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제왕, 참수리의 사냥법

윤순영 2017. 02. 23
조회수 15463 추천수 0

발견한 물고기에서 눈 떼지 않은 채 날카로운 발톱으로 낚아채

`아뿔싸 실수' 흰꼬리수리에 뺏길라 부리나케 선회비행해 사냥


c1.jpg » 두툼한 노란색 부리와 날카로운 눈매의 참수리는 국제보호종이며 멸종위기종 1급으로 지정된 드문 겨울철새이다.


자연은 아무런 꾸밈이나 기교 없이 명징하게 생명의 참모습과 현상, 더 나아가 그 생명의 본질을 알려준다. 자연은 우리들의 얼크러진 삶의 실타래를 정연하게 만드는 무한한 힘을 지니고 있다. 또한 때 묻고 탁해진 우리들의 마음과 눈을 순수란 빛으로 다시 채워준다. 


자연생태를 사진으로 담는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자연이 베풀어주지 않으면 인위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기다림은 고통이나 결과는 아름답다. 겨울 한강 팔당 일대에서 참수리의 물고기 사냥 모습을 담으면서 떠오른 생각이다.


■ 먹이를 발견하고 사냥에 나선 참수리


c2.jpg » 누치를 발견하고 방향을 바꾸는 참수리.

 

c3.jpg » 방향을 바꾸며 사냥감에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


c4.jpg » 방향을 튼 참수리.


c5.jpg » 쏜살같은 비행이 시작되었다.


c6.jpg » 사냥감과의 거리가 가까워지고 있다.


c7.jpg » 수면 위로 곤두박질치는 참수리.


c8.jpg » 수면 가까이 내려가는 참수리.


c9.jpg » 물 위에 떠오른 누치는 참수리가 달려드는 것을 눈치채지 못하고 있다.


c10.jpg » 참수리는 발에 힘을 빼고 사냥감을 낚아챌 준비를 한다.


c11.jpg » 발을 슬며시 뒤로 젖힌다.


c12.jpg » 참수리의 발가락이 앞으로 모였다.


c13.jpg » 면도날같이 날카로운 발톱이 사냥감 누치를 향해 찰나에 펼쳐진다.


c14.jpg » 사냥이 끝나는 순간이다.


c15.jpg » ‘아뿔싸. 놓쳤다.’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더니 참수리의 체면이 구겨졌다.


c16.jpg » 사냥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날던 참수리가 엄청난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앞을 향해 나간다.


■ 사냥감을 놓친 참수리의 재도전


c17.jpg » “앗, 놓쳤네.”


c18.jpg » 놓친 사냥감을 바라보는 참수리.


c19.jpg » 사냥감을 향해 숨 가쁘게 되돌아서는 참수리.


c20.jpg » 참수리의 다급함이 역력하다.


c21.jpg » 주위에서 사냥감을 노리는 흰꼬리수리들에게 사냥감을 빼앗길까 봐 불안하다.


c22.jpg » 눈초리에 살기를 띤다.


c23.jpg » 누치를 매섭게 노려본다.


c24.jpg » 참수리의 날카로운 발톱에 맞아 널브러져 있는 누치.


c25.jpg » 누치를 향해 돌진하는 참수리.


c26.jpg » “이번엔 꼭 잡아야지.”


c27.jpg » 먹이 앞에서 속도를 줄이기 위해 부채 모양으로 꼬리를 펼친다.


c28.jpg » 순식간에 누치가 다시 걸려들었다.


c29.jpg » 마치 폭죽이 터지듯 물보라를 일으키고 있다.


c30.jpg » 이번엔 성공이다.


c31.jpg » 참수리 왼쪽 발에 묵직한 누치가 매달려 있다.


c32.jpg » 한 발로도 거뜬하다.


c33.jpg » 참수리가 사냥한 자리엔 선명한 파문이 남는다.


c34.jpg » 여유 있게 사냥감을 가지고 가는 참수리.


자연이란 그 자체가 스스로 그러하듯이 스스로 움직이는 것이다. 자연에 깊이 다가갈수록 우리는 생명의 본고향으로 인도되며 깨닫고 발견하게 될 것이다. 


글·사진 윤순영/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눈밑에 검은 테이프' 도심 사냥꾼 황조롱이'눈밑에 검은 테이프' 도심 사냥꾼 황조롱이

    윤순영 | 2018. 05. 15

    나뭇가지 사이로 곡예비행, 날쌔게 들쥐 움켜잡아묵은 까치집 없으면 아파트 베란다…적응엔 성공했지만황조롱이는 우리나라 전국에서 관찰할 수 있는 텃새다. 높은 곳에 앉아 사냥감을 찾거나 땅위를 낮게 날기도 하고 정지비행을 하다 갑자기 ...

  • 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봄꽃 속에 달아오른 원앙의 짝짓기 열기

    윤순영 | 2018. 04. 17

    화려한 쪽이 이긴다, 필사적인 깃털 다듬기 전쟁짝 지키랴, 한눈 팔랴…절정의 순간은 물에 잠겨 해마다 경기도 김포 장릉 연못에서는 봄·가을 이동 중에 머무는 원앙을 볼 수 있다. 이...

  • 물 싫은 삵이 갯골을 뛰어넘는 법물 싫은 삵이 갯골을 뛰어넘는 법

    윤순영 | 2018. 04. 10

    천수만 삵, 무슨 일인지 갯골 건너 대낮 이동폭이 좁은 곳을 신중히 골라 ‘훌쩍’ 그러나… 지난해 천수만에서 우연히 삵을 만났다. 야행성이지만 낮에&nbs...

  •  나무 타는 꿩, 들꿩을 아십니까 나무 타는 꿩, 들꿩을 아십니까

    윤순영 | 2018. 04. 03

    이른봄 귀룽나무 새싹 뜯으러 나무 오른 ‘숲 속의 은둔자’암·수 모두 머리 깃 나고 다리에 깃털 돋은 ‘원시적’ 모습 3월16일 경기도 남양주시 예봉산 중턱에서 들꿩을 관찰했다. 비교적&nb...

  • 귀여운 얼굴, 잔인한 야생성…예봉산 족제비를 만났다귀여운 얼굴, 잔인한 야생성…예봉산 족제비를 만났다

    윤순영 | 2018. 03. 27

    황금빛 혼인색, 물흐르듯 매끄럽고 빠르게 이동안마당 출몰해 쥐 없애던 '복덩이' 이젠 드물어3월 17일 경기도 남양주시 예봉산에서 20여년 만에 족제비를 만났다. 족제비는 계곡물이 흐르는 바위 사이를 오가며 은밀하고 빠르게 움직였다. 순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