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검색 결과

'제주'에 대해 22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생태관광 눈뜬 제주 동백동산 주민들 환경지킴이로생태관광 눈뜬 제주 동백동산 주민들 환경지킴이로

    김정수 | 2015. 05. 27

    제주 동백동산 습지 선흘1리 마을, 람사르습지 등록된 곶자왈 개발행위 규제로 침체됐던 마을, 생태관광 추진하며 활기 살아나             “들어가겠습니다.”   지난 21일 낮 12시50분께 길 안내를 맡은...

  • 때되면 한-일 원산지 논쟁, 벚꽃에게 물어봐!때되면 한-일 원산지 논쟁, 벚꽃에게 물어봐!

    조홍섭 | 2015. 04. 03

    제주 왕벚나무는 야생종, 일본 벚나무는 재배종이어서 한국이 원산? 각각의 기원도 모르는데 원산지 단정은 섣불러, 학계와 언론도 책임   “일본 교토의 벚꽃도, 워싱턴 포토맥 강변의 벚꽃도 한국산” 한·일 관계가 차갑게 식은 해마다 어김없...

  • 조개의 여왕 전복, 자연산-양식 구별법조개의 여왕 전복, 자연산-양식 구별법

    황선도 | 2015. 01. 15

     먹이인 미역·다시마 가격폭락이 대규모 양식 계기, 양식은 녹조 색 띠어 해녀 채취 소라는 남획으로 관리 대상 1호, 서해안 피뿔고둥과는 족보 달라       추억어린 전복 조가비  어릴 때 우리 집 비눗갑은 전복껍질이었다. 그 땐 그...

  • 멸치 같은 멸치 아닌 비양도 꽃멸 아시나요멸치 같은 멸치 아닌 비양도 꽃멸 아시나요

    황선도 | 2014. 11. 03

    제주 옆 화산섬 비양도 회유하는 꽃멸은 청어과 생선, 제 이름은 샛줄멸 흑돼지고기 찍어먹는 '육젓' 맛 일품…멸치보다 10배 비싼 값으로 팔려       요즘 나는 두집살림을 한다. 주중에는 제주에서 근무하고, 주말에 가족의 품을 찾아...

  • 세계적 ’연산호 정원’ 강정바다 위태세계적 ’연산호 정원’ 강정바다 위태

    윤상훈 | 2014. 10. 06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⑦ 연산호제주 남해안 세계적 가치 연산호 군락, 보호는커녕 각종 공사와 관광으로 훼손 가속 산호는 수많은 동물의 복합체, 물고기와 해양무척추 동물의 중요한 서식지 구실도    이렇게 아름다운 연산호의 ...

  • 제주 그 다금바리는 다금바리가 아니다제주 그 다금바리는 다금바리가 아니다

    황선도 | 2014. 07. 21

    생생 수산물 이야기 ③ 제주의 돔 옥돔, 자리돔, 참돔, 다금바리…생태와 이름 내력이라도 알면 금상첨화 2m까지 자라는 초대형 돗돔, 암수 한몸에서 성전환까지 자유자재 감성돔    ■ 옥돔구이 먹을까? 자리물회 먹을까?   ...

  • 탐내는 손이 무서워요, 탐라란 복원현장에 가 보니탐내는 손이 무서워요, 탐라란 복원현장에 가 보니

    조홍섭 | 2012. 04. 30

    가장 희귀하고 작은 착생란의 하나…말라죽은 것보다 몰래 훔쳐간 개체 더 많아 꽁꽁 숨겨놓은 개체만 살아남아, 가져가도 살리기 힘든데   ▲복원 1년만에 잎이 2개로 늘어난 탐라란의 모습.   늘 푸른 상록수림에서 계절 변화를 감지하...

  • 제주 강정천 은어의 마지막 여름제주 강정천 은어의 마지막 여름

    | 2011. 09. 19

    평화의 노래 따라 퍼득이는 은어의 은빛 도약, 내년에도 볼 수 있을까  생태계 보고도 지키지 못하면서 무슨 안보를 말하나 지난 9월 3일 해군기지로 갈등을 빚고 있는 제주 강정마을에선 해군기지 반대와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자발적...

  • 바닷가의 작은 우주, 조수 웅덩이를 아시나요바닷가의 작은 우주, 조수 웅덩이를 아시나요

    임형묵 | 2011. 09. 14

    수많은 생명 어우러진 제주 성산포 광치기 해안 조수웅덩이용암에 형성된 다양한 형태, 이국적 풍광과 어울어진 게와 고둥 모습 일품 밀물과 썰물이 들고 나는 곳을 조간대라 하는데, 물이 빠진 조간대의 움푹한 곳에 물이 고인 것을 조수...

  • 자연이 낳은 '천년숲'… 인간의 보살핌은 약일까 독일까자연이 낳은 '천년숲'… 인간의 보살핌은 약일까 독일까

    조홍섭 | 2011. 08. 24

    ⑧ 제주 비자림고려 때부터 비자 채취한 천연림탐방객 급증과 비자나무 위주 관리로 자연성 위협숲을 잘 보전하려면 그대로 내버려 두어야 하는가, 아니면 사람이 적극 관리해야 하는가. 또 어쩔 수 없이 손을 댄다면 어디까지가 불가피한 간섭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