를 피하기 마련이다. 조심스럽게 지켜보며 촬영했다.


크기변환_DSC_8720.jpg » 어미 뒤를 따라가는 어린 고라니는 풀잎에 가려 잘 보이지 않는다. 고라니는 어릴 때 몸 전체에 짙은 고동색을 띠고 등과 옆구리에 흰 반점이 나 있어 위장에 적합하다.


크기변환_DSC_8749.jpg » 걸어가는 와중에도 어미는 새끼가 마냥 귀여운지 몸을 핥아 준다.


어미가 주변을 경계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새끼는 어미를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며 마냥 즐거워 한다. 어미가 잠시 앉아 쉬는 사이 새끼는 어미 곁으로 다가가 재롱을 부리고 어미는 새끼의 모습이 귀엽고 사랑스럽기만 하다. 잠시 쉬는 동안에도 새끼는 어미가 좋아 뺨을 맞대고 혀로 얼굴 맞춤을 한다.


크기변환_DSC_8769.jpg » 잠시 쉬어가는 틈을 타 고라니 새끼가 어미의 귀를 핥으며 행복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크기변환_DSC_8771.jpg » 어미도 마냥 좋은 표정이다.


어미는 새끼를 꽤 오랫 동안 데리고 다니더니 논으로 들어가 앉는다. 어미의 얼굴만 빼꼼히 보이고 새끼는 벼에 가려 보이지 않는다. 새끼가 달려있는 어미는 평상시와 달리 경계심이 강하다


고라니는 단독생활을 하며 대개 새벽과 해질녘에 활동이 가장 활발하다. 물을 좋아하며 하루에 보통 두 번 정도는 물가에서 물을 먹고 헤엄도 친다. 수영을 잘하는 동물이다. 영어 이름이 ‘물 사슴’(Water Dear)인 이유가 있다.


크기변환_DSC_8786.jpg » 호기심 많은 어린 고라니가 길을 재촉하는 것 같다.


크기변환_DSC_8805.jpg » 새끼는 겁 없이 앞서 간다.


놀라면 토끼처럼 높게 뛰고 귀소성이 있기 때문에 처음 있던 곳에서 멀리 떠나지 않고 되돌아오는 습성이 있다. 고라니는 채식을 하며 먹이를 그다지 가리지 않는다. 야산의 중턱 이하 산기슭이나 강기슭, 억새가 무성한 황무지, 풀숲 등에서 살며 계절에 따라 사는 장소를 옮긴다.


크기변환_DSC_8807.jpg » 어미는 계속 주변을 살핀다.


크기변환_DSC_8815.jpg » 새끼 고라니도 주변을 살펴본다.


봄에는 논밭과 풀숲, 여름에는 버들 밭이나 그늘진 냇가, 가을에는 풀숲과 버들 밭, 곡식 낟가리 속에서 발견되며, 겨울에는 양지바른 논둑 위에 누워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3~6월에 여름털로 바뀌고, 8~10월에 겨울털로 바뀐다 


111짝짓기 철에는 암컷 고라리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 관계인 수컷 고라니들 사이에 싸움이 일어나 암수 고라리가 뒤섞여 질주하는 모습을 많이 목격할 수 있다. 이때 도로에서 교통사고가 종종 발생하기도 한다. 임신기간은 170210일이며, 56월에 한 배에 13마리를 낳는다.


크기변환_DSC_8816.jpg » 어미가 새끼 안전을 위해 앞서 나간다.


한국과 중국이 원산이며 몸 길이 약 77.5100, 어깨 높이 약 50, 꼬리 길이 67.5이며 몸무게는 911이다. 거칠고 두꺼운 모피의 상부는 황갈색이고, 하부는 흰색이다


수컷도 뿔이 없으나 송곳니가 입에서 밖으로 길게 자라 삐죽 튀어나온다. 송곳니는 끝이 구부러져 있으며 약 6㎝에 이른다. 번식기에 수컷끼리 싸울 때 쓰인다. 눈 밑에 냄새를 분비하는 작은 샘이 있다.


크기변환_DSC_8822.jpg » 마냥 즐거워 뛰어 노는 고라니 새끼.


금강산, 오대산, 설악산, 태백산맥, 소백산맥 등을 포함하는 우리나라 중부지방에  널리 분포한다. 중국의 양쯔강 유역, 장쑤 등지에도 분포한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 적색 목록에서는 '취약'으로 지정해 두었으나, 한국에서는 멸종위기 야생생물로 지정되어 있지 않다. 오히려 농작물 피해를 상습적으로 입혀 농민들이 골칫거리로 생각하는 동물이다.

 

·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한강하구 공동 생태조사 통해 남북대화 물꼬 터야'"한강하구 공동 생태조사 통해 남북대화 물꼬 터야"

    윤순영 | 2017. 08. 03

    유영록 김포시장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 남북한 한강하구 생태조사 협조 요청남북 공동 생태조사는 대립과 긴장의 한강을 평화와 생태의 상징으로 만들 것 지난 7월 17일 유영록 김포시장과 함께 한강하구와 김포 한강야생조류공원을 둘러보았다. 그는 ...

  • 방울새의 ‘쪼로롱’ 목욕, 무더위도 ‘탈탈’방울새의 ‘쪼로롱’ 목욕, 무더위도 ‘탈탈’

    윤순영 | 2017. 07. 18

    맹금류 경계하며 날개와 꼬리 펼쳐 구석 구석 샤워나무 옮겨 앉아 물기 털고 겨드랑이 손질로 마무리   더위와 가뭄이 기승을 부리던 지난 6월 춘천시 학곡천에 방울새 열댓 마리가 무리를 지어 더위를 식히려고 쉴 새 없이 날아와 주변의 안전...

  • 먹이 물에 씻어 먹는 연미복 신사가 갯벌 지킨다먹이 물에 씻어 먹는 연미복 신사가 갯벌 지킨다

    윤순영 | 2017. 07. 04

    표현력 뛰어나고 까탈스럽지 않아 사람과 친근장소 마땅치 않으면 도로 위에 둥지 틀기도검은머리물떼새를 보면 무엇보다 오렌지 빛이 도는 붉은 색의 긴 부리가 도드라진다. 눈은 붉은색, 다리는 분홍색이며 검은색 깃털과 흰 배가 선명한 대조를 ...

  • 홍천 구만리 온 뜸부기, 골프장 싸움 언제 끝날까홍천 구만리 온 뜸부기, 골프장 싸움 언제 끝날까

    윤순영 | 2017. 06. 26

    3년 전부터 친환경 논 찾아와, 승인 취소 골프장 다시 소송전에주민들 "소중한 자연 지키며 살고 싶다"… 문, 후보 때 특별감사 약속11년 전 강원도 홍천군 북면 구만리의 골프장 개발을 둘러싼 논란이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고향의 자연을...

  • 황조롱이 부부의 도심 속 육아 분투기황조롱이 부부의 도심 속 육아 분투기

    윤순영 | 2017. 06. 08

    버린 까치 집, 화분 등에 둥지, 빌딩과 유리창 충돌 위험 감수해야육아 분업…수컷은 작은 새나 쥐 잡아 암컷에 전달, 암컷이 새끼에 먹여 경기도 김포시 에코센터 건물엔 나무로 만든 탑이 세워져 있다. 이 탑에는 까치 둥지가 있는데, 지난 3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