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제주고사리삼 최대군락지 발견

물바람숲 2016. 02. 19
조회수 23182 추천수 0
00551024601_20160219.JPG
1속 1종인 세계적 희귀종
거문오름 인근서 4000여 개체

연중 녹색을 띠며 세계적으로 제주에서만 자라는 제주고사리삼의 최대 군락지(사진)가 발견됐다.

제주도 세계유산·한라산연구원은 희귀·특산식물 분포지를 조사하던 중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일대에서 지금까지 알려진 제주고사리삼의 최대 군락지보다 큰 군락지를 발견했다고 18일 밝혔다.

제주고사리삼은 세계적으로 제주지역에만 분포하는 1속 1종 식물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상 ‘심각한 위기종’에 해당하며, 자생지가 비좁고 개체수가 적으며 주변 환경변화에 취약하다는 점을 고려해 2005년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는 식물이다. 제주지역에서는 주로 제주시 조천~선흘 곶자왈 지역에서 발견된다.

이번에 발견된 군락지는 세계자연유산지구로 지정된 제주시 조천읍 거문오름 용암동굴계의 완충지역인 곶자왈 숲틈으로 해발 100m 지역이다. 발견된 제주고사리삼은 최대의 서식 밀도를 보이는 곳은 1㎡의 면적에 400여 개체가 분포하고 있으며 전체면적 220㎡에는 4000여 개체가 분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세계유산·한라산연구원은 2014년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동백동산에서 2112개체의 제주고사리삼 군락지를 발견한 바 있다.

정세호 세계유산·한라산연구원 생물자원연구과장은 “이번에 발견된 군락지는 인위적인 간섭이 없어 보존 상태가 뛰어나 지속적으로 개체수가 증가하고 생육 상태가 좋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군락지에 대한 관찰과 추가 자생지 확보를 위해 공간위치 정보 등을 이용해 곶자왈 지역의 숲틈을 대상으로 한 조사 연구를 계속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사진 세계유산·한라산연구원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물바람숲
‘물바람숲’은 다양한 분야와 전문성을 지닌 필자들이 참여해 펼치는 환경 담론의 장이고자 합니다. 이곳은 환경 이슈에 대한 현장 보고, 사진과 동영상, 논평, 뒷 얘기, 문제제기, 토론과 논쟁이 소개되는 마당입니다. 필자들은 환경 담론의 생산자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논의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마중물’ 구실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서·남해 갯벌서 푸른곰팡이 96종 발견서·남해 갯벌서 푸른곰팡이 96종 발견

    조홍섭 | 2019. 10. 15

    신종 후보 17종 포함…차세대 항생제 개발, 치즈 생산 등에 활용꼭 90년 전 알렉산더 플레밍은 깜빡 잊고 뚜껑을 덮지 않은 배지에 날아든 푸른곰팡이가 세균 성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곰팡이에서 생산한 페니실린 덕분에 제2차 세...

  • 청소 새우가 먹히지 않는 비결 있다청소 새우가 먹히지 않는 비결 있다

    조홍섭 | 2019. 10. 10

    포식자 고객에 청소 직전과 중간에 ‘앞다리 춤’으로 신호열대 태평양 산호초에는 큰 물고기의 아가미와 입속을 청소하는 작은 새우가 산다. 송곳니가 삐죽한 곰치 입속을 예쁜줄무늬꼬마새우가 드나들며 기생충을 잡아먹고 죽은 피부조직을 떼어먹는...

  • 배추흰나비는 실크로드 따라 동아시아 왔다배추흰나비는 실크로드 따라 동아시아 왔다

    조홍섭 | 2019. 10. 08

    전 세계 유전자 분석 결과…지중해 기원, 통일신라 때 작물과 함께 와배추흰나비는 세계에서 가장 널리 분포하고 수도 많은 나비의 하나다. 생물 종으로 성공한 나비이지만,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농작물 피해를 일으키는 해충이기도 하다.시민 과학...

  • 유령게의 ‘으르렁’ 경고음, 위장 분쇄기관 소리였다유령게의 ‘으르렁’ 경고음, 위장 분쇄기관 소리였다

    조홍섭 | 2019. 10. 07

    먹이 부수는 부위를 발성 기관으로 ‘재활용’, 상대에 경고 신호 전달집이나 먹이를 빼앗으려는 상대에게 유령게는 집게발을 휘두르며 낮고 거친 소리를 낸다. 마치 개가 으르렁거리는 듯한 경고음을 내는 곳은 놀랍게도 먹이를 잘게 부수는 위 앞...

  • 다리 대신 터널…제2순환로 환경파괴 위험 여전다리 대신 터널…제2순환로 환경파괴 위험 여전

    윤순영 | 2019. 10. 02

    육상 구간 논 습지 훼손 불보듯, 저감방안 대책 선행되야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가 한강을 건너는 구간은 애초 계획된 교량 설치 대신 지하터널 형태로 건설될 예정이다. 교량 건설로 인한 환경파괴를 우려한 문화재청이 한강 하류 재두루미 도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