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검색 결과

'이수경'에 대해 15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공공부문 노조 살려면 시민·지역과 손 잡아야공공부문 노조 살려면 시민·지역과 손 잡아야

    이수경 | 2017. 04. 07

    첫 촛불 공공부문 노조 민영화 반대…에너지·철도·의료 등 중요 문제인데도 시민 외면밀양송전탑, 석탄발전소, 4대강 등 공익 위해 나선 적 없어…시민사회와 협력 절실한 마음으로 염원하던 일을 이뤄낸 사람들이 대통령이 탄핵되자 촛불을 끄...

  • 최순실 사태와 좀비 전문가최순실 사태와 좀비 전문가

    이수경 | 2016. 11. 03

    이권에 영혼 판 전문가 조력 있어 국정농단 가능, 언제든 되살아나절차와 과정 책임 있는 전문가와 공직자 눈 감으면 제2의 최순실 되풀이나라가 부끄러움에 잠겼다. 박근혜 대통령 때문이다. 최순실 일가와 새...

  • 정부위원회 회의록 ‘깜깜’, 국민은 알 권리 있다정부위원회 회의록 ‘깜깜’, 국민은 알 권리 있다

    이수경 | 2016. 09. 12

    대부분 정부위원회 논의 과정 '깜깜', 서울시 수돗물위원회 녹취록 공개와 대조540여 위원회 전문성 높였지만 투명성 못 따라가, 회의록 공개가 첫걸음 이번 여름은 뜨거웠다. 날씨도 뜨겁고 전기요금 논란도 뜨거웠다. 경제는 어려운데 받아 ...

  • 성주가 님비인가, 쓰레기 매립장도 이렇게는 안 해성주가 님비인가, 쓰레기 매립장도 이렇게는 안 해

    이수경 | 2016. 07. 26

    폐기물 처리시설법 등 오랜 기피시설 갈등 겪은 환경 분야 참고해야사드 필요성 대해 여러 의견 있겠지만 누구도 ‘외부’일 수는 없어 국방부가 꼭꼭 감추고 있...

  • 전기차와 수소차가 친환경차가 아닌 이유전기차와 수소차가 친환경차가 아닌 이유

    이수경 | 2016. 05. 10

    수소와 전기를 어떻게 만드느냐 따라 반환경일 수도현재의 에너지 구조에서는 ‘원자력차’ ‘천연가스차’일 뿐전기자동차 업체인 테슬라가 내놓은 ‘모델3’가 대박을 터트리면서 전기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런 열풍을 타고 광주에 삼성 전기...

  • 지구온도 2도 오른다고 별일 있을까? 체온 42도에 해당지구온도 2도 오른다고 별일 있을까? 체온 42도에 해당

    이수경 | 2016. 02. 16

    지난 100년 간 0.74도 상승했는데도 폭염과 홍수, 분쟁과 난민 증가 1.5~2도 상승 달성 못하면 탄소배출 '0'으로도 재앙 돌이킬 수 없어        지난해 12월 196개 나라가 파리에 모여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파리협정을 체결했다. 이 협정에 ...

  • 물 불평등 심각, 대도시 공급하느라 지방은 고통물 불평등 심각, 대도시 공급하느라 지방은 고통

    이수경 | 2015. 12. 18

    서울 자급률 63%에 단수율 0.2%, 충남 자급률 325%에 단수율 15% 지역 간 물 불평등 심각, 서울 등 대도시 자연재해 대비 자급률 높여야    올해는 작년부터 이어진 가뭄으로 한 해 내내 물 부족에 시달렸다. 강원, 경기부터 시작된 가뭄이...

  • 서울·강남, 그들만의 특권서울·강남, 그들만의 특권

    이수경 | 2015. 10. 22

    서울·강남 공공 기반시설 선점한 뒤 땅값 비싸다며 기피시설은 낙후지역 떠넘겨고압송전선 지중화율 서울 88%, 충남 1.2%…정부, 지역균형발전 손놔  얼마 전 강남구청장은 한전 터 개발과 관련해 서울시와 갈등을 빚게 되자, 차라리 강남구를...

  • 책임 작은 사람이 먼저 겪는 기후변화 고통책임 작은 사람이 먼저 겪는 기후변화 고통

    이수경 | 2015. 07. 09

    정부 2030 온실가스 감축계획…책임 큰 산업계는 끝까지 배려, 부담은 국민이 나눠 져 에너지 다소비, 비효율 산업구조 놔두고 "에너지효율 세계 최고라 감축 어렵다" 주장    40여년만의 가뭄이라더니 소양호는 30여 년 전 수몰되었던 마을과 집...

  • ‘빚 폭탄’보다 가난 대물림이 더 문제다‘빚 폭탄’보다 가난 대물림이 더 문제다

    이수경 | 2015. 06. 04

    인간환경선언서 미래세대 권리 첫 인정, 현세대 불평등 눈감는 핑계 돼서는 곤란 세대간 불평등보다 같은 세대 불평등 더 커, 확대되고 세습되는 불평등 먼저 고쳐야    공무원 연금 개혁에서 시작된 공적연금 개혁안이 청와대의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