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검색 결과

'이동수'에 대해 15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홍합·굴 통해 매년 미세플라스틱 1만1천개 먹는다홍합·굴 통해 매년 미세플라스틱 1만1천개 먹는다

    이동수 | 2017. 11. 15

    내장째 먹어 그대로 섭취, 수돗물에도 들어있어 물속 미세플라스틱은 ‘화학물질 칵테일’, 대책 시급       ■ 수돗물에서도 나오는 미세플라스틱   미국의 비영리 언론기관 오르브 미디어(Orb Media)는 미네소타대학교 공중보건대학과의 ...

  • 주고받는 중국발 미세먼지 피해, 3만 죽고 4만 죽이고주고받는 중국발 미세먼지 피해, 3만 죽고 4만 죽이고

    이동수 | 2017. 07. 10

    세계화 경제에서 일방적 가해·피해 없어, 값싼 소비 누리는 동안 생산국 약자 피해해마다 수천∼수만명 서로 죽여, 미세먼지의 해결 위해 국제적인 공동노력 불가피  이제 미세먼지는 모두가 체감하는 심각한 문제이다. 새 정부에서도 미...

  • 무서운 미세먼지, 모르는 게 많아 더 무섭다무서운 미세먼지, 모르는 게 많아 더 무섭다

    이동수 | 2017. 05. 08

    중국 영향 조기 사망 연 7천명 연구결과, 국내 배출도 정확히 모르니 불확실느슨한 환경기준, 세계보건기구 기준으로는 암 발생 위험 있는 ‘보통’ 수준요즘 미세먼지(공기역학적 지름이 10 μm 이하인 입자)가 기승을 부린다. 우선 건강에 지극히 ...

  • `100억 이익 위해 수천명 사상' 참사 막으려면`100억 이익 위해 수천명 사상' 참사 막으려면

    이동수 | 2017. 02. 22

    정부와 정치권만 빠져나간 가습기 살균제 참사 책임징벌적 손해배상과 집단소송제로 사전예방 이끌어야우리 사회에서 가습기 살균제 참사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꼭 필요한 일의 하나는 먼저 사고 책임자를 분명히 가려내 배상과 처벌 등 응분...

  • 가습기 살균제 참사가 ‘안방 세월호’인 이유가습기 살균제 참사가 ‘안방 세월호’인 이유

    이동수 | 2017. 02. 13

    어떤 부서도 피해자 편에 서지 않고 무능과 무책임으로 사고 덮기 급급정부 관계자 처벌도 전무…피해배상은 피해시민의 힘겨운 노력 덕분가습기 살균제로 인해 이미 천 명이 넘는&nbs...

  • 화장품은 되는데 치약은 안 된다? 모든 성분 공개해야화장품은 되는데 치약은 안 된다? 모든 성분 공개해야

    이동수 | 2016. 10. 11

    적어도 위험 없음이 확실해진 뒤 제품화, 사전예방 강화 필요구멍 뚫린 화학물질 규제, 환경부로 창구 일원화해 강화해야화학물질로 인한 피해는 오래전부터 알려져 왔...

  • 그 많은 생활 화학물질은 어디로 가나그 많은 생활 화학물질은 어디로 가나

    이동수 | 2016. 06. 27

    약, 세제, 화장품 등 의약∙개인위생용품 (PPCPs) 세계적 관심사 떠올라하천생태계 모여 다시 인체 영향, 정보공개와 시민참여, 예방조처 필요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충격이 크다. 일상에서 사용한 화학물질로 인해 엄청난 수의 사상자가 발생했...

  • 화학물질 사고, 작업자 책임 타령은 책임 떠넘기기화학물질 사고, 작업자 책임 타령은 책임 떠넘기기

    이동수 | 2016. 04. 21

    작업자가 다루는 물질 위험성 모르거나 장시간 노동 등 작업여건 나쁜 경우 많아사고 예방하려면 위험정보 알리는 실효성 있는 교육 절실, 영세 사업장 상황 심각 근래 들어 화학물질 사고가 자주 언론의 주목을 끈다. 국내에서는 2012년 구...

  • 우리 동네 유해화학물질, 알아야 지킨다우리 동네 유해화학물질, 알아야 지킨다

    이동수 | 2016. 01. 18

    보팔 사고가 계기…배출업체 위치, 배출물질 종류와 양, 독성 등 검색 가능기업에는 배출량 줄이는 압력으로 작용…정부 시스템 불친절 아쉬워    ■ 사고만 문제는 아니다 근래 들어 화학물질 사고가 자주 언론에 소개된다. 국내에서는 2012년...

  • 가공육, 담배만큼 나쁘다?가공육, 담배만큼 나쁘다?

    이동수 | 2015. 11. 17

    WHO 가공육과 붉은 고기 발암성 발표, 냉정하고 정확하게 봐야가공육 먹는다고 다 암 걸리지 않아, 섭취 줄이면 발암 확률 낮아져   지난달 세계보건기구(WHO)에 딸린 국제암연구소(IARC)가 가공육은 1급 발암물질로, 소·돼지·양 등 붉은 고기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