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년 버틴 앵무조개 장식용으로 멸종위기

조홍섭 2011. 10. 25
조회수 68682 추천수 0

외계 생물 닮은 렌즈 없는 눈, 흐늘거리는 촉수

완벽한 나선 무늬와 광택 지녀 장신구로 인기, 남획 막기 위한 대책 필요 

 

800px-Nautilus-JB-01.jpg

▲눈과 촉수가 독특한 앵무조개의 모습. 독일 베를린동물원 수족관에서 찍었다. 사진=J. 베커, 위키미디아 커먼스.  

 

고생대 바다를 헤엄치던 암모나이트와 비슷한 몸통에 렌즈가 없는 특이한 눈, 외계생물을 떠올리게 하는 흐늘거리는 수많은 촉수….

 

독특한 모습의 앵무조개는 대표적인 '살아있는 화석'이다. 약 5억년 전 지구상의 등장한 최초의 복잡한 구조를 한 생물의 하나인 앵무조개는 그 마지막 후손 6종이 주로 필리핀, 인도네시아, 뉴기니아 일대의 바다에서 살고 있다.

 

앵무조개는 조개가 아니고 오징어나 낙지와 같은 두족류이다. 다른 두족류보다 더 원시적이어서 눈에 수정체가 없고 90개의 촉수에는 흡반이 없다. 껍질 내부에서 자라면서 차례로 벽을 쌓아 빈 방을 남기기 때문에 나선형을 이루는데, 빈 방에 공기를 채워 부력을 조절한다. 또 물을 제트류로 쏘아 그 추진력으로 이동한다. 

 

793px-NautilusCutawayLogarithmicSpiral.jpg

▲앵무조개 껍데기 내부의 완벽한 나선 모양. 자연계의 대표적 황금 비율로 꼽힌다. 사진=위키미디아 커먼스. 

 

그러나 앵무조개는 과학적 가치가 알려지기 훨씬 전부터 이용돼 왔다. 방으로 나뉜 껍데기의 단면이 완벽한 나선을 이루는 데다 진주 대용으로 쓸 수 있을 만큼 빛깔이 곱기 때문이다. 앵무조개는 큰 것은 20㎝까지 자란다. 

 

이미 르네상스 시대부터 앵무조개는 장식용 컵으로 인기를 끌었다. 요즘에는 갖가지 장신구 등으로 세계적으로 널리 팔리고 있다. 국내의 한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인도네시아 산 은장식 앵무조개를 18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작은 장신구는 이보다 훨씬 싸게 팔린다.

 

800px-Milano_-_Castello_sforzesco_-_Nautilus_su_argento_cesellato_-_Germania,_sec__XVI_-_Foto_Giovanni_Dall'Orto_-_6-1-2007.jpg

▲16세기 독일에서 앵무조개로 만든 장식용 컵. 사진=지오반니 달로토, 위키미디아 커먼스. 

 

5억년을 지구상에서 버텨온 앵무조개가 인류의 '지나친 사랑' 때문에 심각한 위협에 놓여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24일 보도했다. 미국 어류 및 야생동물국은 앵무조개의 국제 거래를 중단해야 할지를 결정하기 위한 실태 조사에 나섰다. 유엔 멸종위기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 부속서에 등재되면 그 생물의 수출입이 통제를 받게 된다.

 

미국 정부의 지원으로 필리핀에서 앵무조개의 서식실태를 조사한 피터 워드 미국 워싱턴 대 생물학자는 "끔찍한 학살이 벌어져 앵무조개를 싹쓸이하고 있다"고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chambered-nautilus.jpg

▲자연상태의 깊은 바다에서 촬영한 앵무조개. 사진=페트르 크라토크빌, 퍼블릭도메인 픽쳐스닷넷. 

 

현지 어민들의 증언을 들으면, 10년 전에 견줘 앵무조개의 어획량이 10분의 1에서 100분의 1로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어민들은 껍데기 하나당 1달러씩 받는 앵무조개를 잡기 위해 수백미터 길이의 주낙을 놓는다. 수많은 낚시바늘에 미끼를 끼운 이런 방식으로 깊은 바다에서 사는 앵무조개를 손쉽게 낚아 올린다.

 

앵무조개는 따뜻한 남서태평양의 비교적 깊은 산호 바다에 사는데 밤에는 물고기나 새우 등을 잡아먹기 위해 얕은 바다로 나온다. 이 원시 두족류는 성숙하는데 15년이나 걸리기 때문에 남획하면 곧바로 멸종 위기에 몰린다.

 

▲앵무조개의 수중 생태. 자료=유튜브 

 

해양 생물학자들은 현재까지 앵무조개의 분포와 개체수 등에 관해 모르는 것이 너무 많은 상태에서 남획이 벌어져 이에 대한 규제가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 신문은 "국제거래가 금지된 코뿔소 뿔이나 상아와는 달리 앵무조개는 값싸게 다량으로 거래되고 있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용머리 갑옷공룡, 우리 연구자가 복원용머리 갑옷공룡, 우리 연구자가 복원

    조홍섭 | 2019. 12. 13

    몽골서 발굴, 육식공룡 공격 막으려 볼과 뒤통수에 ‘뿔’ 솟아육식공룡의 공격을 막기 위해 머리가 여러 개의 뼛조각으로 덮인 갑옷공룡의 거의 완벽한 모습이 우리나라 공룡 연구자에 의해 복원됐다. 마치 용의 머리처럼 보이는 이 공룡 뼈 화석...

  • 고양이 표정 읽기, 특별한 능력자 있다고양이 표정 읽기, 특별한 능력자 있다

    조홍섭 | 2019. 12. 12

    여성, 젊은이, 수의 관계자 뛰어나, 고양이 기르기와는 무관사람이나 개와 달리 고양이의 표정을 보고 기분이 좋은지 나쁜지 알아채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이런 능력이 뛰어난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여성, 젊은이, 수의학 종사자 가...

  • 다섯달에 1300km 걸은 호랑이, 백두대간도 거뜬?다섯달에 1300km 걸은 호랑이, 백두대간도 거뜬?

    조홍섭 | 2019. 12. 11

    3살 인도호랑이 새 영역 찾아, 수백곳 마을 지났어도 충돌 미미새 영역을 찾아 나선 젊은 벵골호랑이가 다섯달에 걸쳐 1300㎞를 걸어 이동해, 이 분야의 기록을 세웠다.인도 ‘피티아이(PTI) 통신’은 1일 인도 서부 마하라슈트라주의 티페슈와르 ...

  • 붕어 기억력? 놀래기는 11달 전 기억한다붕어 기억력? 놀래기는 11달 전 기억한다

    조홍섭 | 2019. 12. 09

    야생 청줄청소놀래기 확인…연어·잉어도 ‘죽을 뻔한’ 장기 기억 간직‘붕어의 기억력은 3초’라는 속설이 있다. 미끼를 물었다 낚싯바늘에 혼이 난 붕어가 금세 또 미끼를 문다는 얘기다.이런 속설이 근거 없다는 연구는 적지 않다. 최근 야생에서...

  • 대왕고래 심장 1분 2회 뛰는 비밀대왕고래 심장 1분 2회 뛰는 비밀

    조홍섭 | 2019. 12. 06

    가속 돌진 사냥에 산소 다량 소비, 대동맥 ‘풍선’ 조직으로 혈류 조절지구에 존재한 모든 동물 가운데 가장 큰 대왕고래는 갓 태어난 새끼도 무게 2.5t에 길이 7m에 이른다. 북태평양의 성숙한 5∼10살 대왕고래는 길이 20m에 무게는 70t을 훌...