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게의 ‘으르렁’ 경고음, 위장 분쇄기관 소리였다

조홍섭 2019. 10. 07
조회수 4838 추천수 1
먹이 부수는 부위를 발성 기관으로 ‘재활용’, 상대에 경고 신호 전달

cr1.jpg » 주로 모래 해변에서 사는 유령게는 남의 굴을 차지한 뒤 상대를 쫓아내는 싸움꾼이다. 집게발 이외의 새로운 발성 기관이 진화한 이유일 것이다. 한스 힐레베르트,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집이나 먹이를 빼앗으려는 상대에게 유령게는 집게발을 휘두르며 낮고 거친 소리를 낸다. 마치 개가 으르렁거리는 듯한 경고음을 내는 곳은 놀랍게도 먹이를 잘게 부수는 위 앞부분의 분쇄기관이다.

제니퍼 테일러 미국 스크립스 해양연구원 생물학자 등 미국 연구자들은 과학저널 ‘영국 왕립학회보 비’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유령게가 소화기관에서 내는 소리로 소통한다”고 밝혔다. 연구자들은 “유령게의 ‘위장 신호’가 먹이를 부수기 위해 진화한 기존의 기관을 새로운 용도로 재활용한 진화의 또 다른 사례”라고 밝혔다.

대서양유령게는 미국부터 브라질까지 대서양 모래 해변에 구멍을 뚫고 사는 육상 게로, 우리나라에 사는 달랑게와 같은 속이다. 이들은 직접 굴을 파기보다 남이 파놓은 굴을 차지하고, 접근하는 상대를 집게발 마찰음으로 경고해 쫓아내는 모래밭의 싸움꾼이다.

cr2.jpg » 유령게와 같은 속인 우리나라의 달랑게. 주로 해변 모래밭에 살며 가끔 구멍 속에 들어가 아가미를 적신다.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연구자들은 “유령게는 집게발을 움츠려 집게발 뿌리 부근의 홈에 비벼 마찰음을 내기 때문에 집게발로 경고 신호를 내면서 동시에 무기로 쓰지 못한다”며 “먼 곳의 상대는 집게발 마찰음으로 경고하지만, 가까이 접근한 상대를 위협하려면 집게발을 자유롭게 쓸 또 다른 경고 수단이 필요했다”며 이런 경고 신호가 진화한 배경을 설명했다.

연구자들은 레이저 도플러 진동계와 형광투시법을 이용해 살아있는 유령게가 눈앞에 위험이 닥치면 위장 앞부분에 달린 먹이 분쇄기관에서 2㎑의 낮고 거친 소리를 내는 사실을 확인했다. 종종 입에서 거품을 내는 것과 동시에 이런 경고음을 냈다.

연구자들은 “유령게가 위장에서 내는 마찰음은 개가 으르렁거리며 자신이 얼마나 크고 화가 났는지를 알려주는 것처럼 상대에게 정보를 전달한다”고 논문에 적었다. 유령게의 위장 앞부분에는 먹이를 잘게 부수는 위 분쇄기관이 있는데, 옆 이의 빗살구조를 양쪽의 중간 이와 마찰해 경고음을 냈다.

cr3.jpg » 유령게 위장 속 분쇄기관의 얼개. 옆 위(L)의 빗살구조를 중간 이(M)와 마찰해 소리를 낸다. 빗살구조는 위아래 방향으로 움직인다(b). 제니퍼 테일러 외 (2019) ‘영국 왕립협회보 비’ 제공.

연구자들은 유령게가 소화기관을 발성 기관으로 이용한 것과 같은 ‘재활용’은 동물 사이에 흔하다고 밝혔다. 사람 등 많은 척추동물이 호흡기관을 발성에 쓴다. 멕시코 조기는 부레를 이용해 큰 소리를 내며(▶관련 기사: ‘멕시코 조기’ 산란기 합창, 돌고래 청력 손상 수준), 곤충 등 많은 절지동물은 날개나 다리 등을 마찰시켜 소리 신호를 낸다.

유령게가 위장 마찰로 일으키는 소리의 주파수는 동료 유령게를 비롯해 포식자인 너구리나 새가 들을 수 있는 범위 안에 들어있다. 연구자들은 “위장 속 분쇄기관은 새와 공룡을 비롯해 갑각류와 절지동물에 흔하다”며 “유령게처럼 위장 분쇄기관으로 소리를 내는 동물이 더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Taylor JRA, deVries MS, Elias DO. 2019 Growling from the gut: co-option of the gastric mill for acoustic communication in ghost crabs. Proc. R. Soc. B 286: 20191161. http://dx.doi.org/10.1098/rspb.2019.1161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

    조홍섭 | 2019. 11. 20

    외형, 느낌, 속성 놀랍게 비슷…“진품 수요 더 늘려” 비판도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인 코뿔소의 밀렵을 막을 수 있을 만큼 진짜와 속속들이 똑같은 가짜 코뿔소 뿔을 말총으로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말꼬리 털로 진짜 코뿔소 뿔과 구분하기 힘든...

  • 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조홍섭 | 2019. 11. 19

    고립된 벙커 100만 마리 일개미 집단…동료의 주검이 유일한 먹이캄캄하고 추운 데다 먹이가 전혀 없는 콘크리트 방에 100만 마리의 일개미가 고립됐다. 그곳에서 개미들이 여러 해 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동료의 사체 덕분이었다.폴란드 ...

  •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조홍섭 | 2019. 11. 15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

  • 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

    조홍섭 | 2019. 11. 14

    나무 밑에 버린 열매·씨앗이 86종 먹여 살려…‘솎아내기’일 수도 ‘자연에 낭비란 없다’고 흔히 말한다. 한 생물의 배설물까지 다른 생물의 유용한 자원이 된다. 그러나 앵무새를 보고도 이런 격언이 맞는다고 느낄까.앵무새는 야생이든 집에...

  • 쥐와 꿀벌 이어 꽃게도 미로학습 통과쥐와 꿀벌 이어 꽃게도 미로학습 통과

    조홍섭 | 2019. 11. 13

    갈림길 5곳 복잡한 미로 통과…2주 뒤에도 기억 유지미로학습에 나선 생쥐는 여러 갈래 길에서 막다른 골목을 피해 목표에 도달하는데, 반복을 통해 시행착오를 줄인다. 척추동물뿐 아니라 꿀벌과 개미 등 곤충도 이런 공간학습 능력을 보인다.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